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소나기"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702]

|
김장훈 "소나기"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702]


무엇을 하게 하는 것..., 무엇을 멈추게 하는 것...

무언가 크고 중요한 어떤 이유와 원인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 생각하기가 쉽지만....
실제론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습니다.

갑자기 어떤 대상이 싫어지고 좋아지고, 어색해지고 친근해지는 것 역시 마찬가지일테고요.


가끔, 블로그에 글을 쓰면서 이게 뭐하는 짓인가....;;;
그럴 때가 있습니다.

'이 상황에선.., 지금은.., 한가로이 블로그에 글이나 쓰고 있을 때가 아닌데...';
뭐 그러면서 말이죠.


그러나, 중간중간 그래왔음에도 불구하고, 오늘처럼 블로깅이 이렇게 재미없게 느껴졌던 일...
이제껏은 없었던 듯 싶은데요.

오늘은 좀....;;;;;


후~
그나저나, 이런 류의 푸념...

'장마철에 어울릴만한 곡'을 소개하는 이 글에는 어울리지 않는 것인데,
그걸 알면서도, 왜 도입부에 이 이야기를 덧붙이고 있는 것인지...

솔직히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저, '그냥 넘기자니 기분나쁜... 바보된... 뭐 그런 류의 느낌....'을 이렇게 글로라도 좀 남겨두고 싶었던 걸까요?;


그럼, 이쯤에서 이런 짜증나는 이야기는 접고,
이제 오늘의 곡 소개로 넘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김장훈의 '소나기'[각주:1]입니다.[각주:2]



"잠시 뿐일거야~ 곧 끝날거야~ 또 해가 뜰거야~~
갑자기 왔다~ 적시고 간다~ 소나기~ 소나기~~~"
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

듣고 있다보면 왠지 쓸쓸한 느낌이 들지만,
노랫말을 찬찬히 들여다 보면, 희망 같은 것도 함께 느낄 수 있는 곡인데요.

시원하면서, 서늘한....
곡의 제목 그대로, 딱 '소나기'와 같은 느낌을 주는 곡입니다.^^


음..
이 곡은 발표된지 2년 정도 밖에 되지 않은 곡이라,
다른 가수에 의해서 따로 리메이크가 되어 앨범에 실렸다거나 그렇지는 않은데요.

곡이 좋은만큼, 조금의 시간이 더 지나고 나면 누군가는 이 곡을 리메이크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들고 그렇습니다.ㅎㅎ


오늘은 '장마철에 들어보면 좋을만한 곡', 그 여섯번째 곡으로 김장훈의 '소나기'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강인원 & 권인하 & 김현식의 '비오는 날의 수채화'를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1. '싸이'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2008년에 발표된 김장훈의 디지털 싱글앨범 '김장훈 소나기'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7.08 00: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히려 곡 소개보다 잡학님의 푸념(?) 섞인 경과보고가 더 와닿습니다.
    (그렇다고 소나기란 곡이 처진다는 뜻은 아니고요.)

    저 역시 제 글이 펌질 당한 걸 보면 참 기분 뭣 같아집니다.
    그 블로그를 살펴봅니다. 남의 글 퍼다가 장사(?) 하는 자들도 있더군요.
    퍼온 곳 표시를 했든 말았든, 원문 재게시는 도둑질이라고 밖에 보기 힘들죠.

    저 역시 답글로 비공개 처리 혹은 삭제를 요청합니다.
    제 경우는 대략 두가지 반응을 접합니다. 제 말을 들어주거나 씹거나.
    그 이후의 조치를 사이트 측에 요청하는 것이 맞으나,
    잡학님이 짜달시리라고 적은 그 생각하고 비슷한 생각에 접기 일쑤입니다.
    잘 먹고 잘 살아라. 그래서 돈 많이 벌면 정승처럼 써. 짜식아. 이러면서요.

    그래저래 깔아질 때, 답답글 달기도, 지인 블로그 방문도 어려워지죠.
    잡학님의 그 지인 블로그에 제 블로그가 상위 랭크 되어 있으리라 상상을 해봅니다. 큭.

    덧) 부활의 락버전 비와 당신 이야기가 방금 끝났네요.
    이제 하나 더 역주행을 욕심을 내 봅니다. 크흣.
    결국 이 포스트의 소나기에 관해선 한마디도 적지 못했군요. 핫.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7.16 19:28 신고 address edit & del

      ^^

      푸념을 늘어지게 적고 보니, 글 길이가 상당해서,
      곡 소개는 좀 설렁설렁~;;;
      그런 감이 없지 않은 글이 되었습니다.;


      네..
      정말, 기분 더럽다는 표현이 아주 적합할 것 같습니다.
      단순하게는 광고 수익을 노리는 곳부터, 영업에 이용하는 곳까지...
      유형도 다양하다죠?;

      맞습니다.
      출처를 밝히고 안밝히고 간에, 원문 작성자의 저작권 을 무시한 것은 같죠.

      그러나저러나, 링크라도 걸어두고, 삭제 요청하면 늦지 않게 삭제라도 해주는 곳은 그나마 양반이고,
      그렇지 않고, 댓글 차단까지 해가며, 배째라 전법을 구사하는 곳은 대하고 보면 정말 성질이 나더라고요.;;

      적어주신 댓글을 보니,
      불펌 유형도, 불펌 이후의 대처법과 펌한 곳의 반응까지...
      거의 유사한 듯 싶네요.^^


      네..
      기분이 급격히 나빠져서리...;
      아무튼, 그럴 땐 블로그 쪽으론 아예 신경을 끄는 게 답이겠더라고요.;


      아시면서~ ㅋㅋㅋ( 워낙에 단촐하잖아요.^^;; )


      덧)
      답글이 이렇게 밀려 있을 거라곤 생각도 못하고 시부지기 시작했다가, '어~ 이래 마이 밀리 있었나?' 싶어서 좀 놀라고 있는 중입니다.^^;

      댓글 폭탄, 감사합니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