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희은 "행복의 나라"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202]

|
양희은 "행복의 나라"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 100202]


더위도 잘 못견디긴 하지만, 추운 건 더 잘 못견디는 저...;;

그래서, 이 곡..
'이젠 한 겨울은 다 지나간 것이겠거니....'라는 아주 단순한 생각에서 출발했던, 선곡이었습니다.


그러나, 하필...;
소개하려고 했던 그날, 한 가수의 사망 소식이 들려왔고...;;

차마, 이 노래 제목을 소개할 수는 없었기에, 적어둔 글은 덮어두고서 다시 그날에 어울릴만한 곡을 소개했더랬습니다.


그리고, 오늘...
계획보다 조금 늦긴 했지만, 적어둔 그 글을 발행하려 합니다.




오늘 이런 음악 어때요?
소개할 곡은 양희은의 '행복의 나라'[각주:1]입니다.[각주:2]



'장막을 걷어라 나의 좁은 눈으로 이 세상을 더 보자'라는 노랫말로 시작되는 이 곡...

정말이지 노랫말이 시, 그 자체인데요.^^
특히나, 2절의 노랫말은 '천재적 표현이다' 싶을 정도로 그야말로 예술입니다.


이 곡은 양희은 버전 외에도, 한대수 버전, 김정호 버전, 이현우 버전을 들어볼 수가 있는데요.

정통 포크의 형식에 맑고 강인한 양희은의 음색이 덧입혀진, 양희은 버전..
노래를 듣다보면 마음으로부터 끓어오르는 듯한 간절한 갈망이 절로 느껴지는, 한대수 버전..
곡의 곳곳에서 트로트적인 색채가 느껴졌던, 김정호 버전..
정통 락에 가깝게 편곡된, 이현우 버전...까지,

모두 제각각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음...
이제껏은, 원곡을 중심으로 해서, 곡 소개와 가수의 소개를 하곤 했었는데요.

오늘은 특별히,
양희은이 아닌, '한대수와 그의 음악'을 중심에 놓고, 살짝 언급을 하면서 이 글을 마치면 어떨까 싶습니다.

한대수...
좋은 부모님과 집안..., 그래서, 얼핏봐선 귀하게 자랄 수 있을 외적 환경은 다 갖춘 듯 싶은 그인데요.
그러나, 이런저런 사연들의 영향 때문에 성장 과정이 그렇게 평온하지는 못했던 것 같고, 그래서인지 그는 예전부터 지금까지도 '히피', 혹은, '히피즘'이라는 단어와 연결이 되어지곤 합니다.

또한, 그의 음악은,
'포크', '모던 포크', 혹은, '포크 록', '록'...과 같은 장르로 분류가 되어지곤 하는데요.
오늘의 곡인 '행복의 나라' 역시, '포크적 색채가 아주 강하면서', 동시에, '노랫말 전체에서 록의 정신이라고 불리는 저항의 느낌이 풍겨져 나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한대수 작사, 작곡의 '행복의 나라로'를 소개해 보았고요.

내일은 또다른 곡으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p.s.>>>

'이 곡'에 대한 소개.. 적다보니, 두가지 점에서 상당히 애매했는데요.


하나는 '제목과 관련된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원곡을 부른 가수가 누구인지'에 대한 부분이었습니다.

그래서 좀 찾아 보았는데, 정리를 하자면 이렇습니다.
애초에 1973년에 양희은이 이 노래를 발표할 당시의 제목은 '행복의 나라'였고, 1974년에 한대수가 다시 자신의 1집 앨범에 이 노래를 실을 때만 해도 '행복의 나라'라는 제목으로 앨범에 기록을 했더라고요.
그런데, 이후 양희은의 또다른 앨범에 실린 곡이라던가, 김정호, 이현우와 같은 가수들이 리메이크를 한 노래의 제목은 '행복의 나라로'로 적혀 있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결론이랄 것도 없는 결론을 나름대로 좀 내려보자면;;,
뭐, 특별히 노래의 제목이 확~ 달라진 것도 아니고, 노랫말이 바뀐 것도 아니어서, 크게 구분을 해야할 내용인 것 같지는 않다는 것이고요.
다만, 같은 노래가 '행복의 나라', 혹은, '행복의 나라로'라는 두 개의 제목으로 불려지고 있다는 정도의 인지만 하고 있으면 되지 않겠나 싶습니다.


