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42. "시부지기, 시부직이, 실찌기, 실찍이"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42. "시부지기, 시부직이, 실찌기, 실찍이" 편..^^


경상도 사투리 관련 글..
정말 너무 오래간만에 발행을 하는 것 같습니다.^^;[각주:1]

사실, 그간에도 사투리 관련 글을 메모 형식으로 적어두긴 했었는데요.
블로그에 올려서 발행을 하려면 마지막 손질을 좀 해야 하는데, 딱 그 과정이 하기 싫고 꽤가 나고 그래서,
한동안 사투리를 주제로 한 글은 발행을 하지 않았더랬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각주:2], 제 블로그 이웃이신 비프리박님께서 "시부지기, 시부직이"라는 사투리 단어를 숙제로 내주셨고,


저 역시, 이전처럼 그 댓글에 거의 무의식적으로 반응하며^^ '콜~'이라고 외쳐버린 이유로ㅋㅋ,


지난 몇달 간 거미줄 쳐지도록 방치해뒀었던 이 카테고리에 새 글이 올라오게 되었네요.^^[각주:3]


그럼, 꽤 오랫동안 이 카테고리에 새 글이 올라오지 않았던 그간의 사정 이야기는 이쯤에서 줄이고,
이제, 오늘의 주제 단어와 관련된 이야기로 한번 들어가 볼까요?^^




뜻 ...>>>

문장이 이야기하는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서,

작정하지 않고, 슬쩍...
소리소문없이, 슬그머니...
거창하지 않게, 살짝..
생색내지 않고, 조용히...

등등의 뜻으로 해석되는, 사투리 단어가 하나 있습니다.[각주:4]


그럼, 변죽만 울리지 말고, 오늘의 경상도 사투리를 한번 소개해 볼까요?^^

시부지기, 시부직이경북지방에서 많이 쓰는 표현입니다.

실찌기, 실찍이 - 경남지방에서 많이 쓰는 표현입니다.



동의어 ...>>>

* 동의어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 (경상도 사투리)
= 얼렁뚱땅 = 슬쩍 = 대충대충 = 슬그머니 = 살짝 = 조용히 (표준어)



* 유사한 의미의 속담 ==>> "구렁이 담 넘어 가듯이" 


* 품사는 다르지만, 거의 유사한 의미라고 할 수 있을 '표준어'..

경상도 사투리 :::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 (부사)[각주:5]
표준어 ::: 사부작거리다[각주:6] = 사부작대다 (동사)




반의어[각주:7] ...>>>
시부지기 <-> 본격적으로, 제대로, 마음먹고, 눈에 띄게, 강하게 


활용 예 ...>>>

'시부지기(시부직이) = 실찌기(실찍이)'

이 단어들..
크게 보아서는 모두 같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지만, 실제로 제가 듣고 써왔던 상황을 떠올려 보면, 
'이 상황에는 이 단어', '저 상황에는 저 단어'... 이런 식으로 미묘하게 나눠서 썼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즉, 같은 뜻을 가졌다고는 하지만, '상황 마다 제 입과 귀에 좀 더 짝짝 달라붙는 그런 표현이 있다'는 말인데요.^^;

해서, 아래에서는 상황에 맞춰서, 둘로 묶어본 단어 표현 중에서도 제게 가장 익숙한 표현을 골라서 적어보려 합니다.^^[각주:8]


   야가 야가, 니 하는 꼬라지를 보이, 이거 실찌기 시작해가는 안되겐네.
= 야가 야가, 니 하는 꼬라지를 보이, 이거 찝쩍꺼리가는[각주:9] 안되겐데. 

--->>> 얘, 너가 하는 꼴(행동)을 보니, 약하게(=대충대충 = 살짝 = 섣불리) 대응해서는 안되겠네.



가 : 가~ 아까까지 여 있디, 어디간노!? 
--> 그 아이, 조금 전까지 여기 있었는데, 어디로 갔어?

나 : 몰라, 시부지기 일나디, 저짜[각주:10](그)로 가든데?
--> 몰라, 눈에 띄지 않게, 조용히 일어나더니, 저쪽으로 가던데?



가 : 와따~ 너거 점빵, 쪼맨타 크띠, 디게 크네~ 
-->  와, 너희 가게, 조그마 하다고 그러더니 대단히 큰데?

