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14.. '째비다' 편..^^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14.. '째비다' 편..^^


오늘 적어볼 단어는 "째비다"입니다.

이 단어..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원래 뜻은 그리 좋은 의미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저는 그 발음이 꽤 재미있어서, 간혹 쓸 곳, 안 쓸 곳, 가리지 않고;;; 적당히 틈만 보이면 의미를 확장해서 사용하곤 하는데요.^^;

여기서는 되도록이면, 원래의 뜻에 충실하게 글을 적어보겠습니다.

그럼, 시작해 볼까요? ^^




일단, 사전적 의미입니다.
째비다

뜻....>>>
'훔치다'의 경남 방언이라고 인터넷 사전에서는 적고 있네요.

소리....>>>
비다 (발음은 글자 그대로 나고, 억양 강세는 경북발음 기준으로 ""에 옵니다..)

*** 사전에 빠진 의미가 있습니다. ***

째비다..에는 "집다", 혹은, "꼬집다"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의미가 사전에는 빠져있습니다.
실제로도 많이 사용하는 이 뜻이 왜 빠져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집게벌레를 경상도에서는 "째빈재이"라고 부르는 것도 이와 관계가 있겠지요.



동의어..>>>

1. "째비다" = "집다" = "꼬집다"

2. "째비다" = "쌔비다" = "훔치다" = "(주인이 모르게) 가져오다", "집어오다" ="슬쩍하다"
= "뚱치다" = "티부다" (p.s.에 첨언 몇마디 적어두겠습니다)


생각컨데, 째비다의 어원을 단순히, '훔치다'라는 의미로 해석하기 보다는, '집다'라는 단어에서 찾는 것이 위 1, 2의 뜻을 모두 충족시키기에 더 타당하지 않겠나 싶고요.

참고로, 2의 뜻으로 해석되는 경우, 원 뜻에 충실하자면 단순히 주인의 허락을 받지 않고 물건을 가져오는 "훔치다"라는 의미로 해석되어져야 하겠지만, 요즘에 와서는(꼭 저만 그렇게 쓰고 있다기 보다는, 주변에서도 조금 확장된 의미로 이 단어를 사용하고 있더라고요) 주인의 허락을 받은 경우에, 혹은, 자기 물건이나 음식인 경우에도 "가져왔다", 혹은, "먹었다"라는 단어 대신, 여러 상황에서 "째비다"라는 단어를 재미삼아 쓰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관련해서 이 단어의 경우, 같은 의미라도 사투리로 표현되는 경우에는 "훔치다"라는 단어의 뜻이 가지는 부정적인 의미에 대한 터부가 조금 약하게 작용하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한데요, 그러나, 이건 어디까지나 그냥 만구 제 생각일 뿐이고요.^^;;

이와 관련해서는 아래에서 적게 될 활용 예에서 조금 자세히 적어보겠습니다.


활용 예..>>

1. 째비다 -->> "꼬집다"라는 뜻..

"야, 째비지 좀 마라." --->>> "야, 꼬집지 좀 마라."
"내, 어제 자한테 째비킸으예." --->>>"저는 어제 저 사람한테 꼬집혔어요."
2. 째비다. -->> "훔치다"라는 뜻..

"니, 그거 째비 완나?" --->>> "너, 그거 훔쳐 왔니?"

이쯤에서, "쌔비다"라는 단어도 함께 정리해 볼 필요가 있을 듯 합니다.
"쌔비다" = "빼앗다" = "훔치다" = "소매치기하다" = "몰래 가져오다" 정도의 뜻을 갖는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그런데, 같은 뜻인 표준어 "훔치다"와 사투리 "째비다", 혹은, "쌔비다"는 어쩌면 조금 다른 뉘앙스를 풍기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것을 표준어에 비해 사투리가 가지는 약간의 감정 차이, 혹은 숨은 의미 차이 정도라고 해야 할까요?
하여튼, 이들 단어 사이에는 그런게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은데요.

조금 자세히 적어보자면,
일단, "훔치다"라는 단어에는 어째서인지 감정이라는 것이 내포되어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즉, 남의 물건을 허락받지 않고 가져온다는 객관적인 의미가 강하게 다가옵니다. 그리고, 뒤따라 바로 "도둑"이라는 단어와 직결이 되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째비다", 혹은 "쌔비다"라는 사투리에는 훔칠 대상의 크기 혹은 가치가 조금은 작은 것이어서 당하는 입장에서도 왠지 조금은 부담스럽지 않은 범위 내가 되지 않을까 싶고, 남의 것을 훔쳐오기는 하되 작정하고 담을 넘어 가져온다기보다는 그저 행인의 물건을 스리슬쩍~ 가져가는 행위가 연상되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그냥 도둑질보다는 왠지 조금 약한 의미, 즉, 굳이 적어보자면, "서리"와 "소매치기" 정도의 수위라고 할까요?

