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 "아이처럼"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227]

|
김동률 "아이처럼"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227]


'요즘 노래 중에는 옛 노래 만한 곡이 없다'는 소리를 때때로 해대는, 저....;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일년에 두어 곡 정도는 '옛 곡 만큼, 혹은, 옛 곡 이상으로 좋다'고 느끼게 되는, 마음에 들어하는 그런 곡을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여태껏 말이죠.^^


오늘의 곡으로 골라본 이 곡 역시도, 그런 멋진 노래 가운데 하나가 될텐데요.
비교적 최근에 발표된 곡..
그러나, 작사, 작곡을 했던 이의 연령대가 저와 거의 차이가 없어서인지, 노래가 담고 있는 정서 자체가 여전히 예전의 느낌 그대로여서,
개인적으로 제가 참 좋아하는 곡입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김동률의 '아이처럼'[각주:1]입니다.[각주:2]



"사랑한다 말하고~ 날 받아줄때엔~~ 더 이상 나는 바랄게 없다고~ 자신있게 말해놓고~~"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은 '감미로운 멜로디'와 '솔직한 사랑의 고백이 담긴 노랫말'의 조화가 아주 매력적인데요.

다른 곡들과의 차이점을 좀 적자면,
거의 모든 대중 가요들이 후렴구 노랫말을 여러 번 반복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이 곡은 멜로디 자체는 반복을 시키면서도 노랫말은 반복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고요.
그래서인지, 노랫말 자체가 단순히 곡의 틀에 끼워맞춰졌다는 인위적인 느낌을 주는 것이 아니라, 그야말로 실제로 사랑 고백을 전하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느낌을 더 강하게 받을 수 있는데요.

노래 잘 하시는 분이라면, 다른 이벤트 할 필요없이 이 곡 하나 연습하셔서 프로포즈 해도 멋지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고요.
사랑의 마음을 전하기에는 이 곡만한 노래도 또 없지 않겠나 싶습니다.^^


참, 이 곡은 재작년이었던가요?
mbc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알렉스가 신애에게 불러주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현실과 동떨어진 가상 프로그램 속 이야기이기에 가능했던 것이겠지만, 그들이 보여주는 알콩달콩 재밌게 사는 모습은 보는 이도 기분좋게 만들어 주더라고요.^^

그런데, 이후로는 꽤 많은 커플들이 바뀌기도 했고, 그때만큼 큰 재미도 없는 듯 느껴져서, 요즘은 거의 보질 않고 있는데요.
아무튼, 이 커플이 나왔었던 그즈음에는 본방송을 못보면 재방송이라도 꼭 챙겨보고 그랬었던 기억이 스치네요.^^;


오늘은 달콤하고, 부드러우며, 감미로운 느낌의 사랑의 노래, '김동률의 아이처럼'을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정월대보름을 맞아서 '김부자의 달타령'을 주제곡으로 한 글을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1. '김동률'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김동률 5집 앨범 "monologue"(2008)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