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33. "정구지"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33. "정구지" 편..^^


어제도, 오늘도, 하늘은 흐리기만 하더니, 결국엔 비가 오네요.
6월이라는 달에는 조금 걸맞지 않게, 꽤 쌀쌀하고[각주:1], 꿉꿉한 날..
오늘은 그런 날입니다.


비가 오면 늘 생각나는 음식들이 있습니다.

뜨끈한 방바닥에 배깔고 누워 만화책을 옆에 끼고 먹던, 양은냄비에 끓여진 계란 노른자가 완전히 풀어진 라면과 김치 한조각..
붐비지 않는 분위기 좋은 전통주점에서 오랜 친구 서넛이 모여 앉아 함께 먹는, 동동주와 파전..
그리고, 어린 시절 형제들과 함께 먹던 엄마표 정구지전과 초고추장, 그리고, 탄산 음료 한 잔...

그래서, 이번 글의 주제 단어는 '정구지'로 정해 봤습니다.[각주:2]




뜻..>>>

부추의 경상도, 충청도, 전라도 사투리..
소리..>>> 

(발음은 글자 그대로 읽어주면 되고, 억양 강세는 경북 발음 기준으로 '구'에 옵니다.)
동의어..>>>

정구지(경상도, 충청도, 전라도 사투리) = 부추(표준어) = 솔(전라도 사투리)[각주:3]



활용 예..>>
1.

정구지찌짐 좀 잡사 보이소.         
  --->>>         부추전 좀 드셔 보세요.
2.

가 : 정구지까 해 물 수 있는 음식, 뭐 없을까예? 
                        
--->>> 
       부추로 할 수 있는 음식, 뭐 없을까요?


나 : 찌짐도 하믄 되고, 짐치도 다므머 되고, 카고, 재첩국 끼릴 때도 정구지 드가고..
                   
      --->>>
       전도 하면 되고, 김치도 담으면 되고, 그리고, 재첩국 끓일 때도 부추 들어가고..


                                 예를 적다보니, 튀어나온 사투리..
                                             잠깐 정리해 봅니다.^^

* 찌짐
  예에서는 발음 그대로 적어 봤지만, 
  표기를 하려면, '지짐'이라고 적어야 할 것 같네요.
  '전'의 사투리 표현입니다.

* 짐치
  여러 지방에서 사투리로 사용되고 있는 단어입니다.
  표준어로 고쳐 적자면, 김치인데...
  이렇게, 사투리는 'ㅈ'발음, 표준어는 'ㄱ'발음이 나는 것들이 꽤 있습니다.
  아무래도, 다음 글은 이것과 관련한 글이 될 것 같네요.^^  

* 끼리다 
  경상도에서는 '끓이다'라고 이렇게 힘든 받침 발음 다 해주지 않고요.ㅋㅋ
  '끼리다'라고 합니다.
  "라면 끼리도." --->>> "라면 끓여줘."
  뭐, 이런 식이죠.^^



사족..

기억을 더듬어보니, 예전 어느 때엔가 '정구지'도 앞으로는 표준어로 인정받는다는 말을 들었던 적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당연히 그렇게 되었겠지.'라고 생각하고는 잊고 있었는데요.
그런데, 최근 확인을 해보니, 정구지는 여전히 사투리더군요.
찾아보니, 경상도 뿐만 아니라 꽤 여러 지방에서 '정구지'라는 표현으로 쓰고 있는데, 그래도 교양있는 서울 사람들이 쓰는 말이 아니어서 표준어는 못되는 걸까요? ㅋ


아무튼.. 그러면 잡설은 이만 접고요.;; 
조만간 또다른 사투리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 경상도 분이시라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이 글은 2009년 6월 10일 00시 17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7월 26일에 재발행 합니다. --

  1. 실제 기온이 그렇게 낮은 것은 아닌데, 지난 밤에 잠을 잘못 잤던 탓인지 목이 좀 잠기고, 몸도 약간 으슬으슬하고 그러네요.;; [본문으로]
  2. 너무 뜬금없는 주제 선정 이유인가요? ^^; [본문으로]
  3. 저도 몰랐는데, 글 쓰면서 좀 찾아보니 전라도에서는 부추를 '솔'이라고 부른다더라구요.^^ [본문으로]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