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스페셜, "승가원의 천사들(20100416)" 편을 보고..^^

|
mbc스페셜, "승가원의 천사들(20100416)" 편을 보고..^^


언제나, 사람의 마음을 적시고, 울리고, 웃기곤 했던, 'mbc스페셜'..

이번 주는 장애인의 날 특집 방송으로 '승가원의 천사들'이라는 제목 하에,
서울의 한 장애아동 보육시설의 이야기를 담아 보여주었습니다.




1. 태호와 성일이 이야기...

11살 태호와 8살 성일이는 승가원이라는 장애아동보육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중증장애아입니다.


피에르 로빈 증후군이라는 희귀병을 가진 아이..
그래서, 열살을 넘겨 살기가 어렵다고 했던 아이..
게다가, 어깨부터 양팔이 없고, 다리 또한 허벅지 부분이 없는 기형에, 발가락조차 양쪽 모두 하나씩 모자라는 4개...
때문에, 태호는 엉덩이로, 때론 온몸을 옆으로 굴려서, 이동하지만,
그러면서도, 수영도, 달리기도, 카라의 엉덩이춤도 자신 만의 방법으로 척척 소화해 냅니다.

그것 뿐인가요?
밥을 먹는 것도, 국을 그릇째 들고 마시는 것도, 옷을 벗고 입는 일도, 글을 쓰는 것도,
모두 네개의 발가락 밖에 없는 발을 이용해서, 끈기있게 결국 해내는 아이...

누군가가 도움을 주려고 해도,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남의 도움을 받지 않고 혼자서 해내려는, 독립심 강한 아이...

자기보다 어리고 여린 승가원 동생, 성일이를 사랑으로 보살피고,
몇달에 걸쳐서 끈기있게 글자를 알려주려고 노력하는, 멋진 형..

자신보다 부족한 누군가를 위해 '진심으로 걱정하고 돌보고 위로하며',
상대의 부족함에 대해 질타하기 보다는 '격려'를 하는 아이..

자신의 감정을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표현할 줄 아는, 밝고 맑고 적극적인 아이...

바로,
그림에 상당한 소질이 있어 보였고[각주:1] 요리사가 장래의 꿈이라고 말하는,
초등학교 4학년[각주:2], 11살 태호의 이야기입니다.


겉보기에는 정상적으로 보이는 육체..
그런데, 성일이는 뇌병변 1급 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잘 걷지 못하는 아이...
그래서, 성일이는 승가원에서 함께 사는 태호형과 많은 시간을 함께 합니다.

여리고 순하고, 자기 감정에 솔직할 줄 아는 아이...

성일이는 두려움을 두려움으로, 관심을 관심으로, 사랑을 사랑으로,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세상의 때라고는 전혀 묻지 않은 듯 보이는, 정말 맑은 아이입니다.


2. 연기자 채시라 씨의 안정적인 내레이션 덕분에 방송에 더 몰입이 될 수 있었습니다.

mbc스페셜..
보통, 매 방송마다 내레이션을 하는 사람이 바뀌곤 합니다.
그리고, 또 보통은 그 '편'에 가장 적합하다 싶은 생각이 들 정도의 인물들이 나와서 내레이션을 하고요.
그러나, 아주 가끔, 해당 편과 잘 연결되지 않는다 싶거나, 내레이션이 방송의 몰입도를 오히려 떨어뜨린다거나 하는 그런 느낌을 받게 될 때도 있는데요.;;

어제는 안정적인 목소리와 적당하고 적절한 어톤과 어투로 내레이션하는 채시라 씨 덕에 방송을 한층 더 편안하게 듣고 볼 수 있었습니다.^^


3. 한시간동안의 방송.., TV 화면 속에는 온통 '천사'들이 가득했습니다.^^

이번 방송의 주인공인 태호와 성일이...
그리고, 장애를 가진 승가원의 모든 아이들...

그외에도,
승가원의 원장 스님, 각 방의 엄마들, 태호의 학교 생활이 가능하도록 돕고 있는 공익근무요원, 태호의 장애도 아랑곳 하지 않고 좋은 친구가 되어주고 있는 초등학교 4학년의 어린 소녀...

정말이지, 방송에는 온통 천사들로 가득했습니다.^^


4. 방송을 보면서, 그리고, 보고난 후...^^

'승가원의 천사들'.. 방송 내내, 울며 웃으며 봤습니다.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웃음에, 이유있는 울음에 제대로 동화되어 지켜봤었던, 이번 방송...

정말이지 재미있었고, 정말이지 슬펐고, 정말이지 제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습니다.
또한, 우리 장애아동들을 일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맙고 미안했습니다.


그리고....,
그와함께 '제가 가진 것들', '제가 누리고 있는 일상'에 대한 감사함을 다시금 느꼈습니다.

팔이 없이, 오직 '몸통'과 '장애를 가진 다리' 만으로 이 세상을 살아내고 있는 11살 태호를 보면서,
학교갈 나이가 되었음에도, 홍성일이라는 이름 석자를 석달이 걸려도 다 배우고 익히지 못한, 지적장애아동 성일이를 보면서,
승가원의 여러 다운증후군 아이들을 보면서,

내가 누려왔던 것들, 내가 가진 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자각하는 계기가 되었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돌아보고, 추스려보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5. 이 방송, 추천합니다.^^
그간, 여러 방송 리뷰를 쓰면서, 이렇게 대놓고 '방송을 보시라'는 추천을 했던 적은 없는 듯 싶습니다만, 이번 편 만은 추천을 하지 않을 수 없을 듯 합니다.

