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 "그리움만 쌓이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1015]

|
여진 "그리움만 쌓이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1015]


오한, 발열, 그리고, 멍함..
지금 이 순간의 제 증상입니다.ㅜㅜ

나름대로는 관리를 한다고 했었건만..., 그러나 계절의 차가움이 약골인 저를 그냥 지나칠리가 없었던 탓일테지요.


몸이 추우니 마음도 춥고...
멍한 가운데서도 울컥울컥..

아~ 지금은 깊은 가을밤입니다.ㅠㅠ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각주:1]입니다.[각주:2]



"다정했던 사람이여~ 나를 잊었나~~ 벌써 나를~ 잊어 버렸나~~"라는 노랫말로 시작되어,
"아~ 이별이 그리 쉬운가~~ 세월 가버렸다고~ 이젠 나를 잊고서~~ 멀리~ 멀리~ 떠나가는가~~"라는 후렴구로 이어지는 이 곡은...

사랑했던 너와의 이별..
그렇지만, 일방적인 너의 변심과 망각으로 인해 깨어진 우리의 사랑이었기에, 지금 내게 남은 것은 미련과 그리움 뿐임을 담담하면서도 쓸쓸한 느낌으로 표현해내고 있는 곡입니다.


이 곡은 여진의 원곡 버전 외에도, 많은 리메이크 혹은 리바이벌 버전이 발표되어 있는데요.

대략 정리를 해보면, 노영심, 유익종, 조규찬, 레이지본, 뱅크, 이용, 최진희, 노사연 등이 모두 이 곡을 자신들의 앨범에 실어 발표를 해두고 있었지만,
아무래도, 지금의 40대 이상 분들에게는 여진 버전이 가장 익숙하시지 않을까 싶고, 저를 포함한 30대에게는 노영심 버전이 가장 익숙하지 않겠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추천 역시 여진 버전과 노영심 버전 정도를 들어보시라고 해보고 싶습니다.


오늘은 전형적인 가을 느낌의 곡,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푸른하늘의 '사랑 그대로의 사랑'을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1. '여진'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여진 1집 앨범(1985)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