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에의 노래, "와그라노"로 배워보는 경상도 사투리..^^

|
강산에의 노래, "와그라노"로 배워보는 경상도 사투리..^^


오늘은.. 숙제도 없고 그렇긴 하지만(근래, 이 카테고리의 글들은 저의 이웃 블로거님의 숙제로 주제가 정해지곤 했었거든요^^;;), 여러 카테고리들 간의 적당한 글 수 안배를 위해서, 그리고 한동안은 "경상도 사투리" 카테고리를 조금 더 열심을 내어 채워 보려는 마음으로, 이 글을 적어 봅니다.^^


강산에..^^
그의 노래를 저는 좋아합니다.

가사가 심하게 좋고^^, 고음이 많다는 이유로, 따라 부르곤 했던 여러 히트한 노래들과,
조금은 대중성이 떨어지는 히트를 덜한 곡까지..

물론, 굳이 팬이라는 거창한 이름을 스스로 갖다 붙여보기에는 부끄러울 지경이지만,
하여튼 제가 좋아하는 노래 중 많은 곡을 부른 분이 가수 강산에 씨입니다.

그런데, 그의 노래 중에 보면 순수 경상도 사투리로만 가사가 쓰여져 있는 "와그라노"라는 노래가 있습니다.
해서, 오늘은 그 노래에 나오는 사투리들을 좀 풀어보려고요.^^
(검색하는 수고를 드려 죄송하지만, 저작권 때문에 노래는 올려 드리지 못할 것 같습니다. ^^;;)




그럼, 일단, 강산에의 노래 "와그라노"에 나오는 경상도 사투리를 모두 적어봐야겠습니다.^^

강산에, 노래 부분..

1. 와그라노 니 또 와그라노

2. 와그라노 와우와아~x2 그래쌌노

3. 뭐라캐샀노 뭐라캐샀노 니

4. 우짜랐고오 내, 우짜랐고 내는

5. 마 고마해라 니 고마해라니


코러스, 부분..

코러스 1. 니또 와그라노

코러스 2. 내는 우짜란 말이고

코러스 3. 니 단디해라이

코러스 4. 니 그라다 다친데이


이후 노래는 계속, 이들 가사의 반복으로 이루어집니다.


그럼, 뜻을 한번 알아볼까요?

1. 와그라노 니 또 와그라노 --->> 왜 그러니, 너 또 왜 그러니?

2. 와그라노 와우와아~x2 그래쌌노 --->> 왜 그러니 왜~ 그러는거니?

3. 뭐라캐샀노 뭐라캐샀노 니 --->> 뭐라고 하는 거니, 뭐라고 하는 거야, 너?

4. 우짜랐고오 내, 우짜랐고 내는 --->> 어떻게 하라고 나, 어떻게 하라고 나는?

5. 마 고마해라 니, 고마해라 니 --->> 이제 그만해 너, 그만해 제발


코러스 1. 니 또 와그라노
--->> 너 또 왜 그러니?

코러스 2. 내는 우짜란 말이고 --->> 나는 어쩌란 말이야?

코러스 3. 니 단디해라이 --->> 너 제대로(똑바로) 해!

코러스 4. 니 그라다 다친데이 --->> 너 그러다 다쳐(혹은, 다치는 수가 있어)



그러면 이제는 곡 전체를 한번 살펴볼까요?[각주:1]

"강산에 노래 부분 1, 2 와 코러스 1"의 심화 해석..
보통의 경우에는, "왜 그렇게 하느냐"는 단순한 의문이 아닌, "왜 그렇게 하는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어적 표현이기도 하고, "왜 그렇게 하느냐"는 책망의 표현으로 사용되기도 합니다.

"강산에 노래 부분 3"의 심화 해석..
이 역시, "뭐라고 하는 건지 말 자체를 잘 못알아 들었다"는 단순한 의문이라기 보다는, "니가 지금 하는 말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겠다", 혹은, "그 상황에서 그말이 왜 나오느냐" 등의 반문으로 해석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강산에 노래 부분 4와 코러스 2"의 심화 해석..
그냥 단순히 "내가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는 의미이기도 하지만, "이미 이렇게 되어버린 상황에서 나에게 뭐 어쩌라는 것이냐"는 포기 내지는 상대방에 대한 책망 비슷한 것으로도 쓰여집니다.

"강산에 노래 부분 5"의 심화 해석..
단순히, "상대방을 향한 제지"의 의미이기도 하지만, "너의 그런 행동에 이젠 지쳤다" 내지는 "더이상 볼 수가 없을 지경"이라는 부정적인 의미도 깔려 있습니다.