하여튼, 그런 정도의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글로 쓰고 보니, 정확하게 차이를 잘 찾아내어 적은 것인지 모르겠지만, 확실히 이들 단어는 받아들이는 쪽도, 말하는 쪽도 조금의 다른 차이는 느끼지 않나 싶습니다.
3. 만구 내맘대로 활용..^^

저는 근래에 와서, "째비다"라는 단어를 곧잘 사용하곤 하는데요,
가령, 지난 추석에는 "송편 만들면서 쪼매 째비 묻더니(묵었더니), 인자 생각이 없네.." --->>> "송편을 만들면서 조금 집어 먹었더니, 이제 먹고싶은 마음이 없네."라고 말을 했었고요.
"아무개야, 그거 내가 째비가도 되나?" --->>> "아무개야, 그거 내가 가져가도 되니?"라는 표현도 곧잘 사용하곤 합니다.
즉, 째비다라는 단어 자체는 음성적이고 불법적이지만, 저는 의미를 확장해서, 제 소유의 것을 사용하거나 먹을 때, 혹은, 타인의 것이지만 허락을 받고 빌려 가져오거나 할 때, 양성적인 의미로 사용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결국, 저는 "빌려오다", "(허락받고) 가져오다", "얻어오다", "먹다", "하다" 등의 뜻으로 상황에 따라 조금은 사적으로, 조금은 친근감 있게 표현할 때, 이 단어를 사용하곤 합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3의 활용 예를 일반화시켜서, 현재 "째비다"라는 단어의 뜻이 이렇게까지 확장되어 사용되고 있습니다고 적기는 어려울 듯하고, 보통의 경우에는 1, 2번의 해석까지로 사용이 된다고 적어야 할 것 같습니다.


블로깅..

어떤 확실한 주제를 가진 블로그의 경우에는 별 상관이 없겠지만, 잡학닷넷처럼 제대로된 주제랄 것이 없는 블로그의 경우에는, 글감이 생각나지 않아서 블로깅을 못하는 경우도 제법 생기더라고요.

그럴 때, 저는 이웃 블로그로 마실을 갑니다.
가서보면, 어떤 블로그에는 최근에 이슈가 되고 있는 사회 문제에 대한 포스팅도 있고, 어떤 블로그에는 최근에 여러 블로그에서 유행하고 있는 각종 테스트가 포스팅 되어 있기도 합니다.
그럼 전, 그 중에서 그 시점에 제가 적어보기에 가장 적합한 글감을 째비오곤 합니다.^^
그리곤, 감사의 마음을 담아 트랙백을 보내드리죠.
또, 반대로, 가끔은 제 이웃블로그에서 제 글을 보고 글감을 째비가시기도 합니다.^^
그 경우, 감사하게도 트랙백을 보내주시곤 하지요.


그렇게, 이웃들 간에 서로 글감을 째비오고 째비가면서, 소통이 이루어지고, 유대가 더욱 돈독해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처럼, 글 전체를 긁어가는 것만 아니라면, 글감을 째비오고 째비가는 것은 장려되어도 좋은 블로깅 방법이 아닐까 싶고요.^^
그런 의미에서, 오늘도 전 글감을 찾아 이웃 블로그로 마실을 다녀올까 합니다.


그럼, 오늘의 사투리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고요. 조만간 또다른 단어로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참, 경상도 분이시면, 읽어보시고, 고칠 부분 있으면 알려주세요~)


-- 이글은 2008년 9월 23일 15시 45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09년 6월 21일에 재발행합니다.. --


p.s>>

이 단어..
지금 폰을 정리하면서 보니[각주:1], 메모장에 적어둔 것이 있더라고요.
그런데, "째비다"의 동의어로 함께 적혀있던 "뚱치다"..는 이 글에 왜 적어두지 않았던 것인지..
 정말 모르겠네요.
어쨌든, 확인을 한 김에 여기다 붙여 둡니다.
경상도 사투리 "뚱치다"는 위에 설명해 둔 "째비다"의 2번 뜻과 동의어입니다.

참, 같은 의미로 "티부타"라는 단어를 쓰기도 하는데요,
"티부다" 혹은 "티부타"가 경상도 사투리인지, 은어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2008년 10월 5일에 덧붙여 둡니다.

  1. 이 카테고리의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부터, 갑자기 생각나는 사투리가 있으면 폰에 적어두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0 And Comment 10
  1. Favicon of https://befreepark.tistory.com BlogIcon 비프리박 2008.09.23 15:5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글감은 마이 째비지야 됩니다.
    내 글이 이래 째비지고 저래 째비지고 해야 신이 나지요.
    그카다가 트랙백도 서로 날리 주고... 그카믄 그기 블로깅 하는 기지요.

    안 그캐도, 와 하나 안 올라오나 했는데, 이래 올리시네요.

    처음에 읽다가 꼬집다도 있을 낀데 싶었는데...
    그걸 지적해주시네요.

    카고, 숙제 하나 드리도 되지요?
    '언선시럽다' 아실랑가 모르겠는데요.
    지금까지로 미루어 봐가, 알 거 같네요.

    "아이고 언선시러버라. 퍼뜩 방에 몬 드가나...? 어른들 이야기하는데 족내기(?)들이 와 이래 설치노."