다음으로, 누가 원곡을 불렀느냐 하는 것인데요.

일단, 저는 양희은 버전을 가장 먼저 들었기에 맨 처음 한동안은 양희은 버전이 원곡인 줄 알고 있었다가,
이후, 한대수의 노래[각주:3]를 접하게 된 후부터는, '그가 작사, 작곡을 했으니 당연히 가장 먼저 불렀지 않았겠나'라는 가정과 함께 한대수 버전이 원곡이라고 생각을 해버리고 있었는데요.;

이 글을 쓰면서 확인을 해보니, 정확하게는 양희은이 가장 먼저 발표를 했고, 이후에 한대수가 자신의 1집 앨범에 이 노래를 다시 실은 것이더라고요.;[각주:4]

뭐, 이것 역시, 이 곡을 이해하고 느끼는데, 그렇게 중요한 부분은 아닐 듯 하지만,
아무튼 글로 남기는 것이니만큼 가급적이면 아는 범위 내에서는 명확하게 적어두는 것이 좋겠다 싶어서 언급해 보았습니다.^^;

  1. '한대수' 작사, 작곡의 곡입니다. [본문으로]
  2. 양희은 3집(1973)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본문으로]
  3. 한대수 1집 앨범 "멀고 먼- 길"(1974)의 수록곡입니다. [본문으로]
  4. 보통의 경우를 보면, 가수가 어떤 곡을 작사, 작곡한 경우에는 일단 자신이 먼저 원곡을 부르고, 이후에 다른 가수들이 리메이크를 해서 부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 곡은 간혹 예외적으로 있곤하는 경우인, 다른 가수에게 곡을 주었다가 이후에 자신이 리메이크해서 다시 부르는, 그 경우에 해당이 되는 것이었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4
  1. Favicon of http://skymouse.tistory.com BlogIcon 비둘기는 하늘의 쥐 2010.02.04 00:17 address edit & del reply

    영화 '주먹이 운다'에서 어어부밴드의 백현진씨가 이 노래를 리메이크했던게 기억나는군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2.08 14:43 신고 address edit & del

      ^^


      주먹이 운다에도 쓰였었군요.

      전, 그 영화..
      어쩌다보니, 보려다 중간에서 포기하고, 포기하고...
      세번을 그러고는, 결국, 제대로 다 보질 못했던지라..;;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2.04 08: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때 수도 없이 들었던 슬픈 느낌의, 행복의 나라로네요.
    저 역시 양희은을 먼저 듣고 한대수를 듣고 이현우를 들었습니다. 시간순.
    한대수 형님(?)은 이 노래를 창조한 장본인이었다는 이야기를 접했습니다.
    그래서 양희은에게 준(?) 이 곡을 나중에 자기가 불렀단 소식도 들은 것 같구요.
    저는 양희은의 맑은 음색도 좋지만 한대수의 그 감정이 서린 목소리도 참 좋습니다.
    그리고 그 후의 이현우는, 본인과 어울리지 않게, 다소 노래를 가볍게 불렀던 것 같구요.
    뭐, 그렇다고 이현우의 노래가 나빴다는 뜻은 전혀 아니고요. 나름의 모던한 느낌이 좋지요.

    머리 속에 행복의 나라로를 들으면서 하루를 시작하도록 하지요. 덕분에.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2.08 14:47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러셨군요.

      아무래도, 이 곡의 경우는,
      적어주신 것처럼, 양희은 버전과 한대수 버전을 가장 추천할만 하지요.^^

      ㅎㅎ
      즐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