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13. "미기적거리다"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13. "미기적거리다" 편^^


이번에 적어볼 단어는 "미기적거리다"입니다.

일단, 동기는요..^^
지금 막, 블로그에 글을 하나 적다보니, 문맥상 딱 이 단어를 적어야 할 곳이 있더라구요.
그런데, 별 생각없이 가만히 적고 생각해보니 "이거 사투리지 않나?" 싶었습니다.

해서, 결국 그 단어에 설명삼아 링크를 걸어두고, 글을 발행해야 할 것 같아서, 이 포스트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럼, 시작해 볼까요? ^^ 




일단, 사전적 의미입니다.
미기적거리다


뜻....>>>

일을 빨리할 생각은 않고 꾸물꾸물, 미적미적 거리는 경우 사용하는 말로, 표준어로 적어보자면, "미적거리다"라는 단어가 정확하게 이 단어와 같은 의미이고, "꾸물거리다"라는  단어도 대체로 비슷한 의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소리....>>>
미기적리다(억양 강세는 "꺼"에 옵니다..)


동의어..>>>
"미기적거리다" = "밍기적거리다" = "미적거리다" = "미적대다" = "미루적거리다" = "미루다" `=. "꾸물덕거리다" = "꾸물거리다"


위에 적어 둔 동의어 중에서, "미기적거리다"와 "밍기적거리다", "꾸물덕거리다"(발음은 "꾸물떡꺼리다"로 합니다)는 사투리이고, 그 외의 단어들은 모두 표준어입니다.^^

그리고 미세한 차이이고, (사용하고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혼용되어 쓰이거나 다르게 쓰일 수도 있겠지만,) 제 기준에서 굳이 구분을 좀 해보자면..
"미적거리다"와 그 친구들은 무언가를 하지 않으려고 배배 도는 느낌이라면,
"꾸물거리다"와 그 친구는 "미적거리다"와 비슷한 의미도 있는 반면에, 속도는 느리지만 무언가를 하기는 한다는 조금은 동태적인 의미도 중의적으로 함께 있는 것 같아서,
=이 아닌 `=.라고 적어 봤습니다.


사족..>>>

인터넷 상의 사전에는 "밍기적거리다"라는 단어를 기본형으로 적어두고, "일을 서두르지 않고 망설이는 모양"이라고 뜻 풀이를 하고 있고, 문경 상주지방 사투리라고 적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관련해서 몇 마디 사족을 붙여 봤으면 싶네요.^^;

1.
저는 기본형이 "미기적거리다"가 되어야 하는 게 아닌가 싶어서 이 포스트의 제목도 그렇게 썼는데요,
제일 큰 이유는 제게 "미기적거리다"라는 단어가 더 친근한 때문이구요, 또다른 이유는 현재의 표준어 기본형이 "미적거리다"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사실, "밍기적거리다"라는 단어에서 "ㅇ"받침이 탈락하고, 거기서 "기"라는 음이 탈락하면서, 오늘날의 표준어 "미적거리다"가 된 것인지, 아니면 반대로, "미적거리다"에서 "기"라는 음이 붙은 후, 다시 "ㅇ"받침이 붙어서 사투리 "밍기적거리다"가 된 것인지는 저로선 잘 모르겠습니다. (음.. 이렇게 보자면, 아마도 "탈락"의 가능성이 더 커보이기도 하네요-.-)

2.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이 단어는 굳이 문경, 상주지방 뿐만 아니라, 경북 전역에서 사용이 되는 단어인 것 같습니다.


활용 예..>>

1. 미기적꺼릴 쌔가 어딨노? -->> 미적거릴(꾸물거릴) 사이(시간, 정신)가 어디 있냐?

2. 미기적꺼리지 말고, 마 퍼뜩. -->> 미적거리지 말고, 그만(이제, 제발) 빨리 ('해라'라는 뜻은 생략).
   일이나 상황의 추진을 독촉, 독려할 때, 주로 사용합니다.

3. 미기적꺼릴라 카지말고, 언능 말하라카이. 
                   
   -->> (시간적으로) 미룰 생각하지 말고, 어서 말하라니까?
                                                       미루려고 하지 말고, 어서 말하라니까?
                                   눈치보며 대충 회피할 생각하지 말고, 어서 말하라니까?
    ㅎㅎ 이거, 어떤 상황에서 사용될지 대충 감이 잡히시나요?
    뭐, 보통의 경우, 웬만해선 밖에서 이런 소리를 들을 일은 잘 없을 듯 싶은데요,
    오히려 집에서 엄마나 아내에게 취조?ㅋㅋ 당할 때, 들을 수 있는 말이 아닌가 싶네요.^^;;;


미기적거리다..

사실 글을 적다보니, 어떻게 비슷한 말도 생각나고, 표준어로 대체할 단어도 생각난 것이지, 처음 이 글을 적기 시작할 때만 해도, 왠일인지 그런 것들이 전혀 떠오르질 않더라구요.
그래서, 이 글을 쓸 생각도 했던 거구요.

그런데, 적고보니 표준어로 대체할 단어가 상당히 많은 것 같습니다.^^


참, "미기적거리다" 라는 단어..
그러고보니, 이전 포스트인 "겔받다"와도 4촌 ~ 6촌 쯤은 되는 단어겠네요.^^;;
다만, 두 단어의 차이점이 있다면 "미기적거리다"는 무언가를 하지않는 "행위"에 초점이 맞춰진 반면, "겔받다"는 무언가를 하지 않으려는 "본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럼, 오늘의 사투리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구요. 조만간 또다른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 경상도 분이시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이글은 2008년 9월 2일 01시 20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6월 21일에 재발행합니다.. --


Trackback 0 And Comment 14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