"코러스 3"의 심화 해석..
여기서의 단디..라는 단어는, 상황에 따라 꽤 여러가지의 의미로 쓰일 수 있는 단어입니다.
이 단어는 이미 풀이를 해 둔 글이 있어서, 링크를 걸어 봅니다.
http://jobhak.net/entry/갱상도-사투리를-갈키-주꾸마7-단디-편
한번쯤 읽어보셔도 좋을 듯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코러스 4"의 심화 해석..
너 그러다 다쳐(혹은, 다치는 수가 있어)라는 말은, 상황에 따라서, 주의, 혹은 명령, 협박의 의미로 모두 사용이 가능한 말입니다.


이상으로, 이 노래에 대한 설명을 마칠까 하는데요.^^

"와그라노"라는 노래..
어찌보면, 강산에라는 가수의 노래이기에, 이면에 뭔가 더 심오한 해석의 여지가 있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또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흑인들에게 그들만의 혼을 담은 랩이라는 음악 장르가 있듯이, 경상도 말로도 충분히 그에 못지않은 흥겨움과 혼을 담아낼 수 있다는 취지의, 단순한 여러 사투리의 조합이라고 해석해 볼 여지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런 의미에서 이 곡..
(작사가가 아닌 다음에는 정확히 어떤 의미로 노래 가사가 쓰여졌는지 알 길이 없기는 하지만,)
저로서는 이 노래의 가사에 굳이 어떤 강력한 메시지가 들어 있지 않고, 사투리를 사용한 단순한 언어유희 쯤이라고 해도,
이 노래는 충분히 높은 평가를 받을만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그래서 이 글도 곡 소개와 사투리 설명을 겸해서 좀 적어보았습니다.^^


혹시 이 노래를 처음 접한 분이 계실까요?

그렇다면, 이 곡..

흥겹기도 하거니와, 은근히 중독성이 있는 노래인만큼..^^
한번쯤은 꼭 들어보셔도 좋을 듯 싶습니다.


그리고 참, 경상도 분이시라면 글에 수정, 보완, 첨언할 부분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 이글은 2008년 7월 22일 15시 00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7월 15일에 재발행합니다.. --

  1. 아래에 적게 될 것은, 단순히 이 노래 상에서의 의미라기 보다는, 보통 경상도에서 이 말이 사용될 때의 여러 해석의 상황들을 적어보려 합니다.^^ 또한, 위에 제가 달아놓은 해석 전체에는 거의 다 의문 형식으로 적혀 있지만, 이 말들이 단순히 질문의 형식으로 이해되지는 않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24
  1. Favicon of http://rocarlo.tistory.com BlogIcon 로카르노 2008.07.22 15:08 address edit & del reply

    사투리 심화해석까지 해주셔서 너무 재밌게 보고있어요^^
    경상도 사투리 단디 알고나니 억수로 재밌어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7.22 17:09 신고 address edit & del

      ^^

      로카님..
      잘지내셨죠?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해요^^


      행복한 7월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요시토시 2008.07.23 10:52 address edit & del reply

    사투리로 된 랩이라니 ^^);;;
    랩은 안 그래도 빨라서 해독률이 떨어지는데 사투리로 나오면...(..;)

    와그라노~ 와그라노~

    근래에 제가 자주 듣고 있는 말인 것 같습니다 ^^);;;
    쿨~하게 살고 싶은데 세상이 저를 ㅠ-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7.23 12:42 신고 address edit & del

      ^^

      이노래, 은근히 중독성이 강해서,
      한번 불러보시면, 묘한 매력에 빠지실지도 모르겠네요^^


      쿨~하기 쉽지 않다는 것..
      결국은, 언젠가 둘다 댓글로도 적었던 것이지만, 비워짐을 제대로 실천하면서 살지 못해서가 아닐런지요.
      오늘하루~ 공으로 돌아가자구요^^

      요시토시님, 화이팅~~^^(이게 일본식 발음이라면서요? ^^;;)

  3. Favicon of http://freshduck.co.kr BlogIcon 프레쉬덕 2008.09.30 17:05 address edit & del reply

    ^^ 학술논문 같아요~ 하루에 하나씩 시리즈를 봐야겠는데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30 22:35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저, 오래동안 써왔었던 지역 사투리이다보니 입에 익은 것들이 많아서요.^^;
      좀 정리를 해두고 싶은 마음에 시작은 했는데, 부끄러운 수준입니다.;;;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레쉬덕 님,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freshduck.co.kr BlogIcon 프레쉬덕 2008.10.05 14:57 address edit & del

