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글들 (2008 ~ 2011)/2010 티스토리 일기장

블로깅도 타이밍, 마치 줄넘기처럼..

by 雜學小識 2010. 12. 6.
반응형
블로깅도 타이밍, 마치 줄넘기처럼..


꼬박 한달...
그 직전에 조금씩 전조를 보인 것까지 치자면, 한달도 더 넘게 블로그를 방치하다시피 해두었었나 봅니다.;

369법칙-.-에 따라, 티스토리에 잡학소식 블로그를 연지 만 3년만에 급작스럽게 밀려오던 피로감..
그에 더해서, 말해봐야 입만 아프겠다 싶어 어느 순간부터 더이상 언급을 하지 않게된 몇몇 주제들..

그렇게, 서서히 혹은 일시에, 블로깅의 의미와 재미를 함께 놓쳐버렸던 것 같습니다.

아, 그리고 그 모든 것들에 더해서 하나 더 보태자면, 제가 유난히 가을을 심하게 타곤 하는 것도 이유 중의 하나로는 충분했을테고요.




아무튼 그렇게 쉬기 시작했던 블로깅이 길어지고 길어져, 한달 여..
그간 두어번 쯤은 다시 새글을 적어보려는 마음을 먹어봤었는데요.

그때마다 큰 뉴스가 이어졌고, 그런 상황에서 쭉 땡땡이를 치다가 이슈에 맞춰 글을 적는 듯한 느낌도 싫고 그렇길래, 결국 좀 더 쉬는 쪽으로 마음을 먹었더랬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시작할까 그랬더니 이삼일 전부터는 한미fta 타결이 또 이슈가 되더니, 곧이어 연예인 마약 관련 이슈도 뜨고 그러더라고요.;;
그래서 또 좀 더 쉴까를 놓고 고민을 했는데, 결국, 이번에는 들어오는 걸로 마음의 결정을 내렸습니다.^^


그러면서 생각했던 게 있는데요.

이거 마치 단체 줄넘기에서 '줄 안으로 들어갈까?' '말까?'를 놓고 고민하는 듯한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아무튼 대충 그런 느낌이었는데요.^^;


뭐 이렇게 그간의 상황, 내지는, 느낌을, 장황하게 적어보긴 했는데,

결론은, 어쨌든 다시 블로그로 돌아왔다는 것과, 
한달 땡땡이 쳤다고 다음 뷰는 순위도 없어졌더라는 것--;..
 
그리고, 질적으로 양적으로 불펌이 도를 넘은 듯 느껴지는 일부 카테고리의 경우에는 '더이상 새글을 적지 않는 것 + 알파'를 고민 중에 있다는 것과, 
현재로선 너무 쉰 탓에 어느 카테고리부터 손을 대야 좋을지 엄두가 안나서 한동안 헤매게 될 듯 하다는 것,

정도가 이 글의 요지입니다.^^


음..
그나저나, 뭔가 조리도 없어보이고, 어색한 이 느낌은?;;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bobgun.tistory.com BlogIcon 밥군 2010.12.06 02:11

    오래간만의 포스팅이군요~ 와웅- ㅋ.
    저 같은 경우는... 시류를 타면서 포스팅을 안, 아니 못 쓰기 때문에-_-;; 연예든 시사든 워낙... 으음. 무관심이랄까...;;
    그냥 제가 좋아하는 것 위주로 쓰고 올리는 편이라 'ㅁ'
    ...뭐 개설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맘 편히, 그리고 즐겁게 하시길 : )...

    ...근데 랭킹은... 한달...만에 순삭인가요 ㄷㄷㄷ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12.08 16:20 신고

      ^^

      저도 세상 돌아가는데 무감하다면 꽤나 무감한 편인데요.
      단 두가지, 먹을 거랑 환경문제 만큼은 눈감기가 쉽지가 않네요;;

      저런, 연예 쪽도 그러시군요.
      음.. 전 그냥 보통사람들이 갖는 관심 그정도요?ㅎㅎ


      넵.. 한달만에 - 표시던데요?ㅜㅜ
      하긴, 뷰 순위가 원래도 그리 높은 편은 아니었답니다.ㅋㅋ;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6 10:08 신고

    줄넘기하는 사람은 언제가 되었든 줄 안으로 들어와야 맞구요.
    줄안에서 뛰고 있었는데 잡학님이 이렇게 휙 들어오니 좋군요.
    그간 많이 기다렸다면 믿어주실낀가요. ^^

    저는 블로그는 포스팅이고 답글이고 트랙백이라고 봅니다.
    근데 그 중 중심은 아무래도 포스팅이 아닐까 해요. 왜인지 잘 아실 듯.
    그래서 답답글은 며칠씩 밀려도 포스팅은 하루 이상 쉬지 않고 있는데, 요것도 잘 아실 듯.
    하루 이틀 줄 밖에 나가 있으면 들어갈 타이밍 못 찾더라구요. 한달 쉬는 것도 금방이죠.

    접때 얼른 복귀하시란 격려 보낸 게 조금은 효과가 있지 않았나 싶은데 저만의 착각?
    복귀 축하하고요. 블로그계에서 벌어지는 더럽고 추악한 짓은 늘 있지 않았습니까.
    현명하고 유연하게 대처하면서 곁의 블로그 친구들과 웃으면서 즐겁게 어깨동무하고(이건 좀 아닌가?)
    갈 길 가자구요. 힘내시고요. 복귀, 두 팔 벌려 환영합니다. 그간 내 블로그에서 잡학님 못 본 게 얼만지. ㅠ.ㅠ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12.08 16:30 신고

      ^^

      그렇죠?ㅎㅎ
      용기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한번 손놓고나니, 다시 시작하기가 영 쉽지가 않네요.ㅜㅜ


      ㅎㅎ
      아직 축하받긴 이를 듯요.
      좀 이른 연말 결산을 해버릴까, 사투리 관련 글을 하나 적을까, 아직 생각만 하고 있는 걸요?^^;

      뭐, 구축하겠다면 구축 좀 당해주고, 카테고리 하나 버렸다 생각하면 그뿐..
      사실 마음 먹기 달린 거죠..

      ㅎㅎ '무쏘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는 표현보다는 영 힘이 되는 표현인데요?^^
      감솨합니다.
      진짜 그렇네요. 제 블로그도 한달만엔가 더 넘어선가 들어와 봤으니, 답방은 더 오래전 일이었지 싶네요;;;

      조만간 놀러가겠습니당~
      비프리박님, 멋진 날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12.07 10:48

    저역시 한동안 손 놓았더니 이제는 뭘 해도 되지 않고 있네요...
    뭐.. 마음만 초심으로 가야하는데... 블로그까지 초보로 가 버려서..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12.08 16:33 신고

      ^^

      슬리머님도 근래, 땡땡이 좀 치셨나 본데요?^^;;
      그나저나, 진심 공감가는 댓글입니다.ㅜㅜ

      뭐 건 그렇고,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 Favicon of http://www.waterstreet.co.kr BlogIcon 물길 2010.12.10 18:34

    웰컴백~~~~ 이요 ^_^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