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화, 영화, 도서 리뷰

[서평] '로스트 심벌' 1, 2 리뷰..^^

by 雜學小識 2010. 4. 2.
반응형
[서평] '로스트 심벌' 1, 2 리뷰..^^


댄 브라운의 소설..
다 빈치 코드를 읽은 후, 얼마만에 다시 그의 소설을 읽게 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작년 연말 즈음..
그의 신작 소설 번역본이 발간되었다는 소식을 듣고선, 읽어야지읽어야지 하다가 결국 지난 달에야 챙겨 읽게 되었는데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즐거움..
그의 책 속에는 여전히 그런 내용들이 가득했습니다.

그럼, 서설은 줄이고, 댄 브라운의 신작 소설, '로스트 심벌' 1권, 2권 이야기를 좀 적도록 하겠습니다.^^




1. 책 소개..

<< 로스트 심벌 1 >> << 로스트 심벌 2 >>
지은이 : 댄 브라운
옮긴이 : 안종설
펴낸곳 : (주) 문학수첩
발행일 : 2009년 12월 1일 (초판 1쇄)
책분량: 415쪽
지은이 : 댄 브라운
옮긴이 : 안종설
펴낸곳 : (주) 문학수첩
발행일 : 2009년 12월 1일 (초판 1쇄)
책분량 : 405쪽


2. '로스트 심벌'을 리뷰하다.

1) 적당한 '긴장감'과 '긴박함' 같은 것을 느낄 수 있는 추리 소설입니다.
우리가 살아내고 있는 하루하루...
그 어느 날도 온전히 평범하고 평온한 날은 없겠지만,
그래도 책 속의 날 보다 더 긴장감 가득한 날은 있기가 힘들겠다 싶을 정도의 긴장감..., 그리고, 긴박함...
로스트 심벌의 이야기 진행은 딱 이런 정도의 가슴떨림과 가슴졸임을 독자에게 가져다 줍니다.

2) 적절한 정도로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소설입니다.
현재의 과학과 기술과 지식으로도 풀지 못하는, 과거의 무엇...
이것만큼 사람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기 좋은 이야깃거리가 또 있을까요?
특히나, 역사, 고고학 이런 류의 이야기라면 사족을 못쓰는 저로서는 비록 허구라고는 해도, 책 속의 이야기에 절로 빠져들 수 밖에 없었습니다.

3) '적절함'이 주는 안정감..^^
이쯤에서, 위의 1)과 2)에서 반복해서 적었던 '적절함'의 의미를 좀 적고 싶은데요.
소설이나, 영화와 드라마 같은 것을 보다보면, 어떤 의미에서건 도가 지나치다 싶은 느낌을 받게 될 때가 있습니다.
가령, 아무리 장르가 장르라 하더라도, 너무 과도한 긴장감과 긴박함을 준다던지, 머리가 아플 정도의 어려운 이야기가 반복해서 나열된다던지 하는 그런 것들 말이죠.
그런데, 이 소설은 독자가 이야기 속에 빠져들만큼의 충분한 흡입력과 긴장감 같은 것을 보여주고 있으나, 그것 이상의 과한 느낌을 주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4) 재미있습니다.
시나 수필도 아닌, 소설책..
게다가, 역사 소설도 아닌, 모든 것이 창작에 의해 가공되고 만들어진 소설...
당연히, 이런 소설이 지향해야 할 최고의 목표는 재미이지 않겠나 싶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자신의 본분을 잊지 않은 셈인데요.
읽어보시면 느끼시겠지만, 이 책.. 재미있습니다.^^

5) 댄 브라운 식, 이야기 형식을 띠고 있습니다.
처음, 1권의 초반부를 읽을 때만 해도, 종잡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야기가 어느 방향으로 흐를지...
바로 앞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말이죠.
그런데, 어느 순간, 꽤 오래 전에 읽었던 '다 빈치 코드'의 이야기 흐름이 기억났습니다.
소설 속의 장소와 공간도 각각 달랐고, 주인공 '로버트 랭던'이라는 인물을 제외하고는 등장 인물들도 다 달랐으나,
큰 틀에서의 의미, 즉, '기호와 상징, 그리고, 종교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유사했고, 그리고, 그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 같은 것 역시도 유사하게 느껴졌던 것인데요.

그래서!!,
'로스트 심벌'은
위에서 언급했던 모든 장점들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무엇이 조금 결여된 듯 느껴져서, 독자의 입장에서는 약간의 아쉬운 느낌이 남았던 책입니다.

반응형

댓글6

  • Favicon of https://2proo.net BlogIcon 2proo 2010.04.02 03:12 신고

    오른쪽 카운터 보니 제가 백만 13번째 방문자네요~
    무지무지 축하드립니다 ^^

    추리소설만 엄청 좋아하는 친구가 있는데
    알려줘야겠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4.03 12:31 신고

      ^^

      네..
      지난 낮에 드디어 백만을 넘어섰습니다.^^
      감사합니다.ㅎㅎ

      재미있는 책이니,
      이프로님도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10.04.02 08:34 신고

    저 역시 바로 얼마전에 읽은 책입니다.
    책 읽는 것도 통하는? ^^

    저 역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댄 브라운의 책은 이제 랭던 교수 시리즈는 다 읽은 관계로
    앞 부분은 솔직히 조금 지루했습니다. 핫.
    물론, 그럼에도 다른 책에 비해선 백만배 재미있습니다. ^^
    읽어가면서 서너가지 시나리오를 상상했는데
    한가지만 빼고 다 맞았습니다. ^^v
    제가 이제 댄 브라운은 좀 아는 듯. 큭.

    덧)
    저는 백만 1095번째 방문자네요.
    아마도 4월 1일날 백만 돌파하신 것이겠죠?
    4월 1일이면 제 개인적으로도 유의미한 날이지 말입니다. ^^
    추리력을 발휘하신다면 어떤 유의미한 날인지 아실 듯.
    힌트는 제 블로그 최신 포스트 속에. 하핫. ^^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4.03 12:36 신고

      ^^


      역시...
      비프리박님도 읽으셨군요.ㅎㅎ

      네..
      다른 책보다는 재미있으나,
      왠지, 전작의 향기가 폴폴~ 풍겨났다고 해야할까요?^^;


      덧)

      네..
      1일날 낮에 백만 돌파했습니다.ㅎㅎ

      4월 1일...
      무슨 날인지, 유추해보고 축하도 드리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모쪼록, 4월 3일인 오늘도 유의미한 하루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10.04.02 12:22 신고

    그렇다면 왠지 코마의 저자 로빈쿡이 떠오르네요.ㅎㅎ
    몇편의 소설을 읽었었지만, 점점 다 그게 그거 같다는...
    답글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10.04.03 12:39 신고

      ^^

      시리즈물에서 완벽하게 새로운 무언가를 기대하기란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조금의 아쉬움이 드는 것은 사실인 것 같아요.

      암튼, 재미는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