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상도 사투리를 말하다

아주 가끔, 아니, 자주,,, 나는 사투리가 고프다.

by 雜學小識 2009. 3. 14.
반응형
아주 가끔, 아니, 자주,,, 나는 사투리가 고프다.


경상도에서 태어나, 크고 자란, 나..

거의 모든 일가친척이 경상도인인 까닭에 내게 경상도 사투리는 친근하다.
그리고, 그 쎈 말이, 내겐 치장한 서울말보다 훨씬 아름답게 들린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어느샌가 사투리를 잊어가고 있는 듯하다.
(물론, 그 억양이야 고친다고 쉽사리 고쳐지는 것이 아니니 어쩔 수 없다치더라도, 사용하는 단어가 대충 다 표준어이다.
어릴 땐, 구사할 수 있는 어려운 사투리 단어가 제법 있었던 것 같은데, 요즘은 뭔가를 표현하려 할때 먼저 머리속에 떠오르는 단어가 표준어이다.)


한국어의 고문 연구에 있어서, 보고나 다름없는 각 지방의 토속어, 사투리...
어느샌가, 나뿐만 아니라, 지방에서 삶을 영위해가는 사람들이 그들의 말을 잊어가는 듯하여 안타깝다.

해서 이제, 아주 가끔이겠지만, 되도안한 소리라도 사투리로 씨부리 볼까 한다.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여기서 제일 큰 걱정 하나, 바로 '갑자기 전라도 사투리가 툭하고 튀어나오면 어쩌나?' 하는 것이다.
특히나, 요즘 내가 자주 쓰는말, "거시기", 혹은 "거슥하다..." 이말이 툭 튀어나와 버리면, 완전히 짬뽕이 되는 건데.. ㅡ.ㅡ
그러나, 어찌되었건, "거시기..."라는 단어는 참으로 탁월한 언어표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끝으로, 내가 아는 행님 중에, 이런 쪽으로는 아주 탁월한 능력을 가지신 분이 한 분 계시는데, 그분을 따라갈라카믄 택도 엄껬지만서도 우째 노력은 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갱상도 보리문디, 우짜다가 한번쓱은 사투리로 씨부리고 싶을 때가 있다. ^^;


최초발행일 : 2008년 5월 25일 00시 09분 ................ 재발행일 : 2009년 3월 14일




p.s >>

10월 재발행 신공을 시작으로, 사투리 카테고리의 글에 "리뷰"태그를 넣었습니다.

리뷰..
그러니까, 다시보기라는 말일테니...
이 글들을 "경상도 사투리 다시보기.." 정도로 해석해서, 리뷰 테그를 넣는다고 해도 크게 잘못된 것 같지는 않아서요.^^;

실은, 티스토리 카테고리 분류에 이 글들을 보낼만한 곳이 없어서, 고민 끝에 붙여본 태그입니다.;;;
읽으시는 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반응형

댓글15

  •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 2008.05.26 21:45

    저는 전라도에 살면서 전라도 사투리를 모른답니다..
    저희 부모님께서도 안쓰시죠;;
    왜 그런걸까요? 제 생각에는 교통발달, 통신발달로 인해 표준말을 많이 들어봐서 인거 같아요.
    이러다가 언젠간 지구에서는 하나의 언어만 사용하게 되는 날이 올수도 있는건가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5.26 22:03 신고

      ^^

      요즘은 지방에서 사투리 경연대회 같은 것도 하더라구요.
      정말이지, 각 지방의 고유어, 국문학적으로 너무 중요합니다.
      그리고, 지역민을 하나로 결속시키는 역할도 하구요. 왠지, 소속감이랄까 그런게 생기더라구요. ㅎㅎ


      데이먼님, 전라도 사투리 열심히 배워서, 저도 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열공하3^^

    •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 2008.05.27 18:42

      길가다가 같은 교복을 입는 학생을 마주치면 기분이 좋은것과 똑같은 이치 인가요?

      저는 전라도 사투리를 배울 길(?)이 없답니다..
      그리고 시간이 나면 공부를 해야하는게 한국의 실체이구요. ㅠ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5.27 21:23 신고


      네..^^
      대충은 그런 느낌일 것 같은데요?
      역시, 생각지 못했던 참신한 비유인걸요? ㅎㅎ

    • Favicon of http://damon77.wo.tc BlogIcon 데이먼 2008.05.28 17:17

      뭐 참신한 비유 까지야 ㅎㅎ;;

  • Favicon of http://sabrinah.tistory.com BlogIcon sabrinah 2008.11.07 11:51

    아하하,,,'씨부린다'라는 말 너무 정겨운데요?
    얼마전에 대구에 갔다왔어요, 대구는 정말 태어나서 처음이었는데,
    제가 동성로에서 고등학교 여학생에게 길을 물어봤는데,
    너무나도 친절하게 대답해주고 억양이 얼마나 귀엽던지,,ㅋ