혹시, '승가원의 천사들' 편을 보지 못하신 분이 계신다면,
다시보기를 통해서라도, 꼭 한번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나, '절망에 빠져 좌절하고 있는 누군가'에게는 꼭 보시기를 권하고 싶은데요.

내 아픔이 가장 커보이는 분께,
내 상황이 가장 절망적인 것 같다고 느끼는 분께,
너무 피로하여 이제 모든 것을 그만 내려두고 싶다는 생각을 하시는 분께,
도움이 될만한 방송이라고 생각합니다.

분명, 다시 일어서는 힘을 얻으실 수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최초 발행 : 2010년 4월 17일, 13시 48분 ......................... 재발행 : 2010년 9월 21일

  1. 학창시절 줄곧, 미술 실기점수 최하점에, 이론점수 포함해서도 '미' 정도의 성적 밖에 받지 못했던;;; 저의 4학년 시절 그림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만큼, 매우 잘 그린 그림이었습니다.^^ [본문으로]
  2. 키가 많이 작습니다. 80 여cm.. 정말이지 외소하고 갸냘픈 몸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7
  1. Favicon of https://jazz0525.tistory.com BlogIcon 자 운 영 2010.04.17 16: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러게요 어제 저도 다보고 잤거든요 어쩜 그리 해맑던지 ..
    많이 반성이 되더라고요..

    저도 울다가 웃다가했어요 무조건 부를때도 죽어도 못보네 부르는데 어찌나 웃음이 나던지 ㅎㅎ
    한편으로 또 눈물이 주루룩 ...어엉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4.20 12:44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울면서 웃으면서 반성하면서...
      저도 그렇게 봤는데요.
      정말, 여러 감정이 교차하더라구요.

      자운영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7.27 06:4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피에르 로빈 증후군이라. 참 알기 어려운 병명들이 많죠.
    예전에 알게 된 증후군으로 프라더 윌리 증후군인가가 있습니다.
    식욕 억제가 안 되어 계속 먹어야 하는 병이었는데요.
    참 알기 어려운, 참 상상도 못할 증후군이 많습니다.
    그런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에게서 가끔 천사를 봅니다.
    그리고 아픈 아이들에게선 자주 천사를 봅니다.
    아이들은 좀 안 아팠으면 좋겠습니다. 그럼에도
    천사 같은 아이들이 많이 아픕니다.
    그런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눈물샘을 자극하는 프로그램은 잘 못 보는데요.
    감정적으로 견딜 수 없는 상황이 되는 것을
    피할 수만 있다면 피하고 싶어서 그렇습니다.
    살면서 모두 피할 수는 없음을 잘 알고 있긴 합니다. ^^

    그럼에도 잡학님의 추천으로 기억에 담아 뒀다가 한번 챙겨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7.27 17:45 신고 address edit & del

      참으로 슬프고 안타까운....ㅜㅜ

      네...
      정말 그런 세상인 것 같아요.
      약자는 힘겹고, 강자는 살만한...
      돌아봄이 절실한 지금인 것 같습니다.

      그러시군요..
      그래서 저도 '사랑' 다큐의 경우에는, 끝까지 다 못본 편도 있고,
      봤다고 하더라도, 차마 리뷰 글을 적지 못한 경우도 있었는데요.;

      생각컨대, 이번 '승가원의 천사들' 편의 경우에는 그렇게 힘들지 않게 보실 수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그리고, 이 방송은,
      일반인들보다, 정신적으로건 육체적으로건 정말 힘겨운 상황에 놓인 분들이 보시면 좋지 않을까 싶고요.
      분명, 방송이 개개인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3.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20: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하핫. ^^
    역주행을 하다 보면 예전 역주행의 시발점을 만날 때가 가장 기쁩니다. ^^
    못 읽은 밀린 포스트가 많을 때에는
    만나기 좀체 어려운데요.
    이번에는 최근글로부터 11번째 포스트에서 만나게 되네요.
    역주행을 즐기는 이의 넋두리였고요.

    어떤가요.
    이런 식의 몰아서 역주행하는 방식과
    새글 올라올 때마다 하나하나마다 답글 다는 방식.
    둘 중에 어느 게 더 나은가요?
    솔직한 느낌과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그렇다고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거 같으니 그냥 솔직하게 적어주시면. ^^)

    관련해서 제 생각이 있는데요. (있으니 이렇게 하고 있겠죠. ^^)
    잡학님의 생각을 듣고 제 생각을 적도록 하지요.

  4.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8.11 20: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그렇게 그렇게 해서 이번 역주행을 마칩니다.
    기록삼아 적어두자면 (제 포스트도 아닌데 이리 기록을. ^^)
    8월 11일자 http://jobhak.net/360 가
    오늘 역주행의 시작이었네요. ^^

  5.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9.30 01:0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 포스트가 리스트의 앞으로 올라와 있군요. ^^
    아마도 잡학님의 어떤 뜻이 있어서겠지,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