나 : 시부지기 쪼맨크러 시작해뜬기, 우야다보이 이래 커짓뿌따 아이가.
-->  큰 준비없이 조그마하게 시작했던게, 어쩌다보니 이렇게 커져버렸네.^^



가 : 아까끄지 그래 디비봐도 안 비드마는, 이기 와 여 인노? 
-->  조금전까지 그렇게 찾아봐도 안 보이더니, 이게 왜 여기 있지?

나 : 아까지네 자가 시부지기 뭐 나 노코가던데, 그긴갑네? 
--> 아까 전에(표준어로는, 조금 전에) 저 사람이 말도 안하고, 살짜기 뭔가를 놓아두고 가던데, 그건가본데?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기...

이 표현..
위의 예에서 보신 것처럼, 어떤 특정한 하나의 표준어로는 도저히 설명이 안되는 그런 사투리 단어인데요.;


다만, 뜻에서 하나의 공통점을 찾아내자면, '작다, 적다, 약하다' 뭐, 이런 의미가 단어의 뜻에 포함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즉, 어떤 행동을 '시부지기 했다'라는 의미는, 그 행동이 '다른 사람의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은밀했다, 작았다'라는 것을 의미하고,
어떤 문제에 대한 사과를 '시부지기 했다'라는 의미는, 그 사과가 '제대로 된 사과가 아닌, 적당히 얼버무리는 수준에서 이루어지고 끝났다'라는 것을 의미하고,
어떤 대응을 '실찌기해서는 안되겠다'라는 의미는, 그 '대응의 강도를 약하게 해서는 곤란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니,

"시부지기 = 시부직이 = 실찌기 = 실찍이"가 어떤 뜻을 내포하고 있는 단어인지, 어떤 경우에 쓸 수 있는 단어인지, 대충은 이해가 가시지 않겠나 싶습니다.^^


그럼, 이 글은 이쯤에서 끝을 맺구요,
조만간 적어뒀던 글들을 좀 정리해서 새글을 발행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p.s. 숙제를 내 주신, 비프리박님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 )

  1. 그렇게 오래된 줄은 몰랐는데, 바로 앞에 적었던 41탄이 작년 9월 초에 발행이 되었더라구요.;; [본문으로]
  2. 얼마 전이라고 적긴 했지만, 정확하게는 한달도 더 전에 숙제를 받았는데요. 그런데 이제사 글을 발행하게 되었네요.;; (원래 제가 좀 굼뜨고, 게으르고 그런 구석이 많습니다.;;;) [본문으로]
  3. 역시, 자발적으로 안되면, 주변의 압력, 내지는, 강압적인 무언가가 필요하기도 한 것 같습니다.ㅎㅎ; [본문으로]
  4. 풀어적은 뜻들만 봐서는 '어떻게 이 모든 뜻을 다 포괄하는 단어가 있을 수 있겠나' 싶지만, 경상도 사투리에는 이런 뜻을 가진 단어가 있습니다.^^ [본문으로]
  5. 모두, 부사.. [본문으로]
  6. '별로 힘들이지 않고 계속 가볍게 행동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본문으로]
  7. 구체적인 예에 따라서 조금씩 유동적으로 해석되기는 하지만, 이해를 돕기 위해서 가장 보편적인 의미의 반의어를 골라 적어 봅니다. [본문으로]
  8. 경상도 분이 아니시라면, 이 두 그룹의 단어를 굳이 구분까지 해가며 이해하실 필요는 없을 듯 하구요. '그냥 같은 의미의 단어이니 어떤 것을 써도 무방하겠다'라고 생각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본문으로]
  9. 설찝쩍꺼리다. 표준어로 옮겨보자면, '섣불리 집적거리다'라는 뜻인데요. 섣불리는 '설'로 축약해 버리고, '집적거리다'는 강하디 강한 '찝쩍꺼리다'로 발음을 합니다. 실생활에서 말이죠.^^ [본문으로]
  10. 이 표현...'그'자는 생략이 가능합니다. 즉, '저짜로' = '저짜그로'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12
  1.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2010.02.23 19: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ㅋㅋㅋ 같은 경상도 사람이라 이해가 팍팍오는 글이네요
    시부지기 제가 잘 쓰는 말이랍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03 13:23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그런가요?
      다행이네요.^^
      ( 말로하는 게 아니라, 글로적는 것이다 보니,
      읽으시는 분들이 이해하시기 어렵지는 않은지, 늘 고민하게 되더라구요.^^; )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날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s://www.stylog.kr BlogIcon 특파원 2010.02.24 14: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시부지기란 말, 참 올만에 듣고 보니 기분이 좋군요.
    경상도에 살지만 요즘엔 잘쓰지 않는 말이 참 많아졌네요.
    요새 아이들 디지털 매체 탓인지 억양은 분명 경상도인데 단어나 뭐 그런것들은
    표준어를 따라 갈려고 무척 애를 쓰는것 같아요.

