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준 "쇼 (show)"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604]

|
김원준 "쇼 (show)"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604]


봄이라고 이름 붙이기도, 여름이라고 이름 붙이기도 애매한 6월, 특히나 초순..
해가 길어지고, 날이 따뜻해지는 달임에는 틀림없지만, 왠지 너무 밝은 느낌과는 그리 잘 연결이 되지 않는 달이기도 한, 6월..

그렇기에, '어떤 음악, 어떤 노래를 소개하면 좋을까?'라는 질문 앞에, 답 또한 선뜻 떠오르질 않았는데요.


그러다 문득, 이 노래쯤이면 지금과 같은 때에, 크게 어색하지도 않으면서, 제법 잘 어울리지 않겠나라는 생각과 함께, 노래 한곡을 떠올려냈습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김원준의 'show'[각주:1]입니다.[각주:2]



"쇼! 끝은 없는 거야~~ 지금~ 순간~만 있는~ 거야~~
 난~ 주인공~인거야~~ 세상이~라는! 무대~ 위에~!!"
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

댄스곡이기에 발표되고 히트가 되었던 그 당시엔, 좋아까지는 하지 못했던 노래..[각주:3]
그런데 왠일인지 세월이 흐르면 흐를 수록, 때때로 생각이 나곤 하더라고요.^^

(다른 사람 다 좋다고 할 때, 괜히 혼자 시큰둥해하다가, 유행이 한참 다 지난 어느 때부터 혼자서 좋다고 챙겨 듣게된 이유가 뭘까?
해서 생각을 좀 해봤는데요.^^;
떠올려 보니, 히트했던 그 당시에는 흘려 듣는 바람에 단순한 댄스곡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고 받아들였던 곡이었으나,
이후, 찬찬히 노랫말을 음미해보게 되면서, 이 곡의 진가를 다시 확인하게 되었던 것 같고,
뿐만 아니라, 곡 자체도 평소 제가 좋아할만한 기승전결 확실한 구조, 그러니까, 처음부터 끝까지 소란스럽고 방방 뜨는 듯한 느낌을 주는 다른 댄스곡들과는 달리, 잔잔할 때 잔잔하고 내지를 때 확실히 내질러주는 그런 식이어서, 
챙겨듣고 즐겨듣게 된 것이 아닌가 싶었습니다.^^)


음..
그나저나, 이 곡에 대해 언급하면서, '작사, 작곡가'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는 없을 듯 하네요.

이 곡..
잔잔하고 조용한, 쓸쓸하고 서늘한, 혹은, 그런 류의 여러 느낌들을 담아낸 발라드 곡을 많이 쓰고 불렀던, 김동률이 작사, 작곡을 한 곡인데요.
제가 알고 들어왔던 그의 곡들을 떠올려 보건데, 김동률의 곡 중에서 이 곡만큼 밝은 곡, 내지는, 빠른 템포의 댄스곡은 이전에도 이후에도 없었던 것이 아닌가 싶고,[각주:4] 때문에, 다른 곡보다 이 곡에 조금 더 특별함을 부여해 보고 싶은 마음이 듭니다.


오늘은 '희망', '밝음', '의지' 같은 것들을 노래 한가득 담아 내고 있는 곡, 김원준의 '쇼'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조규찬의 '추억#1'을 주제곡으로 해서, 글을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1. '김동률'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김원준 5집 "show"(1996) 앨범의 첫번째 수록곡이자, 타이틀 곡입니다. [본문으로]
  3. 스스로도 알지 못할 유전자 속 정서 자체가 그러한 것인지, 아니면, 몸치라는 현실적인 요인에 기인한 것인지 명확히 알 수는 없으나, 아무튼, 댄스 장르의 곡과 그리 친하지 않은 축에 속하는 저입니다.;; [본문으로]
  4. '취중진담',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기억의 습작' 등은 말할 것도 없고, 그의 곡 중에서는 비교적 가볍고 경쾌한 느낌이라고 할 수 있을, '출발', '욕심쟁이', '구애가', 그리고, 최근에 발표된 '베란다 프로젝트' 앨범의 수록곡까지... 모두 다 떠올려 봐도, '쇼'만큼의 밝음을 노래한 곡, '쇼'와 같은 댄스곡은 떠오르질 않았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6.05 06: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김장훈의 각인이 강렬해서인지 자꾸만 저는
    김원준이 아닌 김장훈이 부르는 노래를 듣고 있네요. 뇌 내 재생. ^^
    김동률이란 이름을 보는 순간, 출발을 연상했습니다.
    김동률이 경쾌한(?) 발랄한(?) 노래를 아주 가끔 부른다죠. 핫.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6.05 20:23 신고 address edit & del

      ^^


      특히나, 김장훈의 공연 버전은...ㅋ
      예술이죠.ㅎㅎ

      제가 그걸 언급 못하고 빼먹었네요.;
      아쉽..^^;


      김동률에서 '출발'을 떠올리셨군요.^^

      네..
      윗 글에도 언급했지만, 그런 정도의 밝은 곡들이 좀 되죠.^^
      그래도 쇼 정도의 '댄스곡'은 없었던 듯 싶어요.


      지난 달, 한박자 쉬고보니, 다시 무플 글의 만발인데요.;;

      이래 무플방지를 위해, 챙기가미 댓글을 달아주시가 너무 감사하네예.^^


      비프리박님예~,
      우짜든동, 즐거운 주말 쫙~ 누리시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