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리뷰/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k2 "슬프도록 아름다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430]

by 雜學小識 2010. 4. 30.
반응형
k2 "슬프도록 아름다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430]


2010년의 4월...

참으로 지난한 한달이었습니다.

그리고, 엘리엇의 황무지 속 표현, 그 이상으로 충분히 잔인하게 느껴졌었고요.

그러나 이제, 오늘을 끝으로 그렇게 강력한 슬픔을 내뿜어대던 4월의 위력도 그 힘을 다하게 될텐데요? (부디 그러하기를..)

바라건대 5월부터는, 아니 지금부터라도 당장, 잔인한 달 4월이 제 힘을 잃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k2의 '슬프도록 아름다운'[각주:1] 입니다.[각주:2]


이 곡..
피노키오 1집[각주:3] 때 보컬로 활동을 했었던 가수 김성면이, 이후 k2라는 그룹을 만들면서 발표한 곡으로,

후렴구가 "아냐 기쁜~ 젊은 날의~ 내사랑~ 어떻게 널~ 잊을 수 있어~~
슬프도록 아름다웠던~~ 우리~ 지난 날의~ 사랑아~~~" 이렇게 불려지는 곡인데요.

노래 제목 그대로 '슬프도록 아름다운' 느낌을 제대로 전해주는 곡입니다.


음..

이 곡은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k2의 앨범과 김성면의 솔로 앨범을 통해서만 소개가 되었고, 따로 다른 가수들에 의해 리메이크가 된 것은 없는 듯 한데요.

곡이 좋으니만큼, 이후에 여러 가수들에 의해서 다른 장르로도 리메이크가 좀 되고 그랬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ㅎㅎ


오늘은 아름답고 서정적인 느낌이 강한 발라드곡인 k2의 '슬프도록 아름다운'을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5월의 '종로에서'라는 곡을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p.s.>>

이 글은 '지극히 평범하고 평온한 날'을 기준으로 좀 미리 예약발행된 글입니다.

따라서, 4월 30일의 뉴스 속 이슈나 분위기에는 잘 어울리지 않을지도 모르겠는데요.;

혹시나, 오늘이 그런 날이라면[각주:4]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1. '김성면'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k2 1집 앨범 "슬프도록 아름다운"(1995)의 타이틀 곡입니다. [본문으로]
  3. 많이 알려진 곡을 적어보자면, '사랑과 우정사이'와 '다시만난 너에게' 정도를 꼽을 수 있겠습니다. [본문으로]
  4. 오늘이 어제같고, 내일 또한 오늘같은 날들...그런 평온한 날들만 연속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마는, 근래들어서 그렇지 않았던 날들이 꽤 되었던지라, 혹시나 해서 이런 단서를 달아봅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5.08 17:53 신고

    k2의 앨범으로 들은 기억이 납니다.
    무려 시디를 구입했다죠. 아니, 선물이었던가. 핫.
    이 노래를 포함해서 그 앨범에 실렸던 노래들 가운데 몇곡은 정말 인상적이었어요.
    아마 그 앨범에서 사랑과 우정사이에 푹 빠졌을 걸요. 제가. ^^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5.08 22:23 신고

      ^^

      k2의 앨범..
      아쉽게도 전 없는데, 이거 살짝 부러운데요.ㅎㅎ

      사랑과 우정사이... 전주부터가 크~
      정말 좋은 곡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