    암튼지 올만에 잡학님의 사투리에 관한 글을 읽고 나니 기분 좋~~~~~~습니다.
    곧 저도 숙제 하나 드릴께요.
    행복한 오후 시간 되세요.

    p.s: 근데요 '사부작'이랑 어케 다른가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03 13:35 신고 address edit & del

      ^^

      특파원님께서는 아시는 단어지 싶었습니다.ㅎㅎ

      네..
      적으신 것처럼,
      억양만 남고, 사투리 단어는 점점 사라져가는 것 같아,
      저도 안타깝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

      넵..^^
      숙제, 기대하고 있겠습니다.ㅎㅎㅎ


      p.s.>
      표준어 '사부작'이라는 표현은 이 자체로는 잘 쓰이질 않는 듯 하구요.
      '사부작사부작'이라는 부사 표현으로 쓰이거나,
      '사부작거리다'라는 동사 표현으로 쓰이게 되는데요.

      기본적으로는 시부지기와 일맥상통하는 의미이기는 한데,
      명확하게 적자면,
      '사부작사부작' 같은 경우는 밝은 소리의 모음이 반복되고 있으니, 조금 '가볍고 경쾌한 느낌'이 내포되어 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고,
      반면에, 시부지기의 경우는 아시다시피 경쾌하고 밝은 느낌과는 조금 거리가 있는, '조금은 음성적인, 부정적인 느낌'이 강하지 않나 싶은데요.

      생각컨대 이건,
      서울 경기 지역 사람들의 기본적인 언어 표현과,
      우리 경상도식 언어 표현의 차이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만구 제맘대로 씨부리봤는데, 크게 틀리진 않았겠죠?ㅎㅎ;;


      p.s.2>>
      답글이 많이 늦어졌네요.;;;
      아무쪼록, 특파원님, 오늘도 행복한 날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7 00: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살짝이란 말을 떠올립니다. 저는.
    잡학님 설명 쭈욱 읽으면서 내려오니 다른 뜻으로 해석될 소지가 정말 많군요.
    구렁이 담 넘듯~ => 여기서 빵 터졌습니다. 핫. 멋지삼.

    어릴 때 부정적인 의미로 많이 들었던 부사입니다. 시부지기는요.
    어매께서 그러셨죠.
    "니, 하라 카는 일은 안 하고 시부지기 어데 갈라 카노? 일로 몬 오나?"
    라는 식으로 말이죠. 핫.

    개인적인 생각으로 띄어쓰기에 관해서 몇자 적어봅니다.
    "쪼맨타크띠" => "쪼맨타 크띠"는 어떨까요?
    "안비드마는" => "안 비드마는"은 어떨까요?
    사투리이긴 하지만 의미군으로 나누어 띄어쓰면 좋을 것 같습니다.
    포스트 쓰시느라 깜빡 하셨을 거라고 봅니다만.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03 13:49 신고 address edit & del

      ^^

      네..
      '시부지기' 보다는,
      조금 밝고, 가벼운 느낌이 내포되어 있기는 하지만 '살짝'이라는 단어 역시,
      시부지기의 동의어로 분류해도 좋을 것 같네요.^^

      ㅎㅎ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맞습니다.
      부정적인...;
      그리고, 말하는 상황에 따라서 내포하고 있는 의미 역시, 조금씩 다르기도 하구요.;
      해서, "명확하게 이 단어와 동일한 의미입니다"라고 적을 수 있는 표준어 단어가 없었구요.;;