      언젠가 잡학소식님이 직접 팟캐스트로 올려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저도 개인기로 사투리를~ 흠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0.05 20:32 신고 address edit & del

      ^^

      "음성파일을 한번 넣어볼까?"라는 생각을 해보기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러니, 실천까지는;;;
      제가 쫌 그런 쪽으로 많이 느린 편입니다.--;

      프레쉬덕 님께선 어느 곳의 사투리를 구사하시는지요?
      언젠가, 전라도 사투리를 포스팅하는 곳이 있으면 자매결연???ㅎㅎ 비슷한 걸 맺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는데요.
      혹시나, 전라도나 충청도 사투리를 쓰시면 포스팅 강추합니다.^^

    • Favicon of http://freshduck.co.kr BlogIcon 프레쉬덕 2008.10.06 00:17 address edit & del

      ㅋㅋ 저는 촌스러운 수원 사투리를 구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0.06 11:05 신고 address edit & del

      ^^

      교양있는 서울말이어야 했던가요?
      표준어 기준 말이죠.;;;

      수원 사투리, 웬지 새롭네요.ㅎㅎ

  4.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8.10.05 19:45 address edit & del reply

    강산에의 노래 선율에 무려 표준어(!)를 입혀서 머리 속에서 들어보고 있습니다. ^^
    잡학님이 무려 표준어로 강산에의 노래를 부르는 건 어떠십니까. ^^
    그래서 mp3 파일로 올리시거나 하는 것도...!
    아, 이거 대박일 듯 합니다. 핫.

    이제 퇴근해서 집입니다.
    잡학님, 저 일하는 동안 잘 쉬셨죠? 하핫.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0.05 20:42 신고 address edit & del

      ㅋㅎ
      그냥, 주제 단어 하나 읽는 것도 생각에 생각을 거듭 중인데, 노래를 부르라시면;;;


      대박이긴 할 것 같네요.ㅋㅋㅋ
      들으신 분들마다 집어치워라~~ 그러실테니...ㅜㅜ

      게다가, 노래를 괜히 바꿔 불렀다가 저작권 어쩌구~ 소리를 듣기는 싫거든요. -.-


      음..
      어제 오늘, #법버러법법,법법법.. 소리들이 많이 들리네요.
      ...
      참, 거슥합니다.ㅜㅜ


      비프리박 님께서는 오늘도 바쁘셨나 봅니다.
      지는 다저녁다베 개기 한칼 끄너와가 꾸버무꼬 입가심으로 커피 1잔 마시는 중입니다.
      ㅋㅎ
      이만하면 제 팔자도 가히 나쁘지 않다 그리 여기면서 말입니다.^^

  5. Favicon of http://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8.11.10 14:38 address edit & del reply

    오호..가사의 재해석이군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1.10 23:47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플러스원님, 좋은 한주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s://chanoma.tistory.com BlogIcon young soo 2008.12.15 18: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강산에의 '와그라노'로 검색하다가 이곳에 들어왔어요.
    저는 처음에 이 노래 듣고 무슨 외국 곡인줄 알았더랍니다.
    지금은... 귀에 착착 붙고 너무 맛있는 노래예요.
    쓰신 글 덕분에 몇 년만에 '와그라노'가 제대로 소화된 느낌입니다. 고맙습니다.
    트랙백 해 갑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2.16 07:57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사투리를 모르시는 상태에서 들으셨으면, 그렇게 들릴 수도 있었지 싶네요.ㅎㅎ

      아이구..
      허접한 글을 그렇게 평해 주셔서, 제가 더 고맙습니다.^^

      영수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날 보내세요~~~^^

  7. Favicon of http://times.tistory.com BlogIcon 특파원 2009.07.16 18:21 address edit & del reply

    뭐 하노 그쟈! 라는 노래도 있죠....최백호가 불렀죠?
    사투리 속에 함축된 표현은 그 깊이가 참 대단 하다 생각됩니다.

    아~ 물론 타 지역 분들은 이해 불가할수도 있을테지만 말입니다.
    사투리 글은 잡학님 따를 사람이 없을듯 합니다.
    제가 숙제 하나 드릴까요?
    경상도 사투리에 '공군다' 라는 사투리에 여러 해석을 부탁 드립니다.
    흔히 저희는 '공가 삘라'라고 자주 표현 합니다,만...혹시 이미 포스팅 되어 있을라나요?

