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32. "낭창하다"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32. "낭창하다" 편..^^


낭창하다..
이 말은 이 시리즈를 적어나가면서 내내 '한번 적어야지, 적어야지' 라고 생각만 했던 단어인데요.
어찌하다보니, 매번 우선 순위에서 밀렸던 것 같습니다.


낭창하다.
여러분은 혹시 이 단어를 들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솔직히 저는 이 단어를 한번도 '표준어'라고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때문에, 사전에서 찾아질 거라고도 당연히 생각을 못했었는데요. 
늘 그래왔듯이 주제 단어를 선택하는 마지막 확인 과정에서 '낭창', 혹은, '낭창하다'라고 쓰고 있는 표준어 단어가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물론, 제가 알고 있고, 제가 쓰고 있는, '낭창하다'와는 의미 상, 상당한 거리가 있었지만 말이죠.)


그럼, 적고자 하는 사투리 뜻과는 별 관련이 없지만,
일단, 사전 속의 표준어 '낭창' 일가족에 대해서 좀 소개해 볼까요? ^^;

1. 낭창(踉蹌)
(명사) 걸음걸이가 비틀거리거나 허둥대어 안정되지 아니함

2. 낭창(朗暢)하다
(형용사) 성격 따위가 밝고 명랑하여 구김살이 없다

3. 낭창(朗唱)
(명사) 낭송

위의 세 표현은 모두 사전에 나와있는 '낭창'에 대한 설명인데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모두 음은 같지만 쓰여진 한자는 각각 다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때문에 당연히 뜻들도 모두 다르고요.

어쨌든, 이런 정도로 사전 상의 표준어, '낭창'에 대해서 좀 적어보기는 했는데,
앞서도 적었지만, 이들 뜻은 지금 제가 적고자 하는 경상도 사투리 '낭창하다'의 뜻과는 별 연관이 없어보입니다.


그럼 이제, 원래 적고자 했던 경상도 사투리 "낭창하다"에 대해 좀 적어보려 합니다.




뜻..>>>

차분하다, 느리다, 반응이 더디다.. 등등의 의미
소리..>>> 

낭창
(발음은 글자 그대로 읽어주면 되고, 억양 강세는 굳이 적자면 '하'에 옵니다.)


동의어..>>>

이 단어는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른 의미로 쓰여지기 때문에, 꼬집어 어떤 하나의 단어를 동의어라고 적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다만, 단어의 뜻이 상황에 따라 어떻게 쓰여지던 간에, 대구 ` 경북 사투리 기준으로 이 단어가 내포하고 있는 뉘앙스가 부정적이라는 것만은 적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활용 예..>>
1.
와, 자 함 바라. 저서 우예 저래 낭창할 수가 있노?    
           
                              --->>>   
      
와, 저 애 한번 봐. 저기서(저 상황에서, 혹은, 저 장소에서, 저 입장에서) 어떻게 저렇게 차분할 수가 있지?


그런데, 이 문장에서 적어본 '차분하다'는 의미..
'(행동, 혹은 성격이) 차분하다 못해, 다른 사람이 질려할 정도로 차분하다'라고 조금은 구체적으로 풀어 적어야 할 것 같습니다.

따라서, 여기서의 '차분함'은 좋은 의미의 차분함, 혹은, 별 감정을 내포하지 않은 상태에서 단순히 객관적으로 보여지는 차분함이 아닌, 상대에 대해 다분히 부정적인 의미를 내포하고 표현한 것이라고 봐야 합니다.
2.
내, 딴 거는 다 참아도, 자 메로 낭창한 거는 못참는데이.  
        
                                       --->>> 

나는 다른 건 다 참아도, 저 아이(저 사람) 처럼 느린 건 못참아.


여기서의 '낭창하다'는 표현..
표준어로 바꾸면서 단순히 '느리다'라고만 표현해 봤지만, 
좀 더 자세히 적어보자면,  '느려도 너무 느려, 다른 사람이 지칠 정도로 느리다' 정도의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느린 것이 말일 때도, 행동일 때도, 성격일 때도, 상대의 제안에 대한 늦은 반응일 때도, '낭창하다'라는 표현이 쓰일 수 있고요.



사족..>>>

낭창하다..
느리고, 차분하다 못해, 어떤 행동, 혹은, 반응을 할 의사가 전혀 없어 보일 정도로 느긋해 보이거나,
다분히 의도적으로, 혹은, 습관적으로, 타인에게 멍하게 보이거나, 상황에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하는 사람에게 상대방이 부정적인 의미를 가득 담고 할 수 있는 말입니다.

