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시리즈에 적어본 "경상도 사투리" 단어를 정리해 봅니다.^^

|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시리즈에 적어본 "경상도 사투리" 단어를 정리해 봅니다.^^


"경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시리즈를 시작하고서, 벌써 마흔네번째[각주:1] 글까지 소개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글이 스무개 안쪽일 때는 블로그에 적어둔 단어와 아직 적지 않은 단어가 홍채지는 않았었는데, 글의 숫자가 점점 많아지다보니 요즘은 이게 막 홍채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래서, 적어둔 단어를 조금 보기 편하게 정리를 해 둘 필요가 있겠다 싶어, 단어들을 모아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단어들을 세 그룹으로 나눴는데요.

첫번째는 '주제 단어',

두번째는 '주제 단어와 같거나 유사한 뜻을 가진 사투리 단어',

세번째는 '예를 들다보니 주제 단어의 뜻과는 상관없이, 뜬금없이 소개된 사투리 단어',

이렇게 정리를 해봤습니다.


<경상도 사투리 시리즈, 주제 단어..>
악다받다,
아망시다
 꼰드랍다   꼬시랍다 포시랍다 마카
 맥지  단디 주끼다  지그럽다  짜치다
 지엽다  겔받다  미기적거리다  째비다  언선시럽다
 깝치다  매매   우사  디다  깨씹다
 아치랍다  추접다  홍채다  삐끼다  분답다
 욕보다  다분시럽다 디디하다 비키다  짜다라, 짜달시리
길리다 낭창하다 정구지 시건, 시건머리  시근, 시근머리
 세근, 세근머리  쪼대로 늘풍수, 늘푼수 공구다, 공군다 뜨시다
니껴, 니꺼, 니더 고디, 구디, 궁디, 깜디 달띠, 뚱띠 몸띠, 몽디, 문디 방디, 쌍디, 엉디
호부, 호불 시부지기,
시부직이
실찌기, 실찍이 억수로, 억쑤로,
억발로
억시, 어시,
어구야꼬
천지빼까리,
천지삐까리
 천지다    


<주제단어의 활용 형태, 혹은, 동의어 정도의 의미로 본문에 적어둔, 경상도 사투리 단어..>
꼬시다 꼬방시다 아꼬방시다 아방시다 아꼬방시럽다
모도 넘사 남사 우사시키다 우사하다 
우사스럽다 남사스럽다 주께다 지끼다 뚱치다
언기나다 엉기나다 애꼽다 앵꼽다 분답시럽다
짜드라 짜다리  디되다 짜드라 밍기적거리다
재옵다 지옵다 게을맞다 깰받다 낑구다
낑구다 따시다, 뜨수타,
뜨사라
     
         

 
<본문 속에서 예를 들다가 뜬금없이 적어본, 경상도 사투리 단어[각주:2] >
언지예[각주:3] ,
아임니더
째리다[각주:4] 조디, 주디[각주:5] 파이다[각주:6] 종내기[각주:7] 
찌짐[각주:8] 짐치[각주:9] 끼리다[각주:10] 찌불다[각주:11] 노적삐까리
         
         


이상으로 이제까지 '갱상도 사투리를 갈키 주꾸마' 시리즈에서 적어본 경상도 사투리 단어를 정리해 봤는데요.
표로 만들어 놓고 보니, 조금은 깔끔한 느낌도, 조금은 그득한 느낌도 들어서, 기분이 꽤 좋네요.^^

아무튼, 이 시리즈..
현재까지는 동사나 관형사를 중심으로 적고 있는데요,
이게 어느 정도 만이라도 마무리가 되고나면, 명사도 좀 소개를 하고[각주:12], 이후에는 문장 중심으로, 혹은, 기존 글의 패러디[각주:13]로 영역을 넓혀 볼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참, 혹시 궁금하신 경상도 사투리가 있으시다면(아니면, 재미있는 경상도 사투리를 알고 계신다면), 숙제로 내 주셔도 좋습니다.^^[각주:14]


-- 이 글은 2009년 5월 22일 16시 56분에 발행된 글입니다. 2011년 8월 19일 현재, 44번째 글까지의 단어들이 정리되어 있습니다. --

  1. 2011년 8월 19일 현재.. [본문으로]
  2. 본문 단어의 예를 드는 과정에서 갑자기 튀어나오게 된 새로운 사투리 단어..이들 단어는 이후에 그 단어를 주제로 해서 따로 글을 적어볼 생각입니다.^^ [본문으로]
  3. 본문 속에 잠깐 등장하는 단어라 찬찬히 읽지 않으면 찾을 수 없을 듯 싶어 뜻을 따로 적어 봅니다.&#10;'언지예'는 '아니오'정도의 의미를 갖는 부정어입니다.&#10;그런데, 이 말이 상황에 따라서 긍정의 의미를 내포하기도 하는데요, 주로 내숭을 떨 때라던지, 아니면, 예의상 사양을 하는 경우가 여기에 포함되겠습니다. 관련 글을 언제 한번 적도록 해야겠습니다.^^ [본문으로]
  4. '술에 많이 취하다'라는 뜻의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본문으로]
  5. 입을 낮추어 부르는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본문으로]
  6. '좋지 않다', '별로다', '문제가 있다' 정도의 뜻을 갖고 있는 경상도 사투리입니다. [본문으로]
  7. 사람을 지칭하는 경상도 사투리인데요.&#10;주로, 어른이 아이를 지칭할 때 쓰는 단어입니다.&#10;'이 노무 종내기, 거기 안서나~' 뭐, 이런 식이죠.ㅋㅋ [본문으로]
  8. 경상도에서는 '전'을 '찌짐'이라고 합니다. [본문으로]
  9. 연세가 좀 있으신 경상도 어르신들께서는 '김치'를 '짐치'로 발음을 하시는데요.&#10;현재, 표준어로 인정받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 현상은 구개음화의 일종이구요. 이후에 이와 관련해서는 따로 글을 적어보려 합니다. [본문으로]
  10. '끓이다'의 경상도 사투리 표현은 '끼리다'입니다. 경상도에서는 받침 발음, 특히나, 이렇게 이중자음이 들어가 있는 발음을 문자 그대로 해주는 경우가 많지 않습니다. &#10;그런 의미에서, 받침 생략, 발음이 쉽지 않은 모음 변환은 경상도 사투리의 기본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본문으로]
  11. 주변과 기울기가 맞지 않다, 기울어져 있다.. 정도의 뜻을 가진 경상도 사투리, '찌불다'입니다. [본문으로]
  12. 글을 읽으시는 입장에서는 명사 부분이 조금 더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 저는 아직까지 별 재미없는 동사 부분을 붙들고 있으니...;;&#10;방문자 수가 내내 이 모양이네요.ㅜㅜ [본문으로]
  13. 물론, '저작권 문제가 어떻게 되는지 알아본 후에 문제가 없다면..'이라는 전제가 붙겠습니다만;; [본문으로]
  14. 물론,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답을 드리게 될테니, 100% 숙제를 하겠다는 답은 못드리겠지만;;, 아는 내용이라면 기쁜 마음으로 적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본문으로]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8
prev | 1 | ···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 | 652 | next

티스토리 툴바