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 리뷰/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버즈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725]

by 雜學小識 2010. 7. 25.
반응형
버즈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725]


여름...
그중에서도 지금은,, 절정의 여름입니다.

그리고,
어느 곳으로, 누구와, 어떤 목적의 여행을 하게 되더라도 마냥 좋을 것만 같은...
여행하기에 딱 좋을만한 때이기도 하고요.^^

그러나, 이렇게 마냥 좋을 것만 같았던 이즈음의 예전 여행, 예년의 여행을 떠올려보면,
현실은 여행 시즌이라 경비는 줄줄 새고, 어딜가나 번잡하고 복잡해서, 집 나가면 X고생이라는 표현이 정답인 듯 느껴졌던 기억이 선명한데요.

그래서, 오늘은 국내의 유명 여행지도 아닌, 해외의 유명 여행지도 아닌....
그렇다고 책이나 영화와 함께 하는 피서도 아닌,
"나"라는 화두를 향한 여행을 제안해보고자 합니다.


어느 곳을 둘러보는, 어느 음식을 먹는, 누구와 함께 하는, 어떤 가시적인 목적을 지닌 여행이 아닌,
온전히 나를 보고 듣고 깨닫는, 나만의 여행...을 노래한 곡...
지금쯤, 한번 소개를 해봐도 좋지 않을까 싶어서 말이죠.^^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버즈의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각주:1]입니다.[각주:2]


"저 푸른 바다 끝까지~ 말을 달리면~ 소금 같은 별이 떠있고~~"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은...

오래된, 익숙한, 낡은...
그런 느낌의 '하모니카 하나, 기타 하나, 그리고, 자동차 한 대'와 함께 하는 혼자만의 여행..
그 여행이 주는, 사랑보다 더 좋은 추억..을 노래하면서,

곡 한가득, '혼자만의 여행, 나를 향한 여행이 주는 느낌과 감정' 같은 것을 풀어내고 있는데요.


음, 이 곡..

밝고, 활기차고, 흥겨운...
그러나, 너무 날리지 않는 적절함 같은 것이 느껴지는 곡이어서,

개인적으론 전부터 챙겨듣고 좋아하고 그랬던 곡이지만,

히트는 그렇게 크게 되었다거나 그러질 못했던 듯 싶은데요.; 
그래도, 곡을 들어보시면 "아~ 이 곡"이라고 하실 정도로는 알려졌던 곡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신나는 여행길...
여행지에서 급조된 만남과 인연을 기대하는 곡들을 들으며 달리는 것도 나쁘진 않겠지만, '나를 찾고 나를 만나고 나를 기대하는 곡'과 함께 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오늘은 buzz의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을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클론의 '꿍따리 샤바라'를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한경혜' 작사, '고석영'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buzz 2집 앨범 "effect"(2005)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반응형

댓글2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7.27 06:36 신고

    때는 바야흐로 여행의 계절입니다.
    우리들에게 여름휴가만한 긴 휴가가 없는 터에
    뜨거운 여름임에도 여행을 떠나는 것 같습니다.
    저희 역시 (아시겠지만) 제주도 여행을 계획 중입니다.
    (잡학님이 제주도에 안 계시던가예? 도움말씀, 목 빠지게 기다리는데. ^^)

    지금 구글 유투브 검색을 해서 돌리고 있는 버즈의 노래가 아니어도^^
    여행이란 게 결국은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일테지요.
    삶으로부터 이탈하거나 일탈하는 것이 여행이지만
    결국은 삶으로 돌아오는 것과 같은 이치가 아닐까 합니다만. ^^

    지금 버즈는 신나게 노래를 하고 있습니다. 다른 창에서. ^^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7.27 17:33 신고

      ^^

      맞습니다.
      지금은 바야흐로 여행의 계절..ㅎㅎ


      어제, 비프리박님네에 들르면서 그 글을 보기는 했는데,
      어찌 답을 드려야할지 고민하다가 결국은 패스~했었다지요.^^;;


      가끔, 친구들이나 지인들이 이쪽으로 여행을 온다고 조언을 구할 때가 있는데, 나름대로 답을 한다고는 해도, 방향 잡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가령, 아무런 정보가 없어서, 여행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라치면,
      "그냥 놀라고...^^"라고 말하는 경우가 많은데, 답을 해야하는 입장에서는 이거 할 말이 없어서리...;;;

      누구와 몇명이 움직일 건지, 그 멤버들이 움직이는 걸 좋아하는지 어떤지, 평소 어떤 것들에 관심이 있는지...에 따라서, 여행지며 루트며 식사 같은 것이 전부 달라질텐데, 답이 이렇게 단촐하니 할 말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일단은 제 수준으로 생각해서, 많이 걷고, 많이 보는 쪽으로...
      그러니까, 한라산 한번 추천해 보고, 오름 포함 올레길 걸어보라고 하고, 경치좋은 몇몇 곳들이랑, 5일장 정도 추천을 하곤 하는데,


      실제론, 여행의 메인이 잠수함이 된 경우도 있고,
      사람 버글버글 거리는 지역 축제가 메인 여행지가 된 경우도 있고,
      인공으로 꾸며놓은 관광지에 시간을 한껏 투자하는 경우도 봤고;;,

      아무튼 그랬던지라, 요즘은 왠만하면 "그냥 다 좋아.." 그러고 마는 편입니다.^^;;


      비프리박님께선 아마도 걷는 거 많이 싫어하지 않으실 것 같고, 자연을 사랑하실테고, 일부러 인공물 찾아 돌아다니실 것 같지도 않고 하니,

      한라산 포함, 위에 적어본 곳들...
      괜찮지 않을까 싶은데요.^^

      날씨가 좀 많이 따라줘야 하는 그런 건 또 좀 있는 것 같습니다.^^


      맞습니다.
      모든 걸 훌훌털고 떠나지만, 결국 여행에서 돌아오면 그 자리..
      그래서,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이고,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이어야 하지 않겠나 싶습니다.^^


      모쪼록, 즐거운 여행, 행복한 여행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