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26. "욕보다"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26. "욕보다" 편..^^


이 단어는 꽤 오래 전에 제 블로그의 유입 검색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적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단어인데요.
어느 분께서 "수고하셨습니다"의 사투리를 찾으셨더라고요.

'아, 실시간 확인이 가능했다면 알려 드렸을텐데...'
그렇게 아쉬운 마음에 적기 시작한 글이 바로 이 글입니다.^^


"욕보다"
사실, 이 단어는 경상도사투리로써의 뜻 뿐만 아니라, 표준어로써의 뜻도 가지고 있는데요.

인터넷 사전을 찾아보니, "부끄러운 일을 당하다", "몹시 고생스러운 일을 겪다", "강간을 당하다"..
이 세가지 뜻으로 적혀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욕보다"라는 단어가 경상도에서는 어떤 의미로 쓰일까요?
물론, 위의 세 뜻이 경상도에서 전혀 통용이 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만, 경상도에서 사용되는 "욕보다"라는 단어의 뜻과, 단어가 풍기는 뉘앙스는 표준어의 그것과는 상당히 다릅니다.

그럼, 경상도 사투리 "욕보다"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욕보다

뜻...>>>

수고하다. 고생하다.


소리....>>>

보다
(읽을 때도 글자 그대로 읽으면 되고, 경북 발음 기준으로 억양 강세는 "욕"에 옵니다..)

동의어..>>>

욕보다 (경상도 사투리)[각주:1] = 수고하다 (표준어) = 고생하다 (표준어) = "형식적인 인사"


활용 예..>>

1. "욕보다" = "수고하다"

상황 1 >>>
  어떤 과제를 차질없이 잘 마무리 지을 때...
                   서로서로 격려의 인사를 주고 받을 때, 이 말을 쓰곤 합니다.


활용 형태는 그들 간의 상하관계나, 친밀도에 따라 높임 형태의 "욕봤습니데이~", "욕봤심니더~"가 쓰이기도, 반말 형태의 "욕봤다~", "욕봤데이~" 형태가 쓰이기도 합니다.

참, 위에서 적은 활용 형태(욕봤슴니데이, 욕봤다, 욕봤데이~)들은 시제를 따지자면, 과거형이 되겠네요.^^


상황 2 >>>
 
 어떤 과제를 남겨두고 상대방을 격려하고자 할 때, 쓸 수 있는 표현입니다.


활용 형태는 그들 간의 상하관계나, 친밀도에 따라 높임 형태의 "욕보시이소~", "욕보시겠네예~" 정도를 쓰거나, 반말 형태의 "욕봐래이~", "욕보소~", "욕보제이~"를, 반높임말 형태의 "욕보이소"라는 말을 쓸 수 있습니다.

참, 위의 활용 형태(욕보시이소, 욕보시겠네예, 욕봐래이~)들은 시제를 따지자면, 미래형이 되겠네요.^^


상황 3 >>>
 
어떤 과제를 차질없이 잘 해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격려의 인사를 전하는 표현은 다음과 같습니다.

활용 형태는 그들 간의 상하관계나, 친밀도에 따라 높임 형태의 "욕보시네예~", "욕보시는구마는요~"가 쓰이기도, 반말 형태의 "욕본데이~", "욕보네~" 형태가 쓰이기도 합니다.

참, 위의 활용 형태(욕보시네예, 욕본다, 욕보네~)들은 굳이 시제를 따지자면, 현재형이 되겠네요.^^


2. "욕보다" = "고생하다" 

가 : "내 어제, 자 때메 차말로 욕봤데이"
                                                       --->>>  "어제, 나는 저 사람 때문에 정말로 고생했어."

나: "니 말 안해도 다 안다. 가때메 욕본거 내가 와 모리겐노?" 
                                                        --->>>
                                         "너가 말하지 않아도 알아. 그 사람 때문에 고생한 거, 내가 왜 모르겠니?"


3. "욕보다" = "형식적인 인사"

그런데, 앞서 활용 예 1, 2를 적으면서 "욕보다"의 여러 활용 형태를 적어보기는 했지만, 사실, 어쩌면 1, 2의 활용 예보다 실제로 더 많은 상황에서 사용되는 뜻은 따로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바로, 진짜 별 의미없는, 그냥 인사 정도로 사용되는 "욕보다"인데요.

그저, 별 의미없이, 별 의미없는 상황에서,
모르는 누군가에게 말을 붙일 때도, "욕보십니더~"라고 하고,
대화를 하다가 말을 끊고 다른 일을 해야하거나, 다른 곳으로 가야 할 때도, 별 의미없이, "욕보이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앞서의 "욕보십니더~"는 "안녕하세요?"라는 인사와 같은 의미이고,
두번째 적은 "욕보이소~"는 "빠빠이~"정도의 말맺음 인사라고 할 수 있겠고요.



욕보다..
제가 이 단어를 설명하면서 적고 싶었던 것은 바로 "뉘앙스"입니다.

즉, 표준어 "욕보다"라는 단어는 '주로, 부정적인 상황, 혹은, 환경을 내포'하고 있지만,
경상도 사투리 "욕보다"라는 단어는 표준어에서 사용되는 의미보다 훨씬 더 '긍정적이고 밝으며, 친근한 상황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을 꼭 적고 싶었습니다.

