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노 "넌 언제나"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620]

|
모노 "넌 언제나"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620]


반성이 없는..
조금의 틈만 보이면, 말을 바꾸고 야욕을 드러내는..
객관적인 시각을 상실한...
역지사지라는 말은 배워보지도 못한 듯 보이는...

그렇게 상황에 따라 때때로, 아시아인에게, 한국인에게 '미안하다, 사과한다' 입으로는 말하지만,
정작,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에 대해서는, 강제 징용 노동자들의 고통에 대해서는, 나몰라라 하는 나라...

일제의 침략 정책과 맞물리면서 본토인 한반도와 함께 동 기간동안 식민지배의 영향 아래 놓일 수 밖에 없었던 한반도의 부속도서 독도를, 
이후, 한반도가 해방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따로 떼내 자신의 땅이라고 주장하는 무개념, 무상식, 무객관, 무산술...까지 함께 갖춘 나라...

그래서 저는 일본이라는 나라를 싫어합니다.

그리고, 일본이 그같은 말도 안되는 주장과 행동을 멈추지 않는 한은,
앞으로도, 그들이 좋아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어제 축구는....
진심, 부러웠고, 잘 한 경기라는 평가를 내릴 수 밖에 없었는데요.

객관적인 실력차, 그에 따라 갈릴 수 밖에 없는 승패, 그리고, 골득실....
축구를 즐겨보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그런 것을 모를 리 없겠고, 그에 관해 뭐라고 말할 사람 역시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다만, 관중들이 바라고 기대하는 것이라면,
자신이 응원하는 팀이 '가진 능력 범위 안에서 최선의 플레이를 해주었으면' 하는 것일텐데요.


어제 네덜란드와 일본의 경기에서,
일본 선수들은 그런 경기 모습을 보여주었고[각주:1], 때문에 그들의 경기를 지켜보며 부러워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나저나, 이번 월드컵...
경기 시간대가 저녁 내지는 깊지 않은 정도의 밤 시간인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보려고 마음만 먹으면 많은 경기들을 볼 수 있었겠지만,
sbs 시청률을 올려주는 것도 그다지 내키지 않고 해서;, 저의 경우는 한국 전 빼고는 보질 않았는데요.

딱 두 경기, 예외가 있었으니...
'그리스와 나이지리아'전의 경우에는, 우리가 아르헨티나 전에서 허망하게 1:4로 진 후, 멍하니 맹한 상태로 그냥 보게 되었고;;,
어제 있었던 '네덜란드와 일본' 전은 남의 나라 간의 경기지만 왠지 남일 같지 않아서, 네덜란드를 응원하며 봤었는데, 결과는 1:0의 겨우 승...;;
그랬었습니다.


에구, 오늘의 곡과는 별 상관도 없는, 일본 이야기, 축구 이야기가 너무 길어졌네요..;

이제 이쯤에서 이 이야기는 그만 두고, 오늘의 곡 소개로 좀 넘어가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모노의 '넌 언제나'[각주:2]입니다.[각주:3]



"하루하루 늘어갈 뿐이야~ 널 향한 그리움은~~ 아픔은 늘 새롭지만~ 넌. 너의. 길을. 가네!"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

후렴구가 있긴 한데, 노랫말을 놓고 보니 제가 읽어 봐도 그것만으론 도저히 어떤 곡인지 모르겠다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이....;;
아, 이 곡을 어떻게 표현해보면 좋을까요?^^;

아무튼, 그래도 가장 많이 알려졌을만한 부분을 잠깐 적어보면,
"처.음.으로~ 사.랑.을 알았어~~ 다시. 널~ 찾을 거야~~ 이제야~ 너를 위해~ 내가~ 살아~있다.는 걸~ 느~꼈어~~" 이렇게 끝을 맺고 있는 곡입니다.


음, 이 곡...
발표된지 15년을 훌쩍 넘긴 곡이고, 곡을 발표했던 모노라는 그룹 역시 현재 방송 매체를 통해서 만나볼 수 없는 상황이어서, 좋은 곡이긴 하지만 많은 분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지지 않았을까 싶었는데요.

찾아보니, 다행스럽게도 이후에 유명한 가수들에 의해 리메이크가 되었었네요.
동방신기의 1집에도 실렸고, 박효신 버전, 서영은 버전도 존재하니 말입니다.

그래서, 이들 버전..
저도 이 글을 쓰면서 각각 좀 들어봤는데요.

부드럽게 무난했던 동방신기 버전,
반주, 특히나 전주에서부터, 왠지 뮤지컬 풍의 느낌이 풍겨나던, 칼칼하고 시원한 느낌의 서영은 버전,
부드럽고, 느릿하니 나른하며, 달콤한 느낌을 전하던 박효신 버전까지..

