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42. "시부지기, 시부직이, 실찌기, 실찍이"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42. "시부지기, 시부직이, 실찌기, 실찍이" 편..^^


경상도 사투리 관련 글..
정말 너무 오래간만에 발행을 하는 것 같습니다.^^;[각주:1]

사실, 그간에도 사투리 관련 글을 메모 형식으로 적어두긴 했었는데요.
블로그에 올려서 발행을 하려면 마지막 손질을 좀 해야 하는데, 딱 그 과정이 하기 싫고 꽤가 나고 그래서,
한동안 사투리를 주제로 한 글은 발행을 하지 않았더랬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각주:2], 제 블로그 이웃이신 비프리박님께서 "시부지기, 시부직이"라는 사투리 단어를 숙제로 내주셨고,


저 역시, 이전처럼 그 댓글에 거의 무의식적으로 반응하며^^ '콜~'이라고 외쳐버린 이유로ㅋㅋ,


지난 몇달 간 거미줄 쳐지도록 방치해뒀었던 이 카테고리에 새 글이 올라오게 되었네요.^^[각주:3]


그럼, 꽤 오랫동안 이 카테고리에 새 글이 올라오지 않았던 그간의 사정 이야기는 이쯤에서 줄이고,
이제, 오늘의 주제 단어와 관련된 이야기로 한번 들어가 볼까요?^^




뜻 ...>>>

문장이 이야기하는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서,

작정하지 않고, 슬쩍...
소리소문없이, 슬그머니...
거창하지 않게, 살짝..
생색내지 않고, 조용히...

등등의 뜻으로 해석되는, 사투리 단어가 하나 있습니다.[각주:4]


그럼, 변죽만 울리지 말고, 오늘의 경상도 사투리를 한번 소개해 볼까요?^^

시부지기, 시부직이경북지방에서 많이 쓰는 표현입니다.

실찌기, 실찍이 - 경남지방에서 많이 쓰는 표현입니다.



동의어 ...>>>

* 동의어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 (경상도 사투리)
= 얼렁뚱땅 = 슬쩍 = 대충대충 = 슬그머니 = 살짝 = 조용히 (표준어)



* 유사한 의미의 속담 ==>> "구렁이 담 넘어 가듯이" 


* 품사는 다르지만, 거의 유사한 의미라고 할 수 있을 '표준어'..

경상도 사투리 :::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 (부사)[각주:5]
표준어 ::: 사부작거리다[각주:6] = 사부작대다 (동사)




반의어[각주:7] ...>>>
시부지기 <-> 본격적으로, 제대로, 마음먹고, 눈에 띄게, 강하게 


활용 예 ...>>>

'시부지기(시부직이) = 실찌기(실찍이)'

이 단어들..
크게 보아서는 모두 같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지만, 실제로 제가 듣고 써왔던 상황을 떠올려 보면, 
'이 상황에는 이 단어', '저 상황에는 저 단어'... 이런 식으로 미묘하게 나눠서 썼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즉, 같은 뜻을 가졌다고는 하지만, '상황 마다 제 입과 귀에 좀 더 짝짝 달라붙는 그런 표현이 있다'는 말인데요.^^;

해서, 아래에서는 상황에 맞춰서, 둘로 묶어본 단어 표현 중에서도 제게 가장 익숙한 표현을 골라서 적어보려 합니다.^^[각주:8]


   야가 야가, 니 하는 꼬라지를 보이, 이거 실찌기 시작해가는 안되겐네.
= 야가 야가, 니 하는 꼬라지를 보이, 이거 찝쩍꺼리가는[각주:9] 안되겐데. 

--->>> 얘, 너가 하는 꼴(행동)을 보니, 약하게(=대충대충 = 살짝 = 섣불리) 대응해서는 안되겠네.



가 : 가~ 아까까지 여 있디, 어디간노!? 
--> 그 아이, 조금 전까지 여기 있었는데, 어디로 갔어?

나 : 몰라, 시부지기 일나디, 저짜[각주:10](그)로 가든데?
--> 몰라, 눈에 띄지 않게, 조용히 일어나더니, 저쪽으로 가던데?