띨띨하고, 멍청하고, 어리숙한 사람..
그런데, 소위 진짜 바보에게 하는 말이라기 보다는,
성격적으로, 어떤 일을 대처해 나감에 있어서 이런 모습, 행동을 보이는 사람에게 쓰게 되는 말이,
바로, 경상도 사투리 '낭창하다'입니다.

굳이 반대말을 찾아보자면, '(성격이, 행동이) 급하다' 정도일 것 같은데, '급하다'는 의미가 상황에 따라서 칭찬이 될 수도, 혹은, 그 반대가 될 수도, 또 어떤 의미에서는 긍`부정의 의미를 내포하지 않은 단어라면,
'낭창하다'는 그 단어 자체에 이미 부정적인 의미가 가득히 내포되어 있다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것이 무엇이 되었건 간에, 극단적인 것은 그리 좋지 않겠지만,
만약, 다혈질적인 사람과 낭창한 사람..
두 극단의 사람을 놓고 굳이 하나만 고르라면, 저는 다혈질인 사람을 고를 것 같습니다.
자신이건 주변인이건 간에, 낭창한 것..
진짜, 너무 피곤하거든요.;;;

개인적으로, 낭창한 것, 그리고, 악다받은 것, 아망 신 것...  
꽤나 싫어하는 편입니다.
하긴 굳이 "제가 싫어하는 것들입니다"라고 따로 적지 않아도, 위의 세 단어 모두, 누구라도 별로 좋아하지 않을법한 부정적인 의미가 가득 담긴 단어이긴 하네요.;;


그럼, 오늘의 사투리 공부는 이쯤에서 접고요.
조만간, 또다른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 경상도 분이시라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p.s>>

위에서 적은 경상도 사투리 '낭창하다'에 대한 설명은 대구`경북 기준 입니다.^^

간혹, "같은 경상도 지방인데, 나는 그런 표현을 들어본 적이 없다"는 댓글들이 올라오곤 해서, 조금 구체적으로 지역을 적어야 할 필요성을 느끼곤 했는데요.
이전의 다른 사투리의 경우에는 부산`경남 사람들과 함께 쓰곤 했던 단어도 있어서 굳이 언급을 안했는데,
이 단어는 생각해 보니, 제 주변의 부산`경남인들에게서는 듣지 못했던 단어더라고요.
해서, 지역을 조금 구체적으로 적어봤습니다.

부산`경남에서 이 단어가 쓰이고 있는지, 혹, 쓰이고 있다면, 어떤 뜻으로 쓰이고 있는지는 알고 계신 분이 있으시다면 댓글로 남겨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이 글은 2009년 6월 8일 16시 04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7월 26일에 재발행 합니다. --


Trackback 0 And Comment 26
  1. 버섯이 2009.06.08 18:40 address edit & del reply

    아.. ㅎㅎ 어쩐지 전 표준어 낭창일가 둘째만 알고 있었네요 ㅋ 좋은 뜻으로만 알고 있다가 갱상도 낭창을 들으니 잼나요! ㅋ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6.09 13:32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러시군요.
      전, 표준어 일가는 전혀 모르고 있다가,
      이번에 사전 뜻을 보고서야, "음.. 그럴 수도 있겠군.."
      뭐, 이렇게 생각하게 되었어요.^^;

      재미있게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행복한 날 되세요~~~!

  2. Favicon of http://plusone.tistory.com BlogIcon pLusOne 2009.06.08 22:36 address edit & del reply

    요번 것도 처음 들어보는.. ^^;; 낭창하다..낭창하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6.09 13:35 신고 address edit & del

      ^^

      타 지방 분께는 좀 생소한 단어가 아닐까 싶었는데,
      역시 였네요.^^;

      플원님, 행복한 날 되세요~~~!

  3. Favicon of http://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9.06.10 07:59 address edit & del reply

    갱상도 사투리로는 낭창한 비프리박입니다만,
    서울말 표준어로는 낭창 못한 저로군요. ^^

    표준어 낭창하다는 일상에서 잘 안 쓰이지만 소설 책에서 본 기억이 있는 거 같습니다.
    사투리 낭창하다는 일상에서 아주 간혹 접한 기억이 나는 듯도 합니다. ^^

    흠흠.
    사투리 포스트가 어떤(?) 프로그램에 연동 되어서 트래픽 허리케인을 좀 맞아주기를...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6.10 13:51 신고 address edit & del

      ^^

      허걱..
      낭창하셨던 겝니까?
      이거, 곤란한데 말입니다;; ㅋㅋ

      음..
      책에서 본 적이 있으시군요.
      전 왜 못봤을까요?
      무식이 이런데서 탄로가..ㅋ

      크~
      저도 바라는 바이지만서도,
      사실, 그보다 더 기분 좋은 건, 간혹 검색을 통해 들어오셨다가 전 시리즈를 다 읽고 가시는 그런 분들을 후에 통계 자료를 통해 알게 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런 땐, 정말 기분이 므흣하더라구요.^^

