신효범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10607]

|
신효범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10607]


어떤 상황에서라도, 어떤 입장에서라도..
어떻게 얼마나 돌고돌아서라도......

결국은 사랑하게 될 운명, 결국은 사랑하게 될 수 밖에 없을 단 하나의 운명..

보통의 사람들이 꿈꾸는 사랑, 말그대로의 '꿈같은 사랑'이란 바로 이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봤을 때, 지금 소개하려는 이곡은..

구체적인 사정들은 적혀있지 않지만, 노랫말 속에 '평범한 사랑이야기 속에서도 한둘 쯤은 찾아낼 수 있을 법한 난관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고, '그것을 극복하고 사랑을 지켜낸 이야기'가 있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갖게된 상대방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영원한 사랑을 다짐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만큼,

프로포즈를 할 때나, 결혼식 축가로 아주 잘 어울릴만한 곡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 곡..
상당히 따뜻한 느낌의 곡이지만, 왠지 완벽히 따사롭고 환한 느낌인 듯 하지는 않아서, 
전형적인 봄날씨였을 때보다는, 오히려 지금과 같은 간절기에 들어보기 더 좋지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딱 지금쯤 오늘의 곡으로 소개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신효범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각주:1]입니다.[각주:2]


"널 처음 사진으로 본 그날~ 구십 구년 일월 삼십일일~"이라는 노랫말로 시작되어,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우리 처음 만난 그 날에~~"라는 후렴구 노랫말로 이어지는 이 곡은..

보통의 연인들 사이에서 흔히 있을 수 있을법한, 여러 우여곡절을 이겨내고..
결국은 사랑이라는 결실에 이르게된 이들 사이의 사랑 고백을 담고 있는 노래인데요.


동화책 속의 모든 해피엔딩 그 다음을 우리가 알 수 없듯이..
지금은 운명같기만한 이 사랑의 끝, 그것 또한 사실은 알 길이 없는 것일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이 사랑만은, 내 사랑만은, 그 누구도 그 무엇도 어찌할 수 없는 운명 그 자체인 사랑일 거라는 믿음과 확신..
그리고 그런 감정과 마음을 지속시키려는 당사자 서로의 노력이 어우러진다면,
어쩌면 진정한 의미에서의 '운명같은 사랑의 영원한 지속'이라는 것도 가능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오늘은 시원하면서도 감정의 절제가 돋보이는 멋진 발라드곡, 신효범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쿨의 "작은 기다림"을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이상규'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신효범 9집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앨범(2006)의 타이틀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