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을 겨냥한??, 내맘대로 10 in 10.. 전인권 편..^^

|
중장년층을 겨냥한??, 내맘대로 10 in 10.. 전인권 편..^^


음.. 이 글의 제목을 전인권 편으로 해야할까? 들국화 편으로 해야할까?, 한참을 고민했습니다.^^;;

분명, 그룹 들국화의 전부가 전인권씨는 아니고, 가수 전인권의 전부가 들국화는 아닌데..., 그걸 알면서도 제 머리 속엔 "전인권 = 들국화"라는 등식이 세워져 있는 것인지, 이 둘의 관계를 구분해서 적기도, 이름을 구분해서 적기도 쉽지 않았구요. (해서 고민 끝에, 제목을 전인권 편으로 명명하긴 했지만 아래에서 곡을 소개하면서는 이 둘을 구분하지 않고 적어보기로 했습니다.[각주:1])

또한, 저는 그들과 동년배로서 함께 시대를 공유한 사람도 아니고, 단지, 이후에 크면서 노래들을 한곡한곡씩 접한 것이 다이기에, 여기에서 그들의 이합집산에 관한 일련의 과정들과 내용들을 적어낼 자신도 없었습니다.[각주:2]

때문에, 이 글에 적힐 내용의 수준이라는 것은 지극히 낮을 수 밖에 없을 듯 하구요;;;, 그저, 가수 전인권 씨가 불렀던 노래 중에서 제가 좋아하는 노래를 소개하는 정도로 쓰여질 것 같습니다.^^


전인권..

개인적으로는 참 안타깝게 생각하는 가수입니다.

법이 허용하지 않는 무엇[각주:3]을 끊지 못하셨던 것도 안타깝고[각주:4], 인기 많았던 젊은 여배우를 향해서, 그것도 상대방이 그에 관해 어떤 표현도 할 수 없는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사랑이라는 표현을 내어놓으신 것도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각주:5].

그러나, 그런 노래 외적인 것을 제외시켜 놓고서라면, 원래 그랬던 것 보다도 점점 더 음성이 탁해지는 것을 이해하기만 한다면(하긴, 듣는 이에 따라서는 오히려 그런 탁성을 더 높이 살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하네요), 정말 그만큼 노래할 수 있는 가수도 그리 흔치는 않은 것이 아닌가 싶구요.

그런 의미에서, 저로서는 '좋아하는 가수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노래는 좋습니다~'라는 정도의 평을 쓸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럼, 이 포스트에서도 앞서의 글들과 마찬가지로, '만구 제맘대로 best 열 곡'을 적어보겠습니다.[각주:6]


1. 사랑한 후에 - 전인권 1집, 전인권 허성욱 1979-1987 추억 들국화

2. 그것만이 내세상 - 들국화 1집

3. 돌고 돌고 돌고 - 전인권 1집

4. 행진 - 들국화 1집

5. 세계로가는 기차 - 들국화 1집

6. 사랑일 뿐이야 - 들국화 1집

7. 사노라면 - 전인권 허성욱 1979-1987 추억 들국화

8. 매일 그대와 - 들국화 1집

9. 축복합니다 - 들국화 1집, 전인권 1집

10. 내가 찾는 아이 - 들국화 2집


그럼 위의 노래들에 대해서, 제목처럼 '만구 제 맘대로'[각주:7].. 한번 소개해 볼까요?^^

음..
먼저, 1번 "사랑한 후에"..
이 노래는, '긴 하루 지나고 언덕 저편에~',,, 처음, 딱 이정도만 듣기 시작해도 벌써 마음이 싸~해집니다.
쓸쓸함, 외로움 같은 것이 마구 묻어나는 노래인 것 같아요. ^^;

2번.. "그것만이 내세상"
이 노래는, '하지만 후횐없지 울며 웃던 모든 꿈~',,, 이렇게 후렴구를 불러나가다 보면, 속이 확~ 뚫리는 듯한 느낌이라고 해야할 것 같구요.ㅎㅎ

3번부터 5번까지는 연결해서 들어보시면 좋을 것 같은데요. 왠지, 나가 놀고 싶달까요? 뭐, 그런 느낌이 좀 드는 노래들입니다.^^

6번.. "사랑일 뿐이야"
이 노래, 당연히 예전에 크게 히트한 김민우의 노래 "사랑일 뿐이야"와는 다른 곡이구요.;; 아마도, 후렴구 부분은 한번씩이라도 들어보셨을 듯 싶은 노래입니다.
곡 내용은 노래 가사 그대로, 어머니의 사랑을 노래했다고 해야겠죠?

7번.. "사노라면"
이 노래는 어느 순간부터, 김장훈 씨의 노래가 되어버린 느낌이네요.^^
음.. 살짝, 옆길로 빠지는 것 같지만, 이런 노래가 또 있는데요. 인순이 씨의 거위의 꿈.. 언급 안할 수가 없겠죠? ㅋ[각주:8]

8번부터 10번까지도 한데 묶어서 들어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이 세 곡은 그의 다른 노래들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노래라고 해야할 것 같구요. 특히나, '내가 찾는 아이'의 경우에는 조금 동요같은 느낌도 나구요. 편안하게 들으시기 좋은 곡들입니다.^^


주관적 평가, 그리고, 객관적 평가라는 이름의 또다른 주관적 평가..