    적고 보이, '족내기'(?)도 우째 보면 숙제거리가 되겠네요. ^^

    오후시간 잘 보내시고. 또 보입시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23 16:05 신고 address edit & del

      ^^

      ㅎㅎ
      실시간 맆흘인걸요?
      무한 감솨 드려요~^^

      말씀처럼, 이래저래 째비고, 째비키가믄서, 블로깅하는 재미가 더 늘어나는 거 아닌가 싶구요.

      언선시럽다...
      ㅋ 숙제는 콜~할게요.ㅎㅎ

      저희는 종내기라고 발음을...
      종내기,,, 종자...ㅋㅋㅋ
      정겨운 단어들입니다.^^;

      조만간, 숙제해가 검사 바트러 가께요..^^
      비프리박님, 오늘도 즐건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yoshitoshi.tistory.com BlogIcon 요시토시 2008.09.23 21:07 address edit & del reply

    와이~ 처음으로 일상수준에서 쓰는 단어가~ >_<;)/~!!!
    그런데 째비다의 활용에 "짜바리치다" 는 포함 안 되는걸까요~???

    이번주는 처음 뵙내요~ ㅎ~;; 잘 지내고 계시죠~?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24 10:30 신고 address edit & del

      ^^

      그럼, 난이도 조절에는 성공인가요?ㅎㅎ


      짜바리치다..는,, 글쎄요.--;
      일단, 제가 평소에 사용하는 단어가 아니어서, 정확하게 그 뜻을 적기는 어려울 듯 싶네요.;;

      다만, 유추 비슷한 걸 좀 해보자면,
      짜바리는 경찰을 말하는 걸텐데..
      그러나, 딱 요까지만 유추 가능인걸요?^^;;

      그나저나, 적어주신 단어의 "-치다.."라는 어미를 보니, 갑자기 "꼽치다" ="꼬불치다" 라는 단어가 생각나는데요?
      "꼽치다" = "다른 사람이 모르게, 숨겨넣다"라는 의미이니, "째비다"와 어느정도는 연결이 가능한 단어인 것 같구요.
      활용 예를 하나 적어보자면, "째벼서, 꼽쳐놓다"... 뭐, 이런 정도의 문장을 만들어 볼 수 있겠네요.
      참고로, "꼽치다"라는 이 단어도 같은 뜻의 경북 사투리가 있으니, 다음 번에 기회가 되면 따로 정리해봐도 좋을 듯 싶은 걸요?^^
      이렇게 해서, 글감을 또하나 건지게 된 듯^^


      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요시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Favicon of http://001ti.tistory.com BlogIcon 중계사 2008.09.23 21:44 address edit & del reply

    [째비다]라는 말을 잡학님 글을 보고 처음 알았습니다.
    서울 촌놈이라 그럴까요??
    제가 예전 회사에 근무할때 팔도 사람들이 모두 모여있는
    곳 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이 말을 오늘 처음 알았다는데
    신기했습니다.

    비슷한 단어로 은어에 속하는 "쨉쓰냐!"라는 말을 조금 사용한
    적은 있었습니다만.... 남은시간도 즐겁게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24 10:42 신고 address edit & del

      ^^

      째비다..
      중계사님께서는 처음 들어보신 단어군요.
      서울 토박이시면, 아무래도 사투리를 접할 기회가 그리 많지 않을테니까요.^^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gomulder.tistory.com/ BlogIcon 달려라 멀더 2008.09.23 23:57 address edit & del reply

    째비다 들어본거 같기도 한데 낯설기도 하면서 쌔비다는 많이 써본말이네요.
    속어인줄 알았는데... 사투리? 뉘앙스 차이가 많이 나는 듯 하네요.

    컥.. 댓글 이번에도 주소넣으라고 나오네요. ㅜㅜ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8.09.24 10:49 신고 address edit & del

      ^^

      째비다와 쌔비다는 같은 뜻을 가진, 같은 경상도 사투리니, 상호 호환이 가능할텐데요.
      아무래도, 남성분들은 조금 더 강한 발음인 쌔비다를 선호하시는 것이 아닌가라는 게, 만구 제 생각이구요.^^;;
      참고로, 저는 째비다라는 발음을 더 좋아해서, 째비다라는 단어를 주로 사용합니다.^^

      그나저나, 로그인 상태에서 놀러 오시면, 바로 댓글 을 쓸 수 있는 거 아닌가요?
      여태껏, 그렇게 알고 있었는데, 한번 확인해 봐야겠네요.
      만약, 적으신 것처럼 주소를 일일이 넣어야 한다면, 많이 불편한데 말이죠.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멀더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5. 랄랄라 2009.06.21 20:11 address edit & del reply

    쌔비다 의 변형 형태랄까요
    아무튼 비슷한말로 쌤치다 라는 말도 있담니다

    • Favicon of https://jobhak.net BlogIcon 雜學小識 2009.06.22 12:42 신고 address edit & del

      ^^

      저는 '째비다'의 원형을 '집다'에서 찾아 봤었는데요.

      실 생활에서는 '쌔비다'와 함께 쓰이지요?^^;
      '쌤치다'..
      그러고보니, 비슷한 말을 들어본 듯도 싶은데요?

      랄랄라님,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