가령, 위의 예 1에서 보시는 것 처럼 그 뜻이 "수고하다"라고 쓰일 때 뿐만 아니라, 예 2처럼 "고생하다"라고 쓰일 때도 표준어의 "몹시 고생스러운 일을 겪다"라는 뜻과는 달리 '내심 그렇게 고생스러워하지 않는 듯한 뉘앙스'가 단어에 녹아있다고 해야겠습니다. 즉, 수고롭기는 하되, 그렇게 불평불만을 쏟아낼만큼 마음이 내키지 않는 것은 아닌, 표준어 뜻이 가지고 있는 뜻 보다는 조금 더 긍정적인 의미가 사투리에는 녹아있다고 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또한, 예 3의 경우와 같이 여러 상황에서 "그저, 인사"로 사용되기도 하고 말입니다.^^


이처럼, 실제로 경상도에서 "욕보다"와 그의 여러 활용 형태들은 그 단어가 가진 의미 자체가 나쁘지 않고, 오히려 친근함을 부각시키는 의미로 꽤 자주, 여러 상황에서 사용됩니다.
그러니 혹시, 주변에 계신 경상도 분으로부터 "욕보다"라는 단어와, 그 단어의 여러 활용 형태를 듣게 되신다면, 기분 나빠하지는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 말의 이면에는, 따뜻함과 친근함이 묻어있으니까요.



그럼, 오늘의 사투리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고요, 조만간 또다른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 경상도 분이시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이 글은 2009년 3월 23일 18시 27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6월 30일에 재발행 합니다. --

  1. 아래에서는 경상도 사투리로 쓰이는 "욕보다"라는 뜻에 대해 적어나가겠지만, 이 단어는 표준어의 뜻도, 경상도 사투리로 쓰이는 또다른 뜻도 가지고 있는 단어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2 And Comment 11
  1. Favicon of http://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3.25 00:21 address edit & del reply

    오랜만에 아는 거 나오니 반갑네요..ㅎㅎ

  2.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6 08:54 address edit & del reply

    글 올리시느라 욕봤고요. (1번 해석!)
    오랜만에 이어가기 하시느라 욕봤네요. (역시 1번 해석!)

    2번해석을 해야 하는 상황으로,
    욕봤다는 말을 들을 때 가끔 울컥할 때가 있죠.
    고생을 알아주는 사람이 있는 것 같다는 느낌에.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3.30 16:16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감사합니다.
      근데 겨우 이어가기 해놓고, 결국은 또 한주 건너뛰고...
      뭐, 그렇게 됐네요;;

      네..
      누군가가 "참말로 욕봤데이~"라고 한마디 해주면서, 등을 토닥토닥...

      그면, 진짜 말씀처럼 울컥하지 않을 수가 없지요.^^

  3. Favicon of http://deniz.co.kr BlogIcon 데니즈T 2009.03.30 22:26 address edit & del reply

    경상도 사투리에서 사용되는 '욕보다' 라는 의미는
    표준어에서도 통용되는 의미 아닌가요??
    저의 주변에서도 '욕봤다. 어서 가봐라~' 이런 말을 자주 듣는데...
    흠.... ㅎㅎㅎ;;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4.01 10:07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실제로 우리가 사용하는 뜻은 꽤 밝고 친근한 이미지를 담고 있는 것에 반해,
      표준어의 뜻은 조금은 어둡고, 부정적인 느낌이랄까요?

      이글에서는 그런 뉘앙스의 차이를 적고 싶었다지요.ㅎㅎ

      데니즈님, 만우절 재미나게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times.tistory.com BlogIcon 특파원 2009.06.30 09:09 address edit & del reply

    '욕보다' 라는 주제로 포스팅을 하셨군요.
    제 주위에서도 흔히 듣는 말입니다.
    얼마전에도 제 형님이 심부름 시킨일을 도와 드렸더니 "동생 욕봤다" 하시길래
    내가 그랬습니다." 행님은 눈도 밝소...욕도 다 보고.." 그랬더니 형님 수돗가에서
    세수 하다가 양손에 수돗물을 한그 받아서 내 얼굴에 싸악~ㅋㅋㅋ

    암튼지 재미있는 글 잘보고 갑니다..오늘도 행운이 함께 하시길..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6.30 14:24 신고 address edit & del

      ^^

      ㅋㅋㅋ
      특파원님, 넘 재미있으세요.^^
      그리고, 썰렁한 농담에 물벼락으로 응징하신 행님도 재미있으시고..^^

      감사합니다.
      특파원님, 오늘도 행복하세요~~~!

  5.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4dreamy BlogIcon 깨몽 2011.09.09 10:16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 글 고맙습니다.
    제 생각하고 비슷한 듯하여 매우 반갑습니다.
    경상지역에서 쓰는 '욕보다'는 '욕'이란 낱말이 한자 욕(辱)에서 왔는지는 전문가가 더 파헤쳐봐야겠으나 쓰임이나 느낌은 한자 '욕(辱)'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생각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감히 어른에게 '욕 보이소'하는 말을 할 수가 없지요.
    그리고 그 느낌이 '긍정적'이란 데에도 생각이 같습니다. 인사말로 쓸 만큼 좋은 뜻과 느낌이라고 봐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은 경상지역 말 '욕보다'를 명예회복시키는 글이라 봅니다.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9.10 01:51 신고 address edit & del

      ^^

      읽어봐주셔서, 외려 제가 감사합니다.ㅎㅎ

      욕보다..의 욕이 적어주신 한자어로부터 왔는가?하는 부분은..
      저도 비전문가여서 확신은 없지만, 아마도 한자어에서 오지 않았을까 싶고요.

      다만 표준어에서는 '욕을 본다, 보았다'라는 것에 대한 사실 내지는 현상에 주목하고 있다면,
      경상도 지역에서는 그 뜻을 받아들임에 있어서 감상에 주목하여 이해를 했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사투리 '욕보다'의 명예회복 글]이라고 해주신 건 너무 과찬같고요.^^;
      그렇지만, 적으신 표현 자체는 아주 멋지네요.^^

      깨몽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추석 보내세요~~~!

  6. BlogIcon 2015.09.13 20:56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런데 이 말은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쓸까요? 웟사람이 아랫사람에게 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