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조 "나들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10529]

|
이광조 "나들이"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10529]


굳이 따져보면, 놀러간다는 점에선 다 똑같은 건데..

그런데 왠지, 봄과 가을엔 '나들이'나 '놀이'라는 단어가 잘 어울리는 것만 같고,
여름이면 '여행'이라는 단어가 더 잘 어울리는 느낌이 듭니다.

그리고 지금은 봄의 절정 5월의 마지막이고요.^^

그래서 오늘은 늘 그렇듯이 단순함의 극치를 선보이며 이곡을 주제곡으로 골라봤습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이광조의 '나들이'[각주:1]입니다.[각주:2]



"발길 따라서~ 걷~다가~~ 바닷가 마을 지~날때~~ 착한 마음씨의 사람들과~ 밤새워 얘기하~리라~~~"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은..

'자연 속으로의 나들이..
그 여정을 통해 만나게 될 좋은 사람들과의 인연에 대한 기대감과, 자연 안에서 얻게될 쉼에 대한 기대와 행복감' 같은 느낌들을 표현하고 있는 곡입니다.


 
그나저나, 이곡..
저는 1990년대 초반쯤에 처음 들었고, 그래서 예전곡이라고는 해도 그렇게까지 오래된 곡인지는 몰랐었는데,
알고보니 1977년에 데뷔한 이광조 씨의 첫앨범에 수록되어 있는, 지금으로부터 발표된지 30년도 훨씬 더된 곡이었더라고요.

그러나 그런데도 불구하고, 지금들어봐도 어색하다거나 촌스럽다는 느낌이 아닌, 독특하면서도 아름답다는 느낌이 드는 것을 보면..
이런 곡이야말로 좋은곡이라고 불릴만한 자격이 충분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딱 지금같은 시절에 이곡을 꼭 한번 소개해보고 싶었습니다.


오늘은 나직하고 잔잔하며 느릿하게 흘러가는 곡 느낌이 나른한 봄날을 연상시켜주는 곡, 이광조의 "나들이"에 대해서 글을 적어보았고요.

내일 소개할 곡은 최연제의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입니다.^^

  1. '이정선'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이광조 1집 앨범(1977)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