그 헛되고 부질없음을 알고 있기에 당연히 경계하고 삼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 포스트가 명색이 가수 리뷰 글이라는 이유를 가져다 붙이며, 끝맺는 글로 몇자 적어보고자 합니다.

가수 전인권씨..
이제, 음악 외적인 문제로 더이상 대중에게 아픈 소리를 듣지 않으시도록,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이신다면 좋을텐데요.
그저, 그의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안타까운 마음에, 주제넘게 몇자 덧붙여 보았습니다.;;;

  1. 제가 좋아하는 노래들을 대충 꼽고 보니, 모두 들국화 시절의 전인권, 혹은 그 즈음에 발표한 앨범의 노래들이더라구요. 해서, 아마도 이곳에 적어보게 될 노래도 그 중에서 선택하게 될 것 같네요.^^ 참, 가수 전인권과 들국화의 경우에는, 베스트 앨범 등등해서, 같은 곡을 전인권 앨범에도, 들국화 앨범에도 발표했었기 때문에, 특히나 이 둘을 구분하는 것이 별 의미가 없겠다 싶기도 했습니다. [본문으로]
  2. 적다보면, 최성원이라는 이름도 당연히 등장해야 할테고, 그러다보면, 그의 노래인 '제주도의 푸른 밤'과, 개인적으로 제가 좋아하는 노래인 '이별이란 없는 거야'까지 나오게 되는 것이 순서일텐데, 괜히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이러저러한 말들을 쏟아내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본문으로]
  3. '대마초, 기타...' 라고 적어야 할까요?;;; [본문으로]
  4. 알려진 바 대로라면, 그는 관련해서, 실정법을 위반했고, 그것은 그의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더라도, 그리 쉽게 감싸줄 수 있을만한 성질의 것은 아닐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5.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것 자체를 놓고 뭐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상대방이 없는 상황에서 그런 말들을 언급하게 되면, 상대방에게 누가 될 수도 있는 일이니까요.. [본문으로]
  6. (노래를 수록한 앨범 명은 제가 확인한 범위 내에서 적어봤습니다^^) [본문으로]
  7. 적고 싶은만큼, 적고 싶은데로,,, [본문으로]
  8. 대중에겐 '점점' 카니발의 거위의 꿈이 아닌, 인순이의 거위의 꿈으로 각인되어 가는 것 같아요--;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8
  1. Favicon of http://plusone.tisi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2.17 21:14 address edit & del reply

    5.6.10번은 모르는 곡....

    사노라면은..참...힘들때 마다 자주 듣던 곡이죠...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2.18 14:29 신고 address edit & del

      ^^

      아마도, 5번은 들어보시면 아는 노래일 거 같은데요?

      사노라면, 언젠가는...
      뭐, 그런 희망들로 또 하루를 사는 거지 싶어요.ㅎㅎ

  2. Favicon of https://gomulder.tistory.com BlogIcon 달려라 멀더 2009.02.17 22: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다행히 몇곡 빼고 아는 노래들이군요.
    들국화나 전인권에 대해서는 잘은 모르지만
    이런 저런 노래들은 여기저기에서 접했던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2.18 14:31 신고 address edit & del

      ^^

      저도 뭐..
      전인권, 그리고, 들국화에 대해서 이런 정도로 밖에 모르구요, 그저 노래들만 즐겨 들었다죠?ㅎㅎ

  3. Favicon of http://deniz.co.kr BlogIcon 데니즈T 2009.02.19 12:20 address edit & del reply

    한번 쯤은 들어봤을듯한 노래들이네요.
    '사노라면'이라는 곡은 옛날에 어떤 드라마에서도 나왔는데... 기억이 안나네요.
    여자 3명이서 노래방에서 불르는 장면이였는데....

    방금 야후 블로그 랭킹 확인하고 왔는데, 3,480,780위..
    으엉 ㅠ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2.20 17:48 신고 address edit & del

      ^^

      역시, 오래된 노래방 기계 덕분일까요?ㅎㅎ

      설마요?
      3백만 단위면 쫌...ㅜㅜ

  4.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9.02.20 09:25 address edit & del reply

    개인적으로 사노라면에 한표...!
    아마도 어린 시절(?) 들국화의 노래를 들었던 거 같습니다.
    김장훈의 사노라면에는 들국화의 비장함이 없지요. -.-a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2.20 17:50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가사와 멜로디만 같다고 다같은 노래는 아닌 거 같아요.

      리메이크보다는 원판을 좋아해서인지는 몰라도, 저도 들국화의 사노라면에 한표를 던지고 싶네요.ㅎㅎ

      비프리박님, 주말 잘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