    글 잘 읽었습니다.행복한 하루 마무리 잘 하세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7.16 15:08 신고 address edit & del

      ^^

      최백호의 노래, '낭만에 대하여'는 간혹 들을 기회가 있었는데요.
      적어주신 노래는 처음 들어보는 곡인 듯 싶네요.^^;
      한번 들어봐야겠어요.^^

      ㅋㅎ
      그럴리가요?;;
      그저, 쓰다보니 시리즈가 되었을 뿐인걸요. ^^;

      오~
      숙제...!!!
      너무, 감솨하지요.ㅎㅎ
      그간, 비프리박님께서 간혹 숙제를 내주시곤 했는데요, 다른 분들께선 영 숙제를 안주시더라구요.;;
      '숙제 루트의 다변화'라는 측면에서 바람직한 현상인 것 같아요.ㅎㅎ

      "공군다"라..
      이 단어..
      제가 주로 쓰는 경우는 '받치다, 괴다..' 뭐, 이런 의미를 써야 할 때인데요.

      특파원님께서는 "공가삘라"라는 표현으로 주로 쓰시는군요.ㅋㅋ
      "고마 쎄리 팍 공가삘라~"... 뭐, 이렇게 쓰이는 거 맞죠?ㅋㅋㅋ

      그럼, 숙제는 일단 콜~!!!하구요.^^
      빠른 시일 내에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한번, 숙제 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특파원님, 장마철, 건강 조심하세요~~~!

  8.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9.07.16 22:22 address edit & del reply

    위에 특파원님의 답글을 보다 보니,
    "야야, 이쪽으로 넘어갈라칸다. 뭐 쫌 공가라." 라는 말이 떠오릅니다.
    어쩌면 다른 의미의 "공구다"같은데요? ^^
    숙제 접수 루트의 다변화...! 이거, 멋진데요?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7.17 16:22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저도, 지금 적어주신 예로 주로 듣고, 사용을 해 왔는데요.
      특파원님께서 적어주신 예는 다른 의미 같죠?ㅎㅎ

      숙제 속의 예..
      글에도 좀 언급을 해 두었습니다만(지난 밤에 적었는데, 아직 발행은 안했어요.ㅋ),
      직접 듣거나, 쓰지는 않았지만, 어쩌다보니 알게 된 의미인데요.
      제대로 적은 건지 확신은 없네요.;;


      ㅋ..
      그 표현..
      제가 적은 것이지만, 좀 있어 보이지 않나요?ㅎㅎ

      농담이구요.^^;

      진심을 적자면,
      비프리박님께서 그간 꾸준히 숙제를 주시지 않았으면, 우째 사투리 카테고리의 글이 이렇게라도 이어질 수 있었을 것이며, '숙제 루트의 다변화'까지 생각을 해 볼 수 있었을까라는 마음입니다.
      제가 늘 감사해 하는 거, 아시죠?^^


      비프리박님, 오늘도 행복한 날 되세요~~~!

  9. Favicon of http://001ti.tistory.com/ BlogIcon 중계사 2009.07.16 23:32 address edit & del reply

    한달간 블로그 차단이라는 불명예를 격고 오랜만에 찾아뵙니다.^^
    더위 조심하시구요~ 가뜩이나 비가 많이 오는데 비피해 없으셨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7.17 16:27 신고 address edit & del

      ^^

      중계사님, 너무 오랜만이예요~^^

      저런..
      그렇지 않아도, 블로그에 가보고서 뭔가 이상하다 싶었더니,
      무슨 일이었을까요?;;;


      감사합니다.^^
      중계사님께서도 장마철 건강 조심하세요~~~!

  10. 목포 2012.03.03 20:17 address edit & del reply

    경상도 사투리 너무 재밌네요. ^^ 제 친한 친구가 부산 사람이라 경상도 사투리 자주 들어도 입으로 한 번 해 보려고 하면 막 어색하고.. ㅎㅎㅎㅎ 그래도 자주 쓰는 말은 하나 있습니다. "영 파이다." ㅋㅋㅋ 이거 전라도에서 하면 진짜 한 명도 못 알아들음 ㅋㅋㅋㅋ 신기하죠? 같은 나란데.. ㅋㅋㅋ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2.03.14 00:30 신고 address edit & del

      ^^


      블로그에 자주 들어오질 않다보니, 댓글 확인이 너무 늦어졌네요.^^;;;


      먼저,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도 전라도사투리 중에서 '거시기'라는 표현 너무 좋아하고요, 개인적으론 이 표현이야말로 정말 사투리계의 갑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ㅎㅎ


      파이다..
      이 표현을 알고 계시다니 너무 반가운데요?^^

      파이다와 관련해서는 이전에 '겔받다'라는 단어를 설명하면서 예시 부분에서 잠깐 언급을 했던 적이 있는데요.
      관심이 있으시다면, 그 글 (http://jobhak.net/414)을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