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112]

|
양희은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112]


달력의 숫자를 들여다 보다, 2010년 1월 12일...
문득, 오늘이 0과 1과 2만 존재하는 날이라는 걸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0과 1과 2....
'무심히 지나쳐 바라보아선, 아무런 의미도 찾을 수 없는....' 그냥, 숫자일 뿐이건만,
지금 이 순간, '그저, 왠지....' 이들 숫자에 의미를 부여해 보게 됩니다.;


기억에도 없는 과거 어느 때, 내가 아무 것도 아니었을 그 순간과,
아직 경험하지 못한 이후 어느 때, 내가 아무 것도 아니게 될 그 순간을 떠올리게 만드는, 0...

홀로 가고 있음을 스스로 느끼는 어느 순간과, 외부의 반응으로부터 자각하게 되는 어느 때...에,
내가 주체로서 오롯이 혼자 임을 늘 상기시켜주는, 숫자 1과,

때때로 내면의 외로움과 직면하게 되는 순간,
희망해 보게되는 소울메이트...[각주:1]를 떠올리게 만드는, 숫자 2...


문득, 숫자들을 바라보며, 이런 잡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러다, 아래의 노래를 소개해 볼 마음을 먹었고요.^^;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골라본 곡은 양희은의 '사랑 - 그 쓸쓸함에 대하여'[각주:2]입니다.[각주:3]



'다시 또 누군가를 만나서, 사랑을 하게 될 수 있을까, 그럴 수는 없을 것 같아~'로 시작되는 노랫말..

이곡은 곡 전반에 걸쳐서, '사랑 뒤에 찾아온 이별, 그 쓸쓸함'에 대해 이야기 합니다.


참, 이 노래는..
양희은의 원곡 버전 외에도, 이은미, 이수영, 김건모, 김연숙 버전까지..
여러 가수의 음성으로 들어볼 수 있는데요.

각 버전에 대한 저 나름의 평을 짧게 적어보자면 이렇습니다.

노래의 제목이 전하는 그대로, 곡 전체에서 쓸쓸함이 오롯이 묻어나던, 양희은 버전..

나즈막한 곳을 깊게 울리는 첼로 반주가 한참을 더 계속된 후에야 시작된, 이은미의 느릿하며 애절한 음성..
그리고.., 이후로도 곡 전체를 감싸고 도는 첼로의 선율...이 특별히 도드라졌던, 이은미 버전..

곡의 군데군데에서 노랫말을 스타카토 식으로 끊어부르는 방식[각주:4]이, 절제된 애절함을 더하는 듯 느껴졌던, 이수영 버전..

원곡 자체가 가라앉는 느낌이니, 당연히 절대적인 느낌이 그렇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다른 버전들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조금은, 가볍고 경쾌한 느낌마저 느끼게 하는 피아노 소리의 뒤를 이어, 김건모 만의 독특한 음색이 곡 전반을 휘어감던....
특히나, 이은미 버전과 비교했을 때는 상당한 박자감과 시원함을 느낄 수 있었던, 김건모 버전...

예전에 '언덕 위에 손잡고~ 거닐던 길목도 아스라히~'로 시작되는 '그날'을 불렀던, 김연숙...
그녀가 트로트곡을 타이틀로 내세운 음반에 이 곡을 리메이크해서 함께 실어두었는데...,
그래서일까, 들어보니 곡에서 트로트 필~이 꽤나 묻어나 있었던, 김연숙 버전...

이렇게 각 곡들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 평을 짧게짧게 적어 보았는데요.

총평을 남기자면,
그래도 역시나, 원곡 버전만한 리메이크 곡은 없는 것인지...

아무래도, 제가 들어서 가장 좋았던 곡은
오래 들어 귀에 익은 곡이자, 한없이 쓸쓸하고 허전한 느낌을 그대로 고스란히 담아낸 듯 느껴지는 양희은 버전이었고요.^^

리메이크곡 중에서는 꼽아보자면,
원곡과는 또다른 느낌, 혹은, 맛을 느낄 수 있었던, 김건모 버전과 이은미 버전 정도가 제게는 꽤 와닿았던 것 같습니다.^^


오늘은,
지금으로부터 약 20년 전에 발표되었으나, 아직까지도 여전히 대중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는 곡...
양희은의 '사랑 - 그 쓸쓸함에 대하여'를 소개해 봤습니다.^^

  1. -세상 어딘가에 나와 똑같은 생각과 사고로 살아가고 있는, 나 아닌 단 한명의 누군가가 있다면-이라는 야무진, 혹은, 비현실적인...희망;;; [본문으로]
  2. '양희은' 작사, '이병우'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3. 가수 양희은이 1991년에 발표한 앨범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본문으로]
  4. 정확하게 어떤 식의 표현이 제대로된 음악적 표현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이런 정도의 표현으로도 제가 적고자 하는 의미의 전달은 될 수 있지 않겠나 싶어 이렇게 적어 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4
  1. Favicon of https://sophiako.tistory.com BlogIcon 초하(初夏) 2010.01.13 02: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녀의 노래를 들으면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오래 전...

    좋은 밤, 또 좋은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1.13 18:40 신고 address edit & del

      ^^

      누구나 사는 동안에 한번...이라는 노랫말처럼 초하님께도...^^;
      음,, 그렇군요.ㅎㅎ

      초하님, 멋진 저녁시간 되세요~~~!

  2. jiji 2010.01.25 11:56 address edit & del reply

    작곡자를 알아서 일찌기 이 음반을 구입하여 듣기도 하고 선물하기도 했었는데,
    사실 그 시절에는(아마도 15년 전쯤이었던 듯합니다) 이 노랫말가 곡의 분위기를 깊이 이해하지는 못했었습니다.
    이제 나이가 들고보니, 이곡의 느낌이 생생해지는 듯합니다.
    가을이 깊어질 때 들으면 어찌나 애절한지요.
    그때 양희은씨도 그렇게 나이가 많지는 않으셨는데 어떻게 이런 느낌의 시를 쓰고
    노래로 읽어내셨는지......

    그 음반에 있던 '가을아침'도 병우님의 소박한 일상을 보고듣는 느낌으로 좋았었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1.25 17:19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러셨군요.
      저 역시, 나이를 먹으면 먹을 수록, 이 곡이 와닿더라구요.^^


      가을아침..
      저도 그곡 좋아하는데요.^^
      특히나, '토닥토닥 빨래하는 어머니의 분주함과 둥기둥기 기타치는 그 아들의 한가함이...'라는 이 부분을 가장 좋아합니다.
      정말 평범한 어느 가정의 가을 아침 풍경을 그대로 가져다 놓은 듯 해서, 듣다보면 절로 미소짓게 되더라구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