      ㅋㅋ
      그런 말..
      저도 듣고 컸는데, 비프리박님 또한 어릴 땐 그러셨군요.ㅋㅋㅋ
      동지 의식, 팍팍 생기는데요?^^


      그냥, 말 하는데로, 소리나는데로, 옮겨 적는데 신경이 팔려서, 챙기질 못했었는데,
      감사합니다.^^
      이래서, 숙제 검사가 중요합니다.ㅎㅎ

  4. 히야 2010.03.14 01:44 address edit & del reply

    저는 안쓰지만 우리 할매가 쓰고 있는 단어가 분명 합니다

    너무 오랜 만입니다
    이 코너를 얼마나 좋아 하는데
    여기 아니면 경상도 사투리 배울 공간이 없습니다 !

    일단 너무 반갑습니다 !

    맞다 -- "하구요" 발음은 서울 사투리라는건 아시지요 ?
    요즘 "ㅗ"를 "ㅜ" 로 발음 하는말이 TV 에서 표준어 처럼 나오는데 .......

    들을때 마다 머리가 아픔니다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15 13:33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그렇군요.^^

      히야님,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 과찬을...;;

      맞습니다.
      표준어 표기 상, '하고요'는 있어도, '하구요'는 없는 건데,
      말을 할 땐 보통 다, '하구요'를 주로 쓰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도, 이곳에 글을 적을 때,
      문어체가 아닌, 구어체로 주로 표기를 하다보니, '하구요'로 적게 될 때가 많은데요.
      언제 기회가 있으면, 표준어, 맞춤법 관련 글들을 좀 적어봐도 재미있을 것 같네요.^^

  5. 히야 2010.03.14 02:15 address edit & del reply

    맞다 요런거 올리셨나요 ?

    아니다-아이다 , 많이-마니-마이 , 그냥-그양 , 천천히-천처니-천처이...생각이 안나네

    표준어 발음에 "ㄴ" 글자가 "ㅇ" 으로 발음 됨니다
    제가 "는" 발음을 무조건 "은" 으로 발음으로 하네요 ;; --> "이레 하은 기가?"

    아 ;; 글을 쓰고도 제가 뭔 글을 썼나 싶네 .....경상도 말도 어럽다

    춥다-추워라-춥어라
    덥다-더워라-덥어라
    맵다-매운-맵은 매운탕- 맵은탕
    더럽다-더러워라-더럽어라
    찹다-차워라-찹어라 찬물-찹은물

    "ㅂ" 이 안 없어집니다 -_- 고어 같은 느낌 ;;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15 13:40 신고 address edit & del

      ^^

      각 지방 사투리...
      고어 연구의 보고이지요.^^

      경상도 사투리는 '받침 발음의 생략'과 '이중모음의 단모음화'와 같이, '발음하기 쉽고 간단한 형태'로 발전을 해 왔던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적어주신 예들처럼 말이죠.''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두번째 적어주신 예들처럼,
      어간에 붙어있던 받침 발음이 활용을 하면서도 생략되지 않는 경우도 볼 수 있구요.

      그래서, 사투리가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정리를 해 둘 필요성도 더 크게 느끼게 되구요.^^


      히야님,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멋진 날 보내세요~~~!

  6. 히야 2010.03.21 21:04 address edit & del reply

    덧글 잘 읽었습니다
    이 규칙들이 재미 있어서 한번 적어 봤습니다
    두번째의 규칙은 와 나도 어느센가 이렇게 발음 하고 있었구나 하고 생각 합니다
    찬물이라 말 안하고 "찹은물" 이렇게요
    아무리 생각해도 이말들이 잊고 버려야 될 언어 같지 않습니다
    너무 좋은 우리말 입니다 하하;;

    이런글도 올렸던가요 ? 아부지 어무이 할부지 할무이
    표준어에 왜 할어머니가 아니고 할머니인지 인터넷을 마구마구 뒤져 보던 기억이 남네요

    그럼 다음 우리말들도 기대하며 기다리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3.23 18:12 신고 address edit & del

      ^^

      언제 한번, 받침과 관련해서 정리를 좀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호칭 관련한 글은 아마 1년도 더 전부터 적기 시작했던 것 같은데,
      글이 제 마음에 들지가 않아서, 여전히 발행을 못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언제나 관심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5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