  4. 보리문디 2009.07.30 20:56 address edit & del reply

    낭창하단 말은 경상도 사람들중에 몇몇 모르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저는 낭창하다 라는 말은 "좀 뻔뻔할 정도로 버릇없이 늘어진다'는 정도의 어감입니다.ㅋㅋ

  5.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7.31 17: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

    그런가요? ^^;

    네..
    적어주신 그 표현도 좋은데요?ㅎㅎ
    뜻은 제가 알고 있고, 쓰고 있는 뜻과 일맥상통하는 것 같습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s://floralmary.tistory.com BlogIcon 마리씨 2009.08.07 17: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경북. ㅎㅎ 그래서 그런지 사전의 풀이는 그다지 와닿지 않네요.. ㅎ
    사투리 설명 굉장히 잘 해 놓으신것 같아요~ 재밌네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8.10 14:20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경상도 분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역시, 사전적 뜻은 좀 그렇죠? ^^;

      감사합니다.
      꽃님,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7. 이글 보실지는 모르겠지만 2010.06.05 00:02 address edit & del reply

    개인적으로 낭창하다와 가장 가까운 표준어는 "무심하다" 인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6.05 17:36 신고 address edit & del

      ^^


      발행한지 좀 오래된 글의 경우에는,
      댓글을 제때 확인하지 못하는 경우가 가끔 있기는 하지만,
      대개의 경우는 그렇지 않고요.

      혹시, 흘려버린 댓글이 있었더라도 나중에 확인하게 되면 답글, 꼭 달려고 노력합니다.ㅎㅎ;


      음, 건 그렇고..^^
      <낭창하다에 대한, 사전과는 또다른 의미의 '표준어 해석'>을 적어주셨네요.

      사실, 저의 경우에는,
      표준어 '낭창'의 의미가 아닌, 경상도 사투리 '낭창'의 의미로만 이 단어를 사용하고 있어서,
      표준어적인 의미는 명확히 알지 못하는데요.;

      이 댓글을 대하니,
      사전에서 언급한 뜻 그 외에, 적어주신 뜻도 있을 수 있겠다 싶네요.^^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되세요~~~!

  8. Favicon of http://me2day.net/zetstream BlogIcon ZetStream 2010.10.30 20:11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왑 너무 잘 적으셨어요!!! ㅋㅋㅋ
    제가 다른사람에게 물어보고 다녔는데
    아마 대구,경북에서밖에 안쓰는것 같아요 ㅋㅋ 부산 사람들은 모르더라구요 +ㅁ+
    경상도사투리 찬양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3.16 17:24 신고 address edit & del

      ^^

      작년에 달아주신 댓글을 이제야 봤네요.
      딱 그 즈음부터 제가 블로깅을 좀 오래 쉬어서 말이죠.;;
      늦었지만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 하고싶네요.^^

      진짜 그렇더라고요.
      제 주변 부산, 경남 출신들도 이 단어는 쓰는 걸 못봤거든요.

      저도 함께 찬양합니다.ㅋㅋㅋ

  9. 리스 2011.03.15 11:20 address edit & del reply

    잘 읽고 갑니다.ㅋㅋ
    경상권 애가 낭창하다는 표현을 쓴적이 있었는데 저런거였군요..

    근데 저도 저런건 싫어한다는.. ^^; 굼뜨다는 표현인것 같네요.
    단어는 참 예쁜데 말이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3.16 17:26 신고 address edit & del

      ^^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네, 다분히 부정적인 의미의 단어고요.
      행동보다, 마음가짐이나 천성이 그런 경우에 더 적합한 단어겠고요.

      진짜, 의미를 모르고 들으면 단어 자체는 참 예쁘다 싶은데 말이죠.ㅎㅎ;

  10. 대구사람^^ 2011.04.03 15:31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대구사람인데... 낭창하다...가 상황에 따라 '계획된 여유로움' 정도의 부정적이지 않은 의미로도 쓰인다고 보는데요. 화자의 늬앙스에 따라 판단되어야 할 듯합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4.05 01:34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러시군요.