각 버전이 모두 독특하고 색다른 느낌을 전하고 있었으니,
이 곡의 경우는 그 어떤 버전으로 들어보시더라도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고요.
혹시, 이들
가수 중에 본인이 좋아하는 가수가 있다면 그 버전을 챙겨 들으시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오늘은 세월의 흐름만큼 너무 많이 잊혀져 버린 곡, 그러나 여전히 좋은 곡, mono의 '넌 언제나'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1990년대 초반에 발표된 곡을 또하나 소개해 보려 하는데요.
현진영의 '흐린 기억 속의 그대'...를 주제곡으로 골라보려  합니다.^^

  1. 선수들의 '투지'와 '열정' 같은 것이 절로 느껴지는 경기 내용이었습니다. [본문으로]
  2. '장경아' 작사, '박정원'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3. 모노 1집 앨범(1993)의 타이틀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4
  1. 2010.06.20 14:29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6.22 16: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어. 이거 제가 아는 노래, 아니 저희 형이 아는 노래인데^^
    가사와 제목은 익은데, 멜로디가 안 살아나네요. 그냥 평탄한 가사일 뿐. ㅠ.ㅠ
    흠흠. 찾아서 한번 플레이를 해보고 가사를 다시 음미해야. 쿠훗.

    덧) 출근 후 박하차 한잔 하면서 약간 한가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동중정, 이라고, 무쟈게 바쁜 날들의 연속이라
    눈코뜰새 없다는 말이 맞지만
    그래도 잡학님 블로그에서 온갖 위원장을 맡고 있는 사람으로
    너무 그사이 텀이 길어진다 싶어서 찾아들었습니다.
    밀린 일은, 뭐, 어찌 되겠지요. 큭.

    다시 본론) ^^
    으으. 근데 일본에 대해 적으신 내용은
    '일본'을 '일본 정부'로 바꾸면 제 생각이랑 어찌 이리 똑같은지 말입니다.
    잡학님 역시 하루하루 먹고 살아가는 일본인들에 대해선
    별 나쁜 감정이 없으신 게지요? ^^
    어떤 분들은 자민당 집권을 장기화시킨 죄만으로도 일본인을 미워한다던데
    일리가 없진 않더군요.
    그렇게 따지면 용서받지 못할 수구꼴통 집단이
    대한민국에도 있는 셈이겠지만요. 그들은 주로 경상남북도와 대구-부산쪽에
    집단 서식한다는 첩보도 들어와 있구요.
    어쨌든, 그렇다는 이야깁니다. 훗.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7.02 18:16 신고 address edit & del

      ^^

      나름 오래된 곡인지라 멜로디가 잘 기억나지 않으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네..
      이곡, 노랫말은 평범하지만 멜로디는 들어보시면 아~ 이곡... 그러시지 않을까 싶네요.^^


      덧)
      이런이런, 너무 감사합니다.^^



      일본과 관련한...)^^

      글쎄요.;
      제가 보통 일본이라고 지칭할 때는, '일본정부이기도 하지만, 일본인이기도 합니다'.

      생각컨대, 알려진 것처럼 보통의 일본인이 정치에 무관심하다고 해서, 그들의 대표인 정치인들과 그들이 별개일 수는 없을테고요.;
      무관심한듯 결국 정치인들과 정부의 잘못된 주장 뒤에서 이득을 챙기려 하는 것은 아닌가라는 생각도 듭니다.;

      자민당이 몇십년을 장기집권했건 말건...
      솔직히 그건, 좀 후진적인 민주주의의 모습인 것 같기는 하지만, 아무튼 남의 나라 내부 문제니 제가 이러니저러니 말할 건 별로 없을 듯 하고;;,

      다만, 자민당이 되었건 지금의 민주당이 되었건,
      외국과의 관계, 특히나, 우리나라와의 관계에서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음 & 여전히 한국 영토에 대한 되도안한 욕심내기' 등의 모습을 보여 왔고 지금까지도 그런 입장에 변화가 없어 보이기 때문에,
      우리 입장에서는 굳이 무슨 당 정권인지 나누어 생각해볼 이유가 없다고 봅니다.;


      음... 그러나, 그 문제는... 국내 문제가 아니겠나 싶고요.;;
      무엇보다 그렇게 불리는 그들조차도, 일본처럼 남의 나라 땅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는 짓은 하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오히려 그들의 경우, 다른 주변의 열강들에 너무 우호적인 모습을 보여서 문제랄까요?;


      덧)
      일본인 중에서도 과거사를 사죄하는 사람도 있고,
      역사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사람, 혹은,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 있을 겁니다.

      그러나, 일본이 지금까지도
      자신의 잘못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고 있는 것, 잘못을 바로 잡으려는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결국 일본 국민의 다수가 그럴 생각이 없기 때문일테고,
      따라서 그런데도 불구하고 우리가 일본과 일본인을 별개로 놓고 생각해 볼 이유는 없다...
      뭐 이런 정도가 제가 일본, 내지는, 일본인에 대해서 가지는 생각인데요.


      사실, 좀 시야를 넓게 가져봐도 좋을텐데, 머리는 그게 되는데, 마음은 용납이 안된달까요?
      해서 저는 그냥 마음이 시키는데로, 상당한 정도의 국수주의자로 남으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