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하늘 "축하해요"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306]

|
푸른하늘 "축하해요"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306]


비가 옵니다.

장마철도 아닌데, 이번 주는 왜 그리 비가 자주 내리던지요.
게다가, 때때로 곱게 비만 오고 말았으면 또 괜찮을텐데, 내내 우중충한 날씨에 짙은 안개까지 옵션으로 달고 있었으니...

이건 뭐, 기분은 기분대로 다운되고, 삭신이 절로 쑤시는 바람에 파스로 옷을 해 입었던..;;
정말 영혼도 육신도 상당히 힘든 한 주였습니다.;


건 그렇고;,
봄이라는 이유를 가져다 붙이며, 소개하기 시작했던 '생일송'...
오늘로 그 네번째 곡인데요.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푸른하늘의 '축하해요'[각주:1]입니다.[각주:2]



이 곡..
"사랑하는 사람들~ 모두 모여서~~ 당신의 기쁜 날을~ 축하합니다~~"라는 노랫말로 시작이 되는데요.
곡의 시작 뿐만 아니라, 마지막 소절에서도 '노래의 가사'가 반복적으로 사용이 되면서, 그 의미를 더더욱 강조해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수에 의해 불려진 '노래 그 자체'도, 전체적으로 봤을 때 아주 조화롭게 느껴지는데요.
주가 되어 곡 전체의 멜로디를 이끌어가는, 남자 솔로 부분...
조금 덜 다듬어진 듯한 목소리가 오히려 더 맑고 신선한 느낌을 주는, 여자 솔로 부분...
거기에, 중간중간 어우러지는 멋진 화음들...까지,
이렇게, 크게 세 파트로 나누어 불렀던 까닭에, '단순하고 반복적인 느낌의 노랫말과 멜로디'가 주는 조금의 부정적인 이미지까지도 많이 상쇄되는 듯 느껴졌는데요.

그런 의미에서, 푸른하늘의 '축하해요'..
정말, '작사', '작곡', '노래'까지...
고루 조화를 이루며,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주는 그런 곡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나저나, 이 곡..
정말, 이렇게까지 오래된 줄은 몰랐는데요.
확인해보니, 발표된지 벌써 20년이나 되었더라고요.;

어린 시절에 즐겨 들었던 노래가 나이들어 간다는 것...
왠지, 내 나이를 자각하게 만드는 것만 같아, 살짝 슬퍼지기까지 합니다.
세월이 무섭다는 생각과 함께 말이죠.ㄷㄷㄷ


참, 이 노래..
그 당시에 타이틀 곡도 아니었고, 따라서 히트를 하지도 못했기에,
푸른하늘 3집을 챙겨들으시던 분이 아니라면, 다른 가수의 히트한 노래들도 많은데 왜 하필 이 곡이냐고 하실 수도 있지 싶은데요.

푸른하늘의 노래를 좋아했던 저로서는 히트 여부와는 상관없이, 이 곡은 꼭 소개를 해보고 싶었습니다.^^


오늘은 생일 축하곡 4탄으로, 푸른하늘의 '축하해요'를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적어보았고요.

내일은 이상은의 'happy birthday'를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p.s.>>

푸른하늘의 노래와 관련해서는,
이전에, '내맘대로 10 in 10'..시리즈에서 '유영석 편' 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적은 바가 있는데요.

단순한 노래 제목의 나열에 불과하기는 하지만, 관련 글이니 링크를 걸어두도록 하겠습니다.^^

  1. '유영석'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푸른하늘 3집 "이밤이 지나도록"(1990) 앨범의 마지막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1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4.08 02: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잘 모르는 노래군요.
    아마도 저희집 언니야는 좋아할 가수이자 노래일 듯.
    (제 짐작으로 울집에 계신 여성분이 잡학님한테는 언니뻘일 듯 하여,
    언니야라고 불렀습니다. 망발은 아니겠죠?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4.10 13:01 신고 address edit & del

      ^^

      이 곡..
      히트랑은 거리가 좀 멀었던지라, 아마 모르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ㅎㅎ
      그 즈음의 여학생이셨다면, 그럴 수도 있겠어요.^^

      90학번 정도, 혹은, 70년 아주 초반년도 출생자시면, 확실히 언니야 맞구요.^^
      이후는 계산이 좀 필요하겠는데요.;
      제가 출생년도, 입학년도 등등이 좀 애매한지라..;; 나름 계산 및 교통정리가 필요합니다.ㅋㅋㅋㅋ

      뭐, 이러나저러나, 비프리박님이 저보다 연식이 오래되셨다고 보면ㅋㅋ, 부인이신 분은 당연히 언니야라고 불리는 거죠.^^
      우리나라 족보가 대충 글찮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