      음..
      만약 경상도 사람들이 말하는 '낭창하다'가 그렇게까지 확대 해석이 가능하다면, 어쩌면 표준어의 뜻과도 어느 정도는 연결이 될 수 있을 것도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단언할 수는 없는 것이지만 제가 알고있는 사투리 '낭창하다'에는 다분히 부정적인 의미만 내포되어 있는 듯 하고요.;;

      오히려 제 생각에는, 그냥 들으면 욕같은 표현이지만, '문디'나 '지랄'과 같은 단어가 화자와 청자에 따라서, 상황에 따라서, 그 뉘앙스를 달리 판단할 수 있는 단어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투리..
      어느 지역의 사투리가 되었건 그 지역 사람들에겐 늘상 쓰는 말이어서,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표준화도 쉬울 것만 같은데,
      막상 그런 시도가 쉽지 않은 건, 아무래도 연령층에 따라서, 사투리 노출 기간에 따라서, 구체적인 지역에 따라서, 사람마다 사용하는 단어 자체도 그 뜻도 조금씩 다 다르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아무튼, 덕분에 '낭창하다'를 부정의 의미가 아닌 또다른 뉘앙스로 받아들이는 분도 계심을 알았네요.

      의견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11. 지나가다가 2011.04.19 10:29 address edit & del reply

    경상도 사람들 진짜 자주 사용하는 말 같아요 ㅋㅋㅋ
    낭창~~하다고 ㅋㅋ
    제가 느끼는 낭창하다의 뜻은
    뭔가 얄미운 뉘앙스에요
    다른일에는 답답하다싶을정도로 무관심하고 맹해보이다가도
    자기 실리나 실속 등에 관해서는 조용조용하게 다 꿰차는?

    그리고 여자들 내숭떠는거 보면 가끔 낭창하다는 생각 들 때도 있음 ㅋㅋ

    포스트 재밌게 읽고 가다가 제 생각도 조금 적어봤어요
    다음에 또 구경 올게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4.20 18:47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러니까요.ㅎㅎㅎ

      맞습니다.
      뭔가 참 맘에 안드는, 얄미운 느낌?ㅋㅋ

      말씀처럼, 특히 남자보다는 여자들에게 주로 쓰는 단어기도 하고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되세요~~~!

  12. Favicon of http://sugyeong.tistory.com BlogIcon 물병속별 2011.07.03 00:51 address edit & del reply

    아아 누가 물어볼 때마다 당최 시원하게 설명할 수 없었던 '낭창하다'의 의미를 너무 잘 풀어주셨어요+_+
    앞으로 누가 물어보면 이 포스트를 추천해 줘야겠네요.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7.04 11:50 신고 address edit & del

      ^^

      변변찮은 글인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좋은 날 되세요~~~!

  13. Favicon of http://blog.naver.com/idthek BlogIcon 호큔★ 2011.09.28 17:52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ㅋㅋ
    여자친구가 포항 출신이라서요 ㅋㅋ
    가끔 사투리를 쓰는데 모르는 단어들을 종종 쓰길래요;;
    앞으로 오랫동안 인연을 이어갈런지라 사투리좀 공부하려고 해요 ㅋㅋ
    그래서 혹시 실례가 안된다면,
    제 블로그에 출처 명시하고 퍼가고 싶은데 그래도 괜찮으신가요?
    일단 예시로 하나 퍼갔는데,
    불쾌하시다면 게시글 삭제하겠습니다 ㅠㅠ
    퍼가요~♡가 안되더라도 즐겨찾기 추가해 두었으니 종종 찾아올 예정입니다 ㅋㅋ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9.29 00:28 신고 address edit & del

      먼저, 이렇게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음..
      그런데, 제 블로그는 블로깅 초기 단계에서부터 지금까지, 단순 링크(글 주소 링크)형태를 제외한 모든 방식의 펌을 금하고 있으니..(이와 관련해서는 '공지'란을 보시면 저작권 관련해서 적은 글이 있으니 그 글을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펌해서 올리신 포스트는 삭제를 해주셨으면.." 하고 부탁을 드리고요.;;


      덧붙여서, 저작권과 관련한 부분은..
      쾌, 불쾌라는 감정적인 부분을 떠나서,
      모두가 '기본적인 원칙을 지켰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변변찮은 글이 주를 이루는 곳인데, 즐겨찾기까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호큔님께서도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14. BlogIcon 2015.03.19 19:3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대구사람인데 잘 쓰이지 않는 사투리중 하나인 거 같아요. 모르는 사람도 많구요. 그래서 뜻도 약간씩 달리 해석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제가 느낀 어감은 지나치게 반응이나 행동등에서 반응이 없고 태연할 때 사용하는데 부모가 자식에게 할 수도 있고 친구에게 직접해도 되는정도? 지나치게 부정적이진 않은거 같습니다

  15. BlogIcon 2015.03.19 19:35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대구사람인데 잘 쓰이지 않는 사투리중 하나인 거 같아요. 모르는 사람도 많구요. 그래서 뜻도 약간씩 달리 해석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제가 느낀 어감은 지나치게 반응이나 행동등에서 반응이 없고 태연할 때 사용하는데 부모가 자식에게 할 수도 있고 친구에게 직접해도 되는정도? 지나치게 부정적이진 않은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