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21. "아치랍다"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21. "아치랍다" 편..^^


오늘 적어볼 단어는 "아치랍다"입니다.


사실, 요즘 사투리 단어로 포스팅을 할 때면, 이게 순수 사투리였던 것인지, 아니면, 표준어인데 주변에서 자주 쓰지 않는 단어인지를 먼저 고민하게 되는데요.;;

이 단어는 별 고민없이, 바로 "사투리!"라는 답이 나왔던 것 같습니다.^^

일단, 단어 자체가 딱 보기에도 사투리답지 않습니까?ㅎㅎ


그럼, 각설하고 오늘의 단어인 "아치랍다"에 대한 이야기를 좀 풀어가볼까 합니다.^^





뜻....>>>

"
안타깝다"는 의미의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소리....>>>

아치랍따
(억양 강세는 경북 발음 기준으로 "랍"에 옵니다.)



동의어..>>>

아치랍다 = 안타깝다 = 안되다 = 불쌍하다 = 애처롭다




활용 예..>>

1. 자아,  차말로 아치라바 빈다. --->>>
저 사람, 참말로(정말로) 안타깝게(안되어, 불쌍하게) 보인다.

2. 니, 그래 사는 거, 인자 더는 아치라바 몬 보게따. --->>> 네가 그렇게 사는 것을, 이제 더 이상은 안타까워(안되 보여서) 못 보겠다.

3. 아질아질 하이 아치라바 몬 보게따. 내리온나. --->>> 아슬아슬한 것이 "위태롭고 조마조마하고 안되 보여서" 못 보겠다. (위에서) 내려오너라.



아치랍다..

사실, 표준어로 비슷한 단어를 찾으려다보니, '아치랍다'를 '안타깝다'와 그 유사어들로 적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이지, 아무리 생각해봐도 정확하게 딱 맞는 동의어 표현이라고는 적지 못할 것 같습니다.[각주:1]

일단, 안타깝고, 안되어 보이고, 불쌍한 상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을텐데....
아치랍다라는 단어가 내포하고 있는 뜻은 '그저, 단순히 가난해서 못사는 것이.., 아픈 것이.., 불쌍해 보인다라는 의미'그 이상의 무엇이 있는 것 같다는 게 만구 제 맘대로의 느낌입니다.;;
즉, 표준어와 비슷한 의미이나 사투리로 쓰일 때는 좀 더 강한 의미로 받아들여지곤 하는 것 같은데요.

좀 풀어 써보자면, "어떤 극한 상황에 처한 누군가를 지켜보는 것이, 더 이상은 못할 짓인 것처럼 느껴지는 상황일 때..", 주로 쓰여지는 것 같습니다.
가령, 위의 예 2에서 처럼, '누군가가 정말 가난하게, 불쌍하게, 혹은, 불행하게 사는 것을 지켜보면서, 측근에서 그같이 말을 할 수도 있겠고요, 위의 예 3에서 적어본 것처럼, 누군가가 꼰드랍은 어떤 곳에 올라가 있을 때, "야야, 아질아질하이 아치라바 못보겠다. 내려온나." 라고 말을 할 수도 있겠습니다.
 

새해 첫 포스팅을 사투리 카테고리로 열어 봤습니다.^^

올 한해는 주변의 모든 상황들이, 주변의 모든 이들이...
지금 적어본 단어인, "아치랍은" 것과는 전혀!!! 상관없이, 잘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그럼, 오늘의 사투리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고요. 조만간 또다른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참, 경상도 분이시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이글은 2009년 1월 2일 12시 31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6월 28일에 재발행합니다.. --

  1. 그저, 그러한 상황에서 쓸 수 있는 사투리 단어인 것은 맞는데요, 명확하게 '이퀄'의 의미는 아닌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