    경상도 친구들에게 가끔 사투리로 말해보기도 하는데,
    어설프다고 다들 싫어하더군요,,ㅋ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11.07 12:35 신고

      ㅎㅎ

      씨부리다..
      발음이 좀 거칠어 보이기는 하지만, 꽤 재미있는 말이 아닌가 싶구요.
      특히나, "이기, 지금 뭐라 씨부리쌌노~"(너, 지금 뭐라고 말하는 거니?) 정도의 억양은 들어보시면 좀 놀라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ㅎㅎ

      말끝에 "~예"를 주로 붙여서 왠지 공손해 보이는 느낌이랄까요? ㅎㅎ
      어쨌든, 조금 애교섞인 억양으로 들으셨을지도 모르겠네요.^^

      사투리, 어색하더라도 자꾸 하다보면 늘어요.ㅎㅎ
      사브리나님, 사투리 열공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twistkim.tistory.com BlogIcon 트위스트킴 2009.01.02 20:02

    ㅋㅋ재미있는 포스팅이에요ㅋㅋ
    제가 만난 사투리 쓰시는 분들은 대부분 순진하시더라구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1.02 22:51 신고

      ^^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저는 순진까진 아닌 거 같구요.;;;
      사투리를 좋아하긴 합니다.^^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bailar.tistory.com/ BlogIcon Bailar 2009.01.03 22:58

    흐흐흐흐흐흐, 아 이런 시원한 글이, 흐흐흐흐. 조만간 제 블로그에서도 한번 사투리로만 지껴봐야겠네요, 아놔, 흐흐흐흐,
    답글

  • 히야 2009.09.21 15:25

    음 전 잘 모르겠는데 답글 들을 읽어 보니 딴지역에는 글로 적을땐 잘 안쓰는거? 맞나요?
    저도 이런 자리까지는 사투리를 잘 안 적지만 친구 와의 덧글 과 덧글 문자 같은 경우는 사투리식으로의 글로 적고 있답니다 ! 적어도 경상도 에서는 말이죠 ! 딴 지역은 전혀 알 길이 없네요 !

    하지만 경상도엔 마딴한 언어 정립이 없기 때문에... (갠찮나=괜찮나 머하노 뭐하노)<= 이런식
    보통~ 괜찮나? 밥물래? 온나! (와<=미존재)
    아는 사람과의 글은 경상도 언어의 특징인 ~나 ~다 ~노 ~데 를 문장 끝에 붙이죠
    (~ 노 너무 경상도 적인지 제일 천대 받죠)
    일단 솔직히 남자고 여자고 "뭐해? 뭐하냐" 이런글자는 없다는거죠 !
    뭐하는데? 뭐하노? 이런식 ..........

    따른 지역은 친한사람과의 답글은 어떤식으로 쓰는지가 궁금하네요 !
    친구와 1:1챙팅시...경상도 말 마구 날라갑니다 -_-
    인터넷 용어나 경상도어나 길이가 그게 그거 ㅋㅋ

    뭐 그렇일은 확률적으로도 존재 하진 않겠지만 표준말을 답글로 남기고 사라졌다면
    다음날에 ........-_- 음 머 그런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9.26 22:11 신고

      ^^

      음..
      저도 잘은 모르겠지만^^,
      보통, 말은 사투리로 하더라도,
      글로 적을 땐 표준어를 주로 쓰게 되는 것 같습니다. ^^;

      네..
      매신저를 이용해서 친구들이랑 대화할 때는 가끔 사투리를 쓰기도ㅎㅎ

      지역의 문제라기 보다는,
      누구랑 의사소통을 하느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아니겠나 싶습니다.^^

      히야님, 다가오는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 amasvids 2011.05.19 13:04

    완전 재밌다는..대구를 떠나온지 십수년이구만, 어찌 나서 자란 곳 말을 잊을 수가 있겠어요................근데,,,,,,솔직히 내가 쓰는 말이지만, 경상도 말의 그 싸우자 투의 억양이 내 스스로도 짜증시럽다는.....그럼에도, 아직 계속 아마도 영구히 쓸거 같다는..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1.05.20 01:18 신고

      ^^

      경상도 사투리..
      좀 괄괄하고 거친 느낌에 시끄럽고 그렇기는 해도, 악의없고 감정 숨김 같은 것도 잘 없고 그래서,
      저같이 안돼요돼요 식의 표현법에 취약해서 액면 그대로 곧잘 받아들이는 사람에게는 최상의 언어인 거 같아요.ㅎㅎ

      그나저나, 짜증시럽다라고 적어주신 걸 보니, 댓글 내용처럼 진짜 경상도 사투리를 영구히 쓰실 것 같다는 예상이 되네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들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