가 : 와따~ 너거 점빵, 쪼맨타 크띠, 디게 크네~ 
-->  와, 너희 가게, 조그마 하다고 그러더니 대단히 큰데?

나 : 시부지기 쪼맨크러 시작해뜬기, 우야다보이 이래 커짓뿌따 아이가.
-->  큰 준비없이 조그마하게 시작했던게, 어쩌다보니 이렇게 커져버렸네.^^



가 : 아까끄지 그래 디비봐도 안 비드마는, 이기 와 여 인노? 
-->  조금전까지 그렇게 찾아봐도 안 보이더니, 이게 왜 여기 있지?

나 : 아까지네 자가 시부지기 뭐 나 노코가던데, 그긴갑네? 
--> 아까 전에(표준어로는, 조금 전에) 저 사람이 말도 안하고, 살짜기 뭔가를 놓아두고 가던데, 그건가본데?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기...

이 표현..
위의 예에서 보신 것처럼, 어떤 특정한 하나의 표준어로는 도저히 설명이 안되는 그런 사투리 단어인데요.;


다만, 뜻에서 하나의 공통점을 찾아내자면, '작다, 적다, 약하다' 뭐, 이런 의미가 단어의 뜻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즉, 어떤 행동을 '시부지기 했다'라는 의미는, 그 행동이 '다른 사람의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은밀했다, 작았다'라는 것을 의미하고,
어떤 문제에 대한 사과를 '시부지기 했다'라는 의미는, 그 사과가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닌, 적당히 얼버무리는 수준에서 이루어지고 끝났다'라는 것을 의미하고,
어떤 대응을 '실찌기해서는 안되겠다'라는 의미는, 그 '대응의 강도를 약하게 해서는 곤란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니,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가 어떤 뜻을 내포하고 있는 단어인지, 어떤 경우에 쓸 수 있는 단어인지, 대충은 이해가 가시지 않겠나 싶습니다.^^


그럼, 이 글은 이쯤에서 끝을 맺구요,
조만간 적어뒀던 글들을 좀 정리해서 새글을 발행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p.s. 숙제를 내 주신, 비프리박님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

  1. 그렇게 오래된 줄은 몰랐는데,&#10;바로 앞에 적었던 41탄이 작년 9월 초에 발행이 되었더라구요.;; [본문으로]
  2. 얼마 전이라고 적긴 했지만, 정확하게는 한달도 더 전에 숙제를 받았는데요.&#10;그런데 이제사 글을 발행하게 되었네요.;; (원래 제가 좀 굼뜨고, 게으르고 그런 구석이 많습니다.;;;) [본문으로]
  3. 역시, 자발적으로 안되면, 주변의 압력, 내지는, 강압적인 무언가가 필요하기도 한 것 같습니다.ㅎㅎ; [본문으로]
  4. 풀어적은 뜻들만 봐서는 '어떻게 이 모든 뜻을 다 포괄하는 단어가 있을 수 있겠나' 싶지만,&#10;경상도 사투리에는 이런 뜻을 가진 단어가 있습니다.^^ [본문으로]
  5. 모두, 부사.. [본문으로]
  6. '별로 힘들이지 않고 계속 가볍게 행동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7. 구체적인 예에 따라서 조금씩 유동적으로 해석되기는 하지만, 이해를 돕기 위해서 가장 보편적인 의미의 반의어를 골라 적어 봅니다. [본문으로]
  8. 경상도 분이 아니시라면, 이 두 그룹의 단어를 굳이 구분까지 해가며 이해하실 필요는 없을 듯 하구요.&#10;'그냥 같은 의미의 단어이니 어떤 것을 써도 무방하겠다'라고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9. 설찝쩍꺼리다.&#10;표준어로 옮겨보자면, '섣불리 집적거리다'라는 뜻인데요.&#10;섣불리는 '설'로 축약해 버리고,&#10;'집적거리다'는 강하디 강한 '찝쩍꺼리다'로 발음을 합니다. 실생활에서 말이죠.^^ [본문으로]
  10. 이 표현...'그'자는 생략이 가능합니다. 즉, '저짜로' = '저짜그로' [본문으로]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2
prev | 1 ... | 367 | 368 | 369 | 370 | 371 | 372 | 373 | 374 | 375 ... | 65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