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 고은희 "이별이야기"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122]

|
이문세 & 고은희 "이별이야기"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122]


겨울 특집 시리즈, '이별' 이야기...

1탄, 쿨의 '한장의 추억',

2탄, 린의 '사랑했잖아',

3탄, 박진영의 '너의 뒤에서',

4탄, 이승철의 '오직 너뿐인 나를'을 소개한데 이어,

오늘로 그 다섯 번째 시간입니다.^^


오늘은 또 어떤 곡을 소개해 볼까라는 생각을 하다가, 시리즈의 이름을 보며 문득 이 곡을 떠올려냈는데요.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이문세 & 고은희의 '이별이야기'[각주:1]입니다.[각주:2]



이 곡..
멜로디도, 노랫말도 더할 수 없이 아름다운 곡인데요.

특히나, 이 곡의 하이라이트라고도 할 수 있을 이 부분...

'그대 내게 말로는 못하고~ 탁자 위에 물로 쓰신 마지막 그 한마디..
서러워~~ 이렇게 눈!물!만... 그대여~ 이젠~ 안~녕~~'



정말 예술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좋은 곡을 쓰신 분이 그렇게 빨리 가셔야 했다니.....

이젠 더이상, 이영훈님의 새로운 곡을 들을 수 없다고 생각하면, 아깝고, 안타깝고, 슬프고.... 그렇습니다.ㅜㅜ


아무튼, 이 곡..
워낙 곡이 좋다보니, 다른 가수들도 듀엣으로 다시 부르곤 했었는데요.
저도 다 들어보진 못했고, 그 중 일부의 곡만 들어 봤습니다.[각주:3]

그럼 아래에는, 그 곡들에 대한 저 나름의 평을 각 버전 별로 좀 나누어 적어볼텐데요.

담백한 고은희 씨의 음성이 도드라졌던 '이문세 & 고은희'의 원곡 버전과,
별다른 특징도, 원곡 버전에 비해서 딱히 나은 느낌도 가질 수 없었던, '이수영 & 이지훈 & 신혜성' 버전,
그리고, 시원함이 느껴졌던 '윤도현 & 오렌지 라라' 버전....을 들어보았는데,
아무래도, 제 귀에는 익숙하고 담백한 느낌의 원곡 버전이 가장 듣기 좋았던 것 같습니다.^^[각주:4]


오늘은 이문세 4집에 수록된 '이별이야기'에 대해서 좀 적어 보았고요.

내일은 김혜림의 '날 위한 이별'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1. '이영훈'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이문세 4집 "사랑이 지나가면" 앨범(1987)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본문으로]
  3. 제가 들어보질 못해서 아래에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김장훈 & 박경림' 버전, '서영은' 버전도 있습니다. [본문으로]
  4. 다만, 앨범에 수록된 버전은 아니지만, '윤도현의 러브레터'를 통해 들을 수 있었던 '이문세 & 김장훈' 버전은 정말 재미있고, 시원하고, 멋진 조화여서, 한번쯤 들어보시라는 추천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보면서 정말 많이 웃었습니다...ㅋㅋ)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avicon of https://nutmeg.kr BlogIcon 넛메그 2010.01.22 23: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 취향이 나이답지 않은지라....
    이영훈 이문세 콤비의 곡을 좋아하는 몇 안 되는 20대 중 한 사람입니다.

    이별이야기란 곡은 잘 기억나지 않는데 한 번 들어봐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1.23 14:11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이영훈, 이문세 콤비의 조화는 정말 최고였죠.^^

      하핫~
      20대셨군요.^^
      이거 왠지, 8090음악의 세계로 전도를 해보고 싶은 마음이 마구 생기는데요?ㅎㅎ

      지후님, 행복한 날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