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가을 우체국 앞에서"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091114]

|
윤도현 "가을 우체국 앞에서"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091114]


가을입니다.

일주일 내내, 비 날씨가 많았던 날들이기는 했으나,
어쨌든, 지금은 가을...


이 가을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곡들이 뭐가 있을까를 생각해 봤습니다.
당연히, 얼른 떠오르는 곡들이 몇 곡 있었는데요.

맞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분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실 만한 곡들..^^
바로, '가을'이라는 단어가 제목에 떡하니 붙어 있는 그런 노래들이었습니다.;


순간, 소개씩이나 하겠다면서, '그따구로 단순하게 선곡하는 센스~'는 너무 한 것 아닌가 싶어서;;,
살짝 고민에 빠져보기도 했으나,,,,;

그러나, 버뜨~!
결국엔 이 노래를 고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시기적으로 마지노선이 아닐까'라고 느꼈다고 말하는 게 정확할 것 같습니다.

일단, 내일은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곳도 있다고 하고,
뭐, 그러다가 도심에 진눈깨비 같은 눈이라도 한번 내려버리고 나면, '가을'이라는 단어가 들어간 곡들을 소개하기는 점점 더 어렵지 않겠나 싶어서 였는데요.;

그런 정도의 발상으로 골라 본 곡..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오늘의 음악은,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각주:1]입니다.



이 곡..

일단, 노래 가사 자체가 말 그대로 '시'고요,
멜로디도 서정적이라고 표현하면 맞을까요?^^

하여튼, 아름다운 노래이고,
80년대의 곡들처럼 굳이 '건전가요'라고 이름 붙여지지는 않았지만, 제가 판단하기에는 '건전가요'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만한 곡인 것 같습니다.^^


음..
이 곡..
노래의 한 소절을 소개하면서, 글을 마칠까 합니다.


가사 중에 이런 표현이 있습니다.
"세상에 아름다운 것들이 얼마나 오래 남을까..."

진짜로, 세상의 그 어떤 유생물이 무한의 세월을 살 수 있을까요?

그런 맥락에서,
아마도 저 역시, 오늘 하루도 자연의 섭리에 맞춰, 그 하루의 시간만큼 저물어 갈테지요....;

  1. '김현성' 씨의 곡입니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는 윤도현 1집에 먼저 실렸고, 이후 김현성 2집을 통해서